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솔로 가수’ 소유의 첫 번째 시도는?

소유 『RE:BOR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신에게 맞는 옷을 입었다면 보컬리스트로서의 자질을 십분 발휘했을지도 모른다. 욕심이 과했다. (2018. 01. 17)

소유.jpg

 

 

한 곡을 온전히 자신의 목소리로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은 보컬리스트의 기본이다. 「썸」, 「어깨」, 「비가와」 등 지금의 소유를 만든 노래들은 다른 남성 가수와 함께한 듀엣이었기에 그의 파트가 크지 않고 탁월한 보컬 기량 역시 필요로 하지 않아 특유의 허스키하고 잔잔한 목소리가 매력으로 드러날 수 있었다.

 

음반 단위는 단발성 이벤트와 같은 듀엣 싱글과 달리 본인의 이름을 걸고 만드는 하나의 작품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씨스타의 멤버가 아닌 ‘솔로 가수’ 소유의 첫 번째 앨범 <Re:Born>은 자신의 역량보다 그 외부의 요소에 많이 의존하고 있다.

 

윤종신이 작곡한 2000년대 한국 발라드의 전형 「너에게 배웠어」나 블루스 리듬에 재지(Jazzy)한 편곡이 돋보이는 「온기가 필요해」는 다소 변곡점이 많은 기승전결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 감정의 굴곡이 드러나야 매력적인 곡이지만, 소유는 이를 완벽히 이끌어가지 못한다. 도입부까지만 해도 그의 매력이 십분 드러나나 후렴과 클라이맥스에서 마땅히 터져야 할 감정이 만개하지 못한 채 애매하게 끝나는 감정처리는 이미 백현과 같이 부른 「비가와」에서 보여준 바 있다.

 

「Officially missing you, too」로 인연을 맺은 긱스와 다시 합을 맞춘 「기우는 밤」은 「썸」이 생각나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OST를 맡은 혼성 밴드 쿠루리(Quruli)의 부드러운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와 닮은 문문과의 듀엣곡 「일곱 살」은 간결한 반주로 소유의 보컬이 비교적 선명하게 들린다. 솔로 음반에서 누군가와 함께한 트랙이 오히려 두드러지니 아이러니다.

 

그렇다고 그가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아예 보이지 않는 것도 아니다. 「좋은 사람」의 부드러운 관악 사운드와 일본 시티 팝 스타일의 인트로가 선사하는 현대적인 느낌이 가수 특유의 그루브와 어울려 듣기 좋은 울림을 주며 「온기를 부탁해」와 같은 발라드 역시 화려한 편곡에 주도권을 주지 않고 감정을 끌어올리는 힘이 다소 부족할 뿐이지, 시그니처나 다름없는 목소리와 안정적으로 노래를 시작하는 재능은 탁월하다.

 

소유는 자신을 표하기보다는 다른 이를 뒷받침 해주는 데서 가치를 인정받았고 이것은 독으로 작용했다. 본격적인 자립을 위한 앨범에서조차 배경처럼 존재하는 그의 목소리가 안타깝다. 소위 ‘뒷심’이 부족해 아쉽고 그를 드러나게 해주는 곡도 드물어 음반의 정체성을 찾기 쉽지 않다. 자신에게 맞는 옷을 입었다면 보컬리스트로서의 자질을 십분 발휘했을지도 모른다. 욕심이 과했다.

 

정연경(digikid84@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