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주의 책] 삶은 찰나, 워라밸은 슬픈 세태

『보이지 않는 고통』 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삶은 퇴근 후에야 시작되는데, 퇴근 시간은 당길 수 없다는 슬픔. (2018. 02. 05)

2월 금주의 책 (1).jpg

 

워라밸. 일과 삶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을 의미하는 신조어다. 요즘 뜨는 표현이다. ‘균형’이라는 온건한 단어로 표현되어 있지만 핵심은 일로부터 삶을 ‘탈환’하는 것이다. 일하는 시간의 일부를 옮겨오지 않고 삶의 시간을 늘릴 방도는 없다. 그러니 워라밸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일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사람들의 선택지다. 야근/특근을 하지 않을 경우 고용이나 소득에 위기가 닥치는 사람에게 워라밸은 불가능한 미션이다.

 

워라밸이라는 말은 한편으로 일과 삶의 분리를 반영한다. ‘경제개발’을 이룬 세대의 자녀들은 워크로 라이프를 장식하지 않는다. 평생 직장이 사라진 시대, 노동소득 만으로 노후를 기약할 수 없는 시대, 일로 이룬 성취보다는 투자(투기)의 성취가 더 호기심을 끄는 시대엔 누구도 내 일이 내 삶을 대표한다고 내세우지 않는다. 삶은 퇴근 후에야 비로소 시작된다. 퇴근 시간은 당길 수 없는 현실에서, 삶은 늘 찰나에 머물고 워라밸은 슬픈 세태다.

 

『보이지 않는 고통』 은 노동현장을 누비며 노동자의 건강을 위해 분투하는 과학자, 캐런 메싱의 회고록이다. 노동자의 건강을 위협하는 일터 속 원인을 과학적으로 밝혀내고 개선하려는 평생의 노력을 잘 담고 있다. 청소노동자의 작업 도구, 고객센터 상담원의 근무일정표, 교사를 평가하는 지침 등이 일하는 사람들의 건강과 생활 그리고 일의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피는 과정을 섬세하게 돌아본다.

 

일터의 구체적인 업무구성, 규칙, 관행이 미치는 영향을 하나하나 읽다보면 행복한 삶을 위한 최전선이 바로 일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는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일하며 보낸다. 바로 그 일의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 노동시간이나 최저임금 등 노동을 둘러싼 규칙의 문제는 우리 삶에 직결된다. 삶이 좋아지려면 일터가 좋아져야 하고, 일터의 변화로 이어지지 않는 세상의 변화는 겉도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일과 삶의 균형은 일과 삶을 분리하는 것으로 가능한 게 아니며, 워크가 좋아져야 라이프가 좋아진다는 것이 메싱의 차분한 어조 속에서도 선명하게 드러난다.
 
메싱은 이 문제에 보다 많은 과학자들이, 그리고 사회가 관심 가질 것을 호소한다. 하지만 아직은 메싱과 같은 이들이 너무나도 적다. 언제쯤 우리는 일이 삶을 침범하지 않는 날을 맞이할 수 있을까. 소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에는 자신의 일에 몰두하는 한 건축사무소 이야기가 나온다. 소설 『양과 강철의 숲』 은 한 발 한 발 정진해가는 피아노 조율사의 이야기다. 서점 주인의 뭉클한 이야기가 담긴 소설 『섬에 있는 서점』 도 자신의 일을 자신의 삶으로 받아들인 사람의 이야기다. 이 책들을 읽고 나면 자신의 일에 몰두하는 사람의 삶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를 생각하게 된다. 그러고 보니 메싱 역시 워크와 라이프가 하나인 삶을 살았다. 삶의 여유를 침범하지 않을 정도의 노동시간, 노동의 결과만으로 안정된 삶을 누릴 수 있는 사회 그리고 일터의 문제들을 끊임없이 논의하고 고쳐가는 세상이 언젠가 오게 된다면 비로소 우리도 우리의 일을 사랑할 수 있지 않을까. 일에서도 삶의 의미와 재미를 찾을 수 있는 날을 고대한다.

New Document

 

 

더 읽는다면…

 

나를 지키며 일하는 법
강상중 저/노수경 역 | 사계절

하나의 일이 개인의 평생을 지탱해 줄 수 없는 시대에, 자신과 일 사이에 적당한 거리를 유지한 채 일 외의 삶을 지키고 유지하는 방법을 엿볼 수 있다. 일과 삶이 벌어진 시대의 현실적 조언.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마쓰이에 마사시 저 | 비채

자신의 일에 깊이 빠져드는 사람들이 나누는 대화, 그 공간의 공기가 너무나도 아름답게 묘사된 소설. 우리도 우리의 일에서 이런 기쁨을 느낄 수 있을까.

 

 




 

 


가치 있는 아파트 만들기
정헌목 저 | 반비

일의 현장만큼이나 중요한 주거의 현장, 관계맺음의 현장을 탐사하는 인류학자의 이야기. 우리의 현장을 탐사하는 전문가들이 늘어나길 바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금주(서점 직원)

chyes@yes24.com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