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음악에 공을 들인 오마이걸

오마이걸 <비밀 정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동안 여러 실험과 고민들이 지금의 오마이걸을 만들었겠지만 좋은 노래 한 곡이 이렇게 쉽게 팀을 반짝이게 해준다. (2018. 01. 17)

오마이걸.jpg

 

 

카레송이라 불리던 「Windy day」에서 인도풍 반주가 나오지 않았다면 분명 지금보단 좋은 곡으로 기억되었을 테다. 선명한 후렴을 가졌지만 노래에 젖어들 때쯤 뒤트는 구성은 이들의 활동곡마다 장벽으로 작용했다. 「Closer」 도입부의 무표정하고 기묘한 분위기도 그렇다. 그런 부분이 오마이걸의 매력으로 이어졌지만 동시에 선명한 인상을 남기지 못한 이유였다.

 

B1A4 진영이 써준 「한 발짝 두 발짝」은 대중이 오마이걸의 음악을 찾아듣게 했다. 여기서 얻은 경험으로 「비밀정원」은 화사한 주제와 멜로디를 담아낸다. 차곡차곡 전개를 쌓아가더니 이내 수줍으면서도 뚜렷한 후렴을 내민다. 서지음이 작사해준 노랫말도 소녀의 마음을 투명하게 비춰낸다. 간직하고 있는 꿈이 정원처럼 자라나길, 이루어질 거라는 믿음과 두근거림을 따뜻하게 표현한다.

 

드러나진 않았지만 오마이걸은 데뷔 때부터 음악에 공을 들여왔다. 신혁과 진영, 스페셜 앨범을 제외하고는 외국 작곡가들에게 곡을 받아왔고 안드레아스 오버그(Andreas Oberg)나 션 알렉산더(Sean Alexander)는 꾸준히 작업을 함께 해온 팀이다. 「Love o’clock」은 스웨덴 출신 작곡가가 썼기에 나올 수 있는 이국적인 화성이다. 「Liar liar」나 「I found love」를 쓴 콤비는 앞선 곡들의 활기를 「Sixteen」 속에 녹여낸다. 행진하듯 전진하는 전개나 단체로 구호를 외치는 부분이 걸그룹의 생기를 명확하게 전달한다. 「Cupid」나 「Coloring book」에서 경쾌한 에너지는 이들이 자주 써온 장기다.

 

위의 작곡가들은 레드벨벳과 에프엑스 앨범에도 참여한 적이 있다. 때문에 다른 그룹의 성공 방식이 겹쳐 연상되기도 하나 앳되고 발랄한 보컬이 조금씩 독립된 색깔을 만들어간다. 같은 소속사 선배 B1A4가 부담 없고 무해한 노래들로 차별화하며 자리를 잡아왔듯이, 10대 음악에 머물던 오마이걸은 전보다 많은 이들에게 다가간다. 그동안 여러 실험과 고민들이 지금의 오마이걸을 만들었겠지만 좋은 노래 한 곡이 이렇게 쉽게 팀을 반짝이게 해준다.


정유나(enter_cruis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