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밀라 카베요, 라틴 팝 시장의 자원

카밀라 카베요 『Camilla』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명맥이 끊긴 여성 라틴 팝 스타의 계보를 이어갈 유력한 자원이 됐지만 라틴 팝에 얽매이기보단 하고 싶은 음악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한다. (2018. 02. 07)

1.jpg

 

 

니코틴, 헤로인, 모르핀만큼이나 해로운 사랑을 뇌쇄적인 저음과 날카로운 가성으로 절규하는 「Never be the same」은 카밀라 카베요의 첫 솔로 앨범이 피프스 하모니(Fifth Harmony)와 「Havana」와는 또 다른 궤에 있음을 선언한다. 인기 팝 그룹의 멤버에서 솔로 팝 스타를 꿈꾼 많은 이들의 역사처럼 <Camila> 는 성숙과 성장을 강조하지만, 그 과정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았던 듯하다. 앨범의 원래 제목이 <The Hurting, The Healing, The Loving>이었음을 먼저 숙지할 필요가 있다.

 

「Work from home」에서의 앙칼진 목소리는 보다 차분하게 다듬어졌고 댄스 트랙 대신 정적인 어쿠스틱 트랙과 발라드를 주로 삼았다. 「All these years」와 「Real friends」의 감정선은 어쿠스틱 기타 하나의 미니멀한 구성만큼이나 담담하고, 애절한 이별의 그리움과 고독을 노래하는 메시지도 진지하다. 피아노 한 대와 목소리만으로 한 곡을 온전히 끌고 나가는 「Consequences」 역시 그의 우상 리아나의 「Stay」처럼 의외의 면모를 보여준다. 메이저 여성 솔로 팝의 대세 신스 팝 「In the dark」와 「Into it」의 마무리 역시 결코 흥을 강조한 트랙이 아니다. 아름답지 않았던 결별 과정에서의 속앓이 과정이다.

 

평이한 트랙들은 신인 가수의 새 이미지를 결정하지 못한다. 핵심은 앨범 중반부의 라틴 트랙들이다. 스크릴렉스가 참여한 레게톤 「She loves control」은 흡인력 있는 후렴부와 격정적인 어쿠스틱 기타 솔로를 교차했고, 이어지는 그 유명한 「Havana」와 그 뒤를 따르는 현대적 트로피컬 살사 「Inside out」의 연타는 기성 팝에서 심심찮게 등장하지만 결코 익숙하진 않은 사운드다. 쿠바에서 태어나 멕시코계 혈통을 갖고 히스패닉 인구가 절대적인 남부 마이애미에서 자란 카밀라 카베요만이 할 수 있는 곡들이다. 「마이애미부터 멕시코까지(De Miami a Mexico)」를 직접 노래하는 「Inside out」의 부분에서 독특한 정체성이 만개한다.

 

「Despacito」의 메가 히트로 탄력 받은 라틴 팝 시장에 힘입어 「Havana」와 <Camila> 는 빌보드 싱글 차트와 앨범 차트 정상을 동시에 점령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무던한 팝 트랙들과 독특한 개성 사이의 조율이 더 필요해 보이긴 해도 과욕 없이 안전하게 시장의 정점에 연착륙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글로리아 에스테판, 제니퍼 로페즈, 샤키라 이후 명맥이 끊긴 여성 라틴 팝 스타의 계보를 이어갈 유력한 자원이 됐지만 얽매이기보단 하고 싶은 음악을 하겠다는 의지기도 하다. 낙동강 오리알 신세의 피프스 하모니와 아직도 멕시코에 장벽을 쌓으려는 도널드 트럼프만 배 아플 따름.

 

 


김도헌(zener1218@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2019년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윤이형의 중편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대상을 수상했다. 두 반려 고양이의 삶과 죽음을 통해 현대 사회의 삭막함과 현대인의 고독을 유려한 문장과 빼어난 감수성으로 그려냈다.

세상엔 착한 도둑도 있는 게 아닐까?

주인한테서 잊혀지고 버려진 물건들의 소리를 듣는 도로봉. 천 번을 넘게 물건을 훔쳤지만 들킨 적도 없고 흔적도 남기지 않는 어느 천재 도둑의 마법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48회 일본아동문학자협회신인상, 제64회 소학관아동출판문화상 수상작.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을 그린, 윤대녕 소설집

세월호 참사 이후 '작가인 나의 죽음'을 경험했다고 고백하는 작가는,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의 시간을 특유의 섬세한 문체로 그려냈다. 서로의 폐허가 맞닿은 이방(異邦)에서 헤매다 다시, 삶 쪽으로 한 걸음 내디디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향후 10년, 대한민국 부동산 전망

3기 신도시는 서울의 수요를 대체할 수 있을까? 1기 신도시의 미래는? 재건축·재개발이 가능한 곳과 불가능한 곳, 인구고령화와 청년실업이 부동산에 미칠 영향까지. 사야 할 부동산 vs 팔아야 할 부동산을 집중 분석하는 한편, 다가올 대한민국 부동산의 미래를 전망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