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어떡하지?』

<월간 채널예스>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주변에서 아이들이나 어른들이 실수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어릴 적 오줌 쌌던 제가 떠올랐습니다. 여덟 살 샛별이와 사람들에게 실수해도 괜찮다고 꼭 말해 주고 싶습니다. (2018. 02. 01)

어떡하지-앞표지.jpg

 

 

주인공 고은이가 여덟 살 인생 최대의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숫자가 박혀 있는 먹구름 아래서 하늘이 무너진 것 같은 표정을 짓고 말이죠. 고은이게 대체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사실 고은이는 오줌이 마려워요. 표지에서는 오줌이 마렵다는 것을 드러내지 않고, 궁금증을 유발하면서 이야기를 시작했어요.

 

 

7.어떡하지-본문5.jpg

 

 

 

고은이는 오줌을 참기 위해 숫자를 세면서 집으로 향해요. 하지만 하굣길은 순탄하지 않습니다. 육교 계단은 점점 늘어나고 사람들은 느릿느릿 걷죠. 마음이 급할수록 고은이는 점점 작아지고 얼굴은 점점 붉어집니다. 신호등 빨간 불빛도 오줌이 마려운 것처럼, 작은 그림 곳곳에도 읽을거리를 주고 싶었어요.

 

 

13.어떡하지-본문11.jpg

 

 

“이제는 다리에 힘을 줘도 오줌이 찔끔찔끔 나오는 거 같다.” 이제 고은이는 숫자를 몇까지 셌는지 기억나지 않아요. 요즘 말로 ’멘탈 붕괴‘ 상태에 이르렀지요. 눈앞이 깜깜한 고은이 마음을 잘 표현하기 위해 표정을 생략하고, 검은 라인으로만 그렸어요. 고은아 조금만 더 힘내줘!

 

 

15.어떡하지-본문13.jpg

 

 

드디어 고은이는 집에 도착했어요. 이제 대문만 열면 되는데, 그 자리에서 오줌을 쌉니다. “실수하면 어떡하지?” 마음 속 걱정마저 씻어내듯, 글자 없이 시원하게 그리고 싶었습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조차도 말이에요. 참고 참았지만 끝내 실수한 고은이에게 이 말을 정말 하고 싶습니다. “괜찮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팽샛별(그림책작가)

어떡하지?

<팽샛별> 저11,700원(10% + 5%)

어떡하지? 고은이는 수업 시간에 갑자기 오줌이 마려웠습니다. 하지만 선생님한테 말하면 친구들이 놀릴 것 같아 참았어요. 수업이 끝나자마자 화장실에 갔는데 하필, 아줌마가 청소를 하고 있어 머뭇거리던 고은이는 생각했습니다. “숫자를 세면 더 잘 참아진다. 빨리 집에 가서 오줌 눠야지.”. 하지만 고은이의 시련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