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어떡하지?』

<월간 채널예스>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주변에서 아이들이나 어른들이 실수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어릴 적 오줌 쌌던 제가 떠올랐습니다. 여덟 살 샛별이와 사람들에게 실수해도 괜찮다고 꼭 말해 주고 싶습니다. (2018. 02. 01)

어떡하지-앞표지.jpg

 

 

주인공 고은이가 여덟 살 인생 최대의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숫자가 박혀 있는 먹구름 아래서 하늘이 무너진 것 같은 표정을 짓고 말이죠. 고은이게 대체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사실 고은이는 오줌이 마려워요. 표지에서는 오줌이 마렵다는 것을 드러내지 않고, 궁금증을 유발하면서 이야기를 시작했어요.

 

 

7.어떡하지-본문5.jpg

 

 

 

고은이는 오줌을 참기 위해 숫자를 세면서 집으로 향해요. 하지만 하굣길은 순탄하지 않습니다. 육교 계단은 점점 늘어나고 사람들은 느릿느릿 걷죠. 마음이 급할수록 고은이는 점점 작아지고 얼굴은 점점 붉어집니다. 신호등 빨간 불빛도 오줌이 마려운 것처럼, 작은 그림 곳곳에도 읽을거리를 주고 싶었어요.

 

 

13.어떡하지-본문11.jpg

 

 

“이제는 다리에 힘을 줘도 오줌이 찔끔찔끔 나오는 거 같다.” 이제 고은이는 숫자를 몇까지 셌는지 기억나지 않아요. 요즘 말로 ’멘탈 붕괴‘ 상태에 이르렀지요. 눈앞이 깜깜한 고은이 마음을 잘 표현하기 위해 표정을 생략하고, 검은 라인으로만 그렸어요. 고은아 조금만 더 힘내줘!

 

 

15.어떡하지-본문13.jpg

 

 

드디어 고은이는 집에 도착했어요. 이제 대문만 열면 되는데, 그 자리에서 오줌을 쌉니다. “실수하면 어떡하지?” 마음 속 걱정마저 씻어내듯, 글자 없이 시원하게 그리고 싶었습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조차도 말이에요. 참고 참았지만 끝내 실수한 고은이에게 이 말을 정말 하고 싶습니다. “괜찮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팽샛별(그림책작가)

어떡하지?

<팽샛별> 저11,700원(10% + 5%)

어떡하지? 고은이는 수업 시간에 갑자기 오줌이 마려웠습니다. 하지만 선생님한테 말하면 친구들이 놀릴 것 같아 참았어요. 수업이 끝나자마자 화장실에 갔는데 하필, 아줌마가 청소를 하고 있어 머뭇거리던 고은이는 생각했습니다. “숫자를 세면 더 잘 참아진다. 빨리 집에 가서 오줌 눠야지.”. 하지만 고은이의 시련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사 명강사 큰별쌤 최태성이 역사의 쓸모에 관해 이야기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게 없고, 인간은 역사에서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약소국 신라가 마침내 승자가 된 사연, 잉카 제국의 몰락 등 역사적 사건의 의미를 이해하면 역사는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외로움을 넘어서는 순연한 이야기의 힘

평생을 야생과 벗 삼은 생태학자의 경이로운 첫 소설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습지가 키워낸 강인한 소녀 카야가 노래하는 자연과 인간, 과학과 시 그리고 외로움 이야기. 자연을 향한 경이로운 찬가면서 아름다운 성장 소설이자 법정 스릴러기도 한 굉장한 작품.

건축가 승효상, 수도원 기행을 떠나다

수도원을 순례하며 사색한 기록을 담은 건축가 승효상의 건축 여행기. 건축과 영성에 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결하고자 이탈리아, 프랑스 수도원을 찾아 떠났다. 종교와 건축을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탁월한 입문서이자 수도원 순례 여행자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시를 모르는 사람의 몸도 들썩이게 할 '말의 춤'

통통 튀는 언어 감각으로 자칫 비루할 수 있는 삶에 반짝이는 '말의 춤'을 선보이는 시인 정끝별의 여섯번째 시집. 하나의 언어를 감싸고 있던 다른 소리와 의미와 몸짓이 들썩이게 하는, 라임과 애너그램의 재미가 상당하다. 입을 열어 읊조리며 읽으면 더욱 아름다운 시詩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