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투트리플엑스, 의외로 세련됨

투트리플엑스(2xxx!) - 『Lif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클럽 에스키모’의 프로듀서라는 재능에 긴밀한 팀워크를 더해 만든 준수한 퀄리티의 작품. (2018. 01. 10.)

 투트리플엑스.jpg

 

 

이름부터 독특한 투트리플엑스는 딘, 크러쉬, 오프온오프와 같은 소위 힙한 뮤지션이 활동하는 크루 ‘클럽 에스키모’의 멤버이자 프로듀서다. 특히 딘과는 오랜 시간 협업해왔으며, 딘의 화제작 <130 mood : TRBL> 곳곳에 들리는 로파이(Lo-fi) 사운드에 그의 색이 담겨 있다. 최신 음향 장비가 쏟아져 나오는 요즘이지만, 시대를 역행해 새로움을 추구하려는 이들은 언제나 존재한다. 음악을 거칠게 물들이는 투트리플엑스도 바로 그중 하나다.

 

그는 나른하게 이어지는 비트를 지루하지 않게 이끄는 능력이 있다. 삽입음을 이용한 곡과 곡 사이의 연결이나, 선율을 살려내면서도 둔탁한 소리를 함께 배치하는 편곡 상의 능란함도 보인다. 피처링에 참여한 크루 구성원과의 공통점도 존재한다. 이들은 모두 일렉트로니카와 힙합을 넘나들며 차갑고 몽환적인 멋을 풍기는 칠(Chill)한 음악을 소화한다. 서로 다른 개성을 가졌지만 그들에게 어울리는 스타일과 분위기가 비슷해 동떨어진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한편으로는 본인의 스타일을 나타내려는 시도도 엿보인다. 띄어쓰기하지 않은 영어 제목, 정제되지 않은 사운드가 의외로 ‘세련됐다’는 느낌을 제공한다. 또한 직접 가사를 쓰지는 않지만, 프로듀서이기에 멤버들이 써낸 노랫말을 한데 모아 동일한 호흡을 부여했다. 불안한 감정을 내뿜는 「Dawn」이나, 사랑에 관한 애상이 묻어나는 「섬」, 삐딱한 세상을 살아가는 「Piss on me」 모두 청춘의 단면과 일상에서 고민할 법한 사건들을 젊은 감각으로 담아낸다.

 

비슷한 생각과 지향을 가진 이들이 투트리플엑스가 만든 필름 속에서 영사된다. 앨범의 처음과 끝을 관통하는 건 나른한 어느 날의 풍경이다. 보컬의 고저가 심하지 않은 뮤지션들의 몽롱한 창법, 단순한 비트에 얹은 전자 피아노, 매끈하지는 않아도 빈티지한 멋이 나는 특별한 하루. ‘클럽 에스키모’라는 이름처럼, 이글루에서 공연을 하고 싶다는 그들은 함께 얼음 벽돌을 쌓아나간다. 개인의 재능에 긴밀한 팀워크를 더해 만든 준수한 퀄리티의 작품.


정효범(wjdgyqja@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이상한’ 한국인의 식사법, 왜 그럴까?

식사 방식을 통해 한국의 음식문화사를 살피는 책. 음식인문학자 주영하 교수는 이 책에서 탄탄한 연구를 바탕으로 매일 밥상 앞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수많은 행위와 익숙한 풍경들이 어디에서 시작되고 변화해왔는지를 추적해 그 역사를 흥미롭게 재구성한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인의 독한 집중력

증명이 필요한 순간, 모든 것을 버리고 나만 남겨라! 결정적 순간에 끝까지 몰입하여 최고의 성취를 이끌어내는 힘, 최후의 몰입. 12개 종목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명과 그들을 키워낸 3명의 감독과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밝혀낸 최후의 몰입법과 성취의 비밀을 소개한다.

좋게좋게 넘어가지 않아야 좋은 세상이 온다

일상에서 마주치는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꼭 착한 사람이 될 필요는 없다. 싫으면 싫다고 단호하게 말해도 괜찮다. 그런 척 하다 보면 정말 그렇게 되는 법. 인생 자체는 긍정적으로 개소리에는 단호하게, 자기표현의 근육을 조금씩 키워보길.

매력 있는 마을은 살아남는다

2040년까지 일본 내 896개 마을이 사라질 수 있다는 예측은 일본은 물론 한국에도 충격을 던졌다. 저출산 노령화로 직격탄을 맞은 건 도시보다는 지방이다. 그렇다면 정말 지방은 붕괴할까. 지방 재생 연구자인 저자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