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름방학에 돌아온 소피루비 <샤르르 마을의 대축제>

7월 14일부터 8월 15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
인터파크, 예스24 통해 티켓 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뮤지컬 소피루비 <샤르르 마을의 대축제>가 오는 7월 14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 무대에 다시 오른다.

뮤지컬 소피루비 업그레이드 공연 포스터.jpg

 

지난 4월 21일부터 5월 21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공연된 바 있는 뮤지컬 소피루비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여름방학을 맞아 다시 한번 어린이 관객들을 찾아간다.


초연에서 선 보인 화려한 무대 세트,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안무, 입가를 맴도는 신나는 노래 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한층 업그레이드 된 풍성한 무대를 선 보일 예정이다. 


가장 크게 업그레이드 되는 부분은 관객들과의 호흡이다.  중계 카메라를 통해 관객들을 무대 위 대형 LED패널에 비추며 재미있는 레크리에이션을 진행하고, 특히 자신의 꿈을 소원엽서에 적어 그 꿈을 꼭 이루기를 빌어 주는 순서에서는 특수효과를 통해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벤트가 마련된다. 


또 공연장 로비에는 잔디 위에 세워진 루비의 캠핑카 포토존과 소피루비의 메인 로고 ‘SR’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이 마련되어 누구든 멋진 사진을 담아갈 수 있다.


소피루비는 2016년 8월 EBS를 통해 방송되기 시작해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여자 아이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3D 애니메이션이다.  우연히 얻게 된 마법의 스케치북을 통해 느닷없이 꼬마왕자를 만나고 미션까지 얻게 된 소녀와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려는 마법에 걸린 왕자가 함께 다양한 직업인으로 변신하여 선행 미션을 수행해 가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뮤지컬 초연 당시, 애니메이션과 거의 흡사하게 표현된 배우들의 모습과 연기, 안무 등에 관객들의 찬사가 쏟아진바 있으며, 뮤지컬 실황으로 편집된 오프닝곡 ‘트윙클’과 엔딩곡 ‘빠졌어’의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40만회의 조회수를 돌파하며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어 그 인기는 공연이 종료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6월 1일, 인터파크와 예스24를 통해 티켓이 오픈 되며, 공연 전까지 조기예매 할인, 재관람 할인, 엄마아빠만원 할인 등 다양한 권종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연 기간은 7월 14일부터 8월 15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VIP석 66,000원 / R석 55,000원 / S석 33,000원



공연 정보

공 연 명 : 소피루비 <샤르르 마을의 대축제>
기    간 : 2017년 7월 14일(금) ~ 8월 15일(화)
장    소 : 광림아트센터 BBCH홀
러닝타임 : 70분 (인터미션 없음)
관람연령 : 24개월 이상
관 람 료 : VIP석 66,000원 / R석 55,000원 / 33,000원 

예     매 : 예스24(1544-6399) ticket.yes24.com
공연문의 : ㈜웨이즈비 (02)2261-1393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