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키샤 콜 자체를 담은 음반

키샤 콜 『11:11 Rese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전까지 즐겨들었던 이들도, 새롭게 접하는 사람들도 만족할 수 있는 친절한 작품이다. (2017. 12. 27.)

키샤.jpg

 

 

리셋(Reset). 앨범의 타이틀이자 ‘다시 맞추다’ 또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게 하다’라는 이 단어는, 키샤 콜의 바람이자 목표다. 개인사만 놓고 보자면 굵직한 일들이 있었다. 2016년 끝자락엔 에픽(Epic)으로 레이블을 옮겼고, 다니엘 깁슨(Daniel Gibson)과의 이혼 문제도 마무리됐다. 제목 역시 이런 배경에서 기인했을 것이다.

 

주위의 상황은 변했지만 음악적 정체성만은 달라지지 않았다. 이번 트랙 리스트를 채운 것도 자신의 강점인 깊은 음색을 맘껏 발휘할 수 있는 알앤비와 소울이다. 타이틀 「Incapable」은 후렴구 ‘Oh what a oh what a feeling/The one that I thought that I needed’에서 발견되는 자연스러운 그루브의 흐름, 노래의 포커스를 목소리에 둔 점이 지금까지도 그의 대표곡으로 손꼽히는 「Love」와 닮았다. 그러나 음악적인 부분에서는 현악기 대신 부드러운 전자 피아노 음색을 강조해 터치가 가벼워졌고 21세의 앳된 목소리는 경륜이 녹아든 풍부한 음성으로 성숙했다. 이 밖에도 「Right time」, 「Emotional」은 국내에서 호응을 얻었던 「Fallin’out」이나 「I remember」 같은 익숙한 알앤비 스타일을 유지한다.

 

다른 한 편에선 디제이 칼리드(DJ Khaled) 등 현재 빌보드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이들이 피처링과 프로듀싱으로 참여해 힙합 기반 사운드를 내놓았다. 디제이 머스타드(DJ Mustard)는 「Act right」의 프로듀싱을 맡아 자신의 장기인 간소하면서도 선명한 비트를 선보였고, 드러마 보이(Drumma boy) 프로듀싱의 「Ride」는 몽환적인 신시사이저 루프와 ‘랄라라’로 이어지는 후크로 멜로디의 뼈대만을 제시해 리듬에 방점을 찍었다. 특히 「Ride」는 그 성향이 뚜렷한데, 발음을 또렷하게 강조해 래핑처럼 들리도록 유도한 버스 부분과 종반부에 가세된 카마이야(Kamaiyah)의 랩으로 곡 전체를 촘촘하게 엮였다.

 

그는 이번 결과물에도 작사가로 참여하면서 자신의 상황을 녹여냈다. 헤어진 연인에게 자신의 심정을 전하는 「Incapable」의 상황과 그 속의 “어른스러워 질 때인가봐요(Its time to grow up)”라는 가사는 그의 삶과 병치했을 때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온다. 이처럼 개인과 아티스트로서의 모습 전부, 즉 키샤 콜 자체를 담은 음반이다. 특별히 눈에 띠는 결정적인 곡은 없지만 모든 곡이 평균 이상이며, 그는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는 방식으로 능란하게 이야기를 풀어내거나 음악을 구사한다. 실력에 경험까지 더해지니 녹슬지 않는다. 이전까지 그를 즐겨들었던 이들도, 새롭게 접하는 사람들도 만족할 수 있는 친절한 작품이다.


강민정(jao1457@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