검색

음악 속 익숙한 수지의 모습

수지 『Faces Of Lo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큰 장식 없이도 목소리를 투명하게 담아낸 앨범이 편안함을 남긴다. (2018. 02. 13)

수지.jpg

 

 

수지의 첫 앨범은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 혼재했다. 고혹적으로 몰아치는 「Yes no maybe」는 미스 에이의 정체성을 이어갔으면 하는 의도에서 박진영이 준 타이틀곡이지만 가수에게는 숨 가빠보였다. 「취향」과 「난로 마냥」은 수지의 곡이라기보다 롤러코스터 조원선의 노래에 목소리를 얹은 것 같았다.

 

「Holiday」가 유독 편안히 다가온 데는 익숙한 수지의 모습이 음악 속에 투영되어 있기 때문일테다. 맑은 선율과 가창은 「Dream」이나 「기다리지 말아요」 등의 음원에서 들려준 착하고 따뜻한 질감을 가져간다. 여유롭게 불러낸 보컬 역시 성량의 한계는 가려내면서 음색의 장점을 만족할 만큼 가까이 전달한다. 셀레나 고메즈의 「Bad liar」를 연상하게 하는 「Sober」는 녹아들 수 있는 스타일을 영리하게 접목한 사례다.

 

여러 표정을 담아낼거라 생각한 음반에서 오히려 연출을 걷어낸다. 「행복한 척」은 그가 느낀 감정 그대로를 조명한 곡이고 타이틀곡보다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에도 「다른사람을 사랑하고 있어」를 시작으로 담백하고 차분한 노래로 채운다. 「잘자 내 몫까지」와 「서툰 마음」 같은 발라드에서는 가창을 과감히 드러내지만 보컬의 운용이 좋지 않다보니 큰 인상을 주지 못한 채 흩어진다. 피터팬 컴플렉스가 써준 「너는 밤새도록」에서의 우울한 무드도 톤을 단조롭게 한다.

 

전작에 이어 「너는 밤새도록」 등의 사색적인 곡이 들어가 있고 그러한 구성은 수지의 취향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다. 뮤지션으로서 성장하고자 하는 욕심이나 화려함을 뽐내고자 하는 강박도 없이 흘러가는 그대로를 조명할 뿐이다. 「나쁜X」이나 「Sober」에서 직접 쓴 노랫말에서도 가수의 색깔이 묻어난다. 특별하진 않지만 작사가 심은지와 적어낸 언어는 감정에 충실하고 꾸밈없는 구절로 채운다. 큰 장식 없이도 목소리를 투명하게 담아낸 앨범이 편안함을 남긴다.

 

 


정유나(enter_cruis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