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이토록 낭만적인 과학

『경이로운 생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긴장할 필요는 없다. 눈으로 머리로 마음으로 푹 빠져 즐기면 그만이다. (2017.11. 14)

 

경이로운생명.jpg

 

결국엔 다 인간이다. 과학 말이다. 과학과, 그 이름 아래에, 옆에 자리하고 있는 것들 모두가 그들만의 알 수 없는 세계에 있는 난해한 무언가를 다루지는 게 아니라 인간 존재를 탐구하려는 시도다. 당연하게도. 그렇다면 이건 내 문제인 건데, 사실 꽤 오랜 시간 동안 ‘과학’은 학교 시간표에만 있는 단어가 아니었던가. 그러니 누군가는 과학이라고 하면 본능적으로 한 발 물러나게 되는 것 아닌가. 『경이로운 생명』은 신선한 시도로 그 한 발을 좁혀갈 수 있게 만드는 책이다.

 

저자인 미샤 메이너릭 블레즈는 미국의 그림책 작가다. 그는 방대한 조사를 통해 수집한 전문 자료에 자신만의 일러스트를 더해 우주와 생명, 자연과 인간이 맺고 있는 심오한 관계의 형상을 보여주고, 이를 바탕으로 사방이 막힌 콘크리트 건물 안의 사람들 역시 언제나 자연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이야기한다. 인간 자신이 우주에 속해있을 뿐 아니라 그 자체로 하나의 우주라고 말한다.

 

지구상의 생명을 이루는 모든 원소는 우주 공간에서 시작됩니다 밤하늘의 아주 작은 별빛 하나를 바라볼 때, 우리는 저 멀리 또 다른 나의 존재를 마주하게 되는 것이죠. 우리는 문자 그대로 별에서 왔어요. 그러니 우리 몸 속 원자들도 그 자체로 우주만큼이나 오래된 것들이랍니다. (18쪽)

 

『문어의 영혼』의 저자 사이 몽고메리는 이 책을 ‘모든 페이지에 생명력, 놀라움, 기쁨, 우아함이 가득한 작품’이라고 평한다. 새롭거나 특별하지 않을 수도 있는 사실들이 생기 넘치는 말과 반짝이는 색을 입고 새삼스러운 감동을 전한다. 이 책, 과학적이면서 또 한편으로 퍽 낭만적이다. 켜두면 은은하게 방의 공기를 바꾸는 향초처럼 ‘과학’ 앞에 경직된 몸을 이완시키고 분위기를 풀어준다. 긴장할 필요는 없다. 눈으로 머리로 마음으로 푹 빠져 즐기면 그만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형욱(도서M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경이로운 생명

<미샤 메이너릭 블레즈> 글그림/<한소영> 역13,500원(10% + 5%)

“달콤한 감동으로 아이들과 어른들 모두 좋아할 만한 사랑스런 그림책”(퍼블리셔스 위클리) 인간과 자연의 심오한 관계를 그림책으로 마주하다 ‘자연’이라는 단어를 떠올릴 때 우리는 보통 밤하늘에 쏟아지는 별빛이나 나무로 둘러싸여 있는 빽빽한 숲, 아니면 활짝 펴 있는 꽃이나 아침마다 쉴 새 없이 지저귀는 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