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심으로 기획했습니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는 나를 이해하고 싶은 그만큼 다름을 이해하고 싶었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의 씨앗이 된 애초의 내 욕망은 이거였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결혼을 하고 가족을 꾸리면서, 수시로 부딪치는 그 수많은 ‘다름’을 이해하는 것. (2017.11.24)

11.jpg

 

내 기획은 대부분 사심에서 비롯된다.

 

사람이 대체로 비슷하다고 생각하던 시절이 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남도 좋아하겠지, 다른 사람도 남 앞에 나서는 걸 싫어하겠지, 내가 그렇듯 통하는 소수와 내밀하게 교류하는 일을 더 좋아하겠지, 그리고 인간은 누구나 대체로 나처럼 게으르겠지.

 

그 ‘대체로 비슷하겠지’라는 생각은, 사회생활을 하며 깨졌다. 묘하게 나랑 비슷한 사람도 묘하게 나와 달랐다. 출판은 업의 특성상 사람과의 연결을 통해 일을 도모해야 하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출판사에는 사람 만나는 일을 꺼리는 사람들이 자석에 이끌리듯 모여든다. 물론 나도 그중 하나다. 그런데 그걸 꺼리는 이유는 제각각이었다. 용건이 없으면 만나기 싫다는 사람, 일대일은 괜찮은데 5인 이상 모인 자리에선 용건이 있어도 머릿속이 새하얘진다는 사람, 낯선 사람과 맺는 새로운 관계가 부담스럽다는 사람, 그냥 일단 귀찮다는 사람 등. 있는 듯 없는 듯 지내는 걸 선호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언제나 주인공으로 대접받길 원하는 사람이 있었다. 누군가는 사려 깊었고, 누군가는 타인에게 무관심했다.

 

‘인간은 대체로 비슷하지’라는 생각을 완전히 박살낸 결정적 사건은, 결혼과 육아였다. 꽤 비슷한 사람과 결혼했다고 생각했는데, 비슷하다고 생각한 그만큼 서로 안 맞았다. 여기저기 나와 닮은 구석이 많은 아이라고 생각했는데, 닮았다고 생각한 그만큼 나와 달랐다.

 

‘나는 나를 이해하고 싶은 그만큼 다름을 이해하고 싶었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의 씨앗이 된 애초의 내 욕망은 이거였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결혼을 하고 가족을 꾸리면서, 수시로 부딪치는 그 수많은 ‘다름’을 이해하는 것.

 

이 시리즈는 저자의 오랜 숙원 사업이기도 하다. 사회 갖가지 영역에 심리학을 접목해 여러 권의 책을 내고 성공도 한 저자는, 방송 출연과 강연으로 독자들에게 ‘신기한 대중심리학자’로 알려져 있지만 스스로의 정체성을 ‘연구자’로 생각하는 분이다. 그렇게 심리‘학자’로 생애 대부분을 ‘한국인의 성격 유형’을 연구하는 데 쏟아왔다. 자신의 ‘에지’라고 생각하는 학문적 성과를 세상과 가장 대중적으로 만나는 방법을 고민하던 저자의 욕망과, 편집자의 ‘나를 이해하고 싶다, 다름을 이해하고 싶다’는 애초 욕망이 만나 이 시리즈가 탄생했다.

 

나는 이제, 아주 완전히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 ‘다름’을 받아들이는 일을 시도하고 있다. 나를 이해하는 일뿐 아니라 타인을 이해하는 일도 아주 조금, 되는 기분이다. 이게 꼭 이 시리즈의 도움 덕이라고는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수많은 선배들께는 죄송하지만, 이를테면 나이를 먹어서일 수도 있긴 하다. 그렇든 저렇든, 나를 이해하고 다름을 이해하는 일은, 삶의 질을 높이고 일상에 만족감을 주는 데 두말할 나위 없이, 좋다. 물론 사람이나 상황을 바꾸지는 못한다. 그러나 그 인간이 어떤 인간인지, 그 상황이 어떤 상황인지를 모르는 것과 아는 것에는 차이가 있다. 아는 것만으로 괜히, 안심이 된다.

 

조율할 수 없는 그 누군가 때문에 좌절하는 사람에게, 그리고 받아들일 수 없는 그 무엇 때문에 고통 받는 사람에게, 이 시리즈를 빌려 내 안심하는 마음을 조금 떼어주고 싶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황상민 저 | 심심
[황상민의 성격상담소]는 각 유형별 고민 상담을 긴 맥락으로, 깊이 있게 다루며 비슷한 문제와 고민, 갈등 상황에 놓인 독자에게 충분하면서도 흡족한 이야기를 안겨줄 뿐 아니라, 실질적인 해법도 제시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은정(푸른숲 편집장)

푸른숲에서 책을 만듭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