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반비 : 비스듬한 지성과 감성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반성하되 퇴행하지 않는 것, 비판하되 부정하지 않는 것. 반비의 책은 반듯하고 비스듬한 지성과 감성으로 지킬 수 있는 인문학적 태도를 지향한다.(2017. 12. 15.)

민음사출판그룹의 인문교양 브랜드인 반비는 2011년 5월 서동욱의 『철학연습』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총 50여 종의 책을 출간했다. 『문화로 먹고 살기』, 『도서관 산책자』, 『안나와디의 아이들』,를 비롯해 2017년에는 『문학소녀』, 『한식의 품격』, 『걷기의 인문학』 등을 펴내 독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반비는 ‘반듯하다’와 ‘비스듬하다’는 두 단어를 결합한 것이자, ‘반성과 비판’이라는 인문정신을 뜻하기도 한다. 반성하되 퇴행하지 않는 것, 비판하되 부정하지 않는 것. 반비의 책은 반듯하고 비스듬한 지성과 감성으로 지킬 수 있는 인문학적 태도를 지향한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학교 총격 사건 가해자 부모의 이야기. 2016년 출간 이후 꾸준히 팔린 책. 성찰적인 부모들에게 통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인간의 근원적인 폭력성과 이해를 말한다. (수 클리볼드 저, 반비)

 

메트로폴리스 서울의 탄생

 

50년간 면적은 2배, 인구는 10배로 늘어난 서울. 우리의 삶은 얼마나 더 행복하거나 불행해졌을까. 정치지리학자 임동근과 시사평론가 김종배, 그리고 반비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책. 팟캐스트 <시사통>을 통해 이야기를 먼저 들은 청취자들을 비롯해 20,30,40대 인문사회 독자들에게 특히 사랑 받았다. (임동근, 김종배 저, 반비)

 

『우리는 어떻게 괴물이 되어가는가』

 

신자유주의적 인격의 탄생. 오늘날 집단적인 심리적 증상과 사회문화경제적 환경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벨기에의 저명한 정신분석학자 ‘파울 페르하에허’의 명저. 이 세상에는 왜 이렇게 싸이코가 많은지
궁금한 독자라면 바로 이 책. (파울 페르하에허 저, 반비)

 

『멀고도 가까운』

 

작가이자 예술비평가, 환경운동가인 ‘리베카 솔닛’의 본격적인 에세이 단행본. 여성주의자로서의 핵심적인 문제의식이 잘 담겼다. 읽기, 쓰기, 고독, 연대에 관해 진지하게 고민 중인 독자라면, 필독. 솔닛의 저서 중 가장 많은 상을 받았다. (리베카 솔닛 저, 반비)

 

『도서관 산책자』

 

책을 사랑하는 두 건축가의 본격 국내 도서관 기행 에세이. 건축적인 의미만 읽어내는 것이 아니라, 그 내부의 사용자, 운영자들을 심도 깊게 접근했다. 책 생태계와 독서 생태계의 여러 해결방안까지 모색하며 발로 쓴 책. (강예린, 이치훈(SoA) 저, 반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