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간 엄정화의 승리, 가수 엄정화의 건재 선언

엄정화 『The Cloud Dream Of The Nin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변함없는 섹시 콘셉트와 퍼포먼스로 또 한 번 감탄을 자아낸 것도 그만의 한 방. 오직 엄정화이기에 가능한 결과물이다. (2018. 01. 31)

엄정화.jpg


 

꼬박 8년 만의 가요계 복귀다. 2008년 YG와 합작한 EP <D.I.S.C.O> 이후 2016년 <The Cloud Dream of the Nine> 의 첫 번째 파트로 돌아오기까지 가수 엄정화의 흔적은 쉽게 찾을 수 없었다. 데뷔 이후 가장 길었던 공백은 건강상의 문제로 인한 것이었다. 갑상선암 수술 후 뜻하지 않은 성대 마비로 한동안 말하는 것조차 불가능했다는 그는 꾸준한 재활 치료와 연습을 거쳐 제자리로 돌아왔다. 고되고 불안했던 암흑기를 끝내는 쾌거다.

 

그사이 겪은 시련의 흔적은 앨범 곳곳에서 발견된다. 예의 카랑카랑한 목소리가 미세하게 떨리며 숨이 많이 섞인 질감으로 바뀐 게 그 예다. 가수로서 치명적인 타격이지만, 앨범은 이를 애써 감추고 덮으려고 하지 않는다. 윤상이 속한 작곡 팀 원피스(OnePiece), 이민수, 켄지, 프라이머리와 수란 등 그를 위해 모인 드림팀은 현재의 보컬에 어울리는 정서, 스타일, 작법을 동원해 오늘의 엄정화를 그대로 조명했다. 과거와의 비교도 불사한 용감한 결정이다.

 

덕분에 엄정화의 스탠스는 탄탄하다. <Self Control>, <Prestige>로 이어지는 일렉트로닉 터치와 과거의 선명한 멜로디 사이에서 안정적인 절충안을 마련한 모양새다. 이는 <D.I.S.C.O>의 기획 의도와도 어느 정도 부합하나, 완성도 면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샤이니 종현과 함께한 「Oh yeah」, SM의 간판 작곡가 켄지가 도맡은 「So what」이 「Festival」의 활기를 기억하는 이들을 위한 것이라면, 날이 선 「Watch me move」, 「Photographer」는 최신 팝에 민감한 이를 겨냥한 것에 가깝다. 깔끔한 하우스 비트에 특유의 애수 어린 멜로디 라인을 접목해 화학작용을 일으키는 「버들숲」은 음반에서 가장 미래지향적인 수작이다.

 

오랜 팬과 신세대 대중을 동시에 공략하는 전략은 앨범의 타이틀곡 「Dreamer」와 「Ending credit」에서 특히 돋보인다. 엄정화의 시그니처인 서글픈 선율과 분명한 후렴, 몰아치는 댄스 비트의 조합에 세련된 전자음을 가미해 새로운 「배반의 장미」를 연출했다. 고유의 색깔을 잘 드러내면서 음향을 통해 신선도를 획득한 것이다. 스토리텔링에 힘을 준 「Ending credit」은 좀 더 각별하다. 래퍼 행주와 프라이머리가 쓴 가사에서 그는 ‘화려했었던 추억과 ‘영원할 것 같던 스토리’를 떠올리며 ‘한 편의 영화 주인공’ 같던 자신은 이제 없다고 말한다. 다른 가수가 불렀다면 이별 노래에 그쳤겠지만, 엄정화가 불러 남다른 무게감을 얻었다. 직접 가사를 쓴 발라드 「She」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의미가 깊다.

 

<The Cloud Dream of the Nine> 은 인간 엄정화의 승리이자 가수 엄정화의 건재 선언이다. 그는 “다시 노래할 수 없을까 봐” 두려워하던 지난날을 끝내 이겨냈고, 댄스 팝 가수로서 25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업계의 최전선에 머무르며 통산 열 번째 정규 앨범을 내놓았다. 트렌드와 개성을 잃지 않기 위해 민첩하게 움직인 덕이다. 여기에 2000년대 이후 앨범마다 유능한 뮤지션을 한데 모아 원하는 그림을 그리고자 했던 노력이 마침내 빛을 발했다. 변함없는 섹시 콘셉트와 퍼포먼스로 또 한 번 감탄을 자아낸 것도 그만의 한 방. 오직 엄정화이기에 가능한 결과물이다.

 

 


정민재(minjaej92@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