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심으로 기획했습니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는 나를 이해하고 싶은 그만큼 다름을 이해하고 싶었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의 씨앗이 된 애초의 내 욕망은 이거였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결혼을 하고 가족을 꾸리면서, 수시로 부딪치는 그 수많은 ‘다름’을 이해하는 것. (2017.11.24)

11.jpg

 

내 기획은 대부분 사심에서 비롯된다.

 

사람이 대체로 비슷하다고 생각하던 시절이 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남도 좋아하겠지, 다른 사람도 남 앞에 나서는 걸 싫어하겠지, 내가 그렇듯 통하는 소수와 내밀하게 교류하는 일을 더 좋아하겠지, 그리고 인간은 누구나 대체로 나처럼 게으르겠지.

 

그 ‘대체로 비슷하겠지’라는 생각은, 사회생활을 하며 깨졌다. 묘하게 나랑 비슷한 사람도 묘하게 나와 달랐다. 출판은 업의 특성상 사람과의 연결을 통해 일을 도모해야 하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출판사에는 사람 만나는 일을 꺼리는 사람들이 자석에 이끌리듯 모여든다. 물론 나도 그중 하나다. 그런데 그걸 꺼리는 이유는 제각각이었다. 용건이 없으면 만나기 싫다는 사람, 일대일은 괜찮은데 5인 이상 모인 자리에선 용건이 있어도 머릿속이 새하얘진다는 사람, 낯선 사람과 맺는 새로운 관계가 부담스럽다는 사람, 그냥 일단 귀찮다는 사람 등. 있는 듯 없는 듯 지내는 걸 선호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언제나 주인공으로 대접받길 원하는 사람이 있었다. 누군가는 사려 깊었고, 누군가는 타인에게 무관심했다.

 

‘인간은 대체로 비슷하지’라는 생각을 완전히 박살낸 결정적 사건은, 결혼과 육아였다. 꽤 비슷한 사람과 결혼했다고 생각했는데, 비슷하다고 생각한 그만큼 서로 안 맞았다. 여기저기 나와 닮은 구석이 많은 아이라고 생각했는데, 닮았다고 생각한 그만큼 나와 달랐다.

 

‘나는 나를 이해하고 싶은 그만큼 다름을 이해하고 싶었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의 씨앗이 된 애초의 내 욕망은 이거였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결혼을 하고 가족을 꾸리면서, 수시로 부딪치는 그 수많은 ‘다름’을 이해하는 것.

 

이 시리즈는 저자의 오랜 숙원 사업이기도 하다. 사회 갖가지 영역에 심리학을 접목해 여러 권의 책을 내고 성공도 한 저자는, 방송 출연과 강연으로 독자들에게 ‘신기한 대중심리학자’로 알려져 있지만 스스로의 정체성을 ‘연구자’로 생각하는 분이다. 그렇게 심리‘학자’로 생애 대부분을 ‘한국인의 성격 유형’을 연구하는 데 쏟아왔다. 자신의 ‘에지’라고 생각하는 학문적 성과를 세상과 가장 대중적으로 만나는 방법을 고민하던 저자의 욕망과, 편집자의 ‘나를 이해하고 싶다, 다름을 이해하고 싶다’는 애초 욕망이 만나 이 시리즈가 탄생했다.

 

나는 이제, 아주 완전히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 ‘다름’을 받아들이는 일을 시도하고 있다. 나를 이해하는 일뿐 아니라 타인을 이해하는 일도 아주 조금, 되는 기분이다. 이게 꼭 이 시리즈의 도움 덕이라고는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수많은 선배들께는 죄송하지만, 이를테면 나이를 먹어서일 수도 있긴 하다. 그렇든 저렇든, 나를 이해하고 다름을 이해하는 일은, 삶의 질을 높이고 일상에 만족감을 주는 데 두말할 나위 없이, 좋다. 물론 사람이나 상황을 바꾸지는 못한다. 그러나 그 인간이 어떤 인간인지, 그 상황이 어떤 상황인지를 모르는 것과 아는 것에는 차이가 있다. 아는 것만으로 괜히, 안심이 된다.

 

조율할 수 없는 그 누군가 때문에 좌절하는 사람에게, 그리고 받아들일 수 없는 그 무엇 때문에 고통 받는 사람에게, 이 시리즈를 빌려 내 안심하는 마음을 조금 떼어주고 싶다.

 


 

 

황상민의 성격상담소황상민 저 | 심심
[황상민의 성격상담소]는 각 유형별 고민 상담을 긴 맥락으로, 깊이 있게 다루며 비슷한 문제와 고민, 갈등 상황에 놓인 독자에게 충분하면서도 흡족한 이야기를 안겨줄 뿐 아니라, 실질적인 해법도 제시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은정(푸른숲 편집장)

푸른숲에서 책을 만듭니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