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하기

『페소아의 리스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포르투갈의 작가 페르난두 페소아의 원고는, 그의 살아 생전 빛을 본 경우가 거의 없다. 거의 한세기 전에 쓰여진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도 마찬가지이다. (2017.11. 14)


페소아의리스본.jpg

 

가이드북이 갖춰야 하는 미덕 중 하나는 정확한 정보다. 대를 이어 운영한다는 그 맛집은 언제가 휴무인가, 미술관으로 가는 버스 노선은 바뀌지 않았나, 등등. 그래서 해마다 판을 갈며 정보를 업데이트 하는 경우가 허다한데, 그렇다면 80년쯤 전에 죽은 작가가 90년쯤 전에 쓴 가이드북은 무슨 효용이 있을까?

 

포르투갈의 작가 페르난두 페소아의 원고는, 그의 살아 생전 빛을 본 경우가 거의 없다. 거의 한세기 전에 쓰여진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도 마찬가지이다. 그의 방에서 발견된 궤짝 안의 원고 중 하나인 이 저작은, 짐작하건대 1925년에 쓴 것으로 추정한다. 제대로 된 지도 한 장도 없고, 이미지라고는 저자가 살았던 당시의 흑백 사진만 몇 장뿐이다. 그럼에도 이 안내서에는 저자가 이방인에게 어떻게 하면 리스본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지 고심한 흔적이 담겨 있다. 동시에, 그가 얼마나 이곳을 열렬히 사랑했는가를 그 시작부터 알게 된다.

 

물길로 오는 여행자라면 아주 멀리서도, 햇살에 금빛으로 물드는 푸른 하늘 위로 떠오르는 또렷한 꿈속의 한 장면 같은 이 광경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돔과 기념비와 고성들이 주택들 위로, 이 아름답고 축복받은 도시의 전령처럼 아스라히 늘어서 있다. (29쪽)

 

페소아는 여행자가 항구에 도착해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어떻게 움직여야 할지를 마치 그림 그리듯 자연스럽게 안내한다. A to Z 식의 정리나 체계는 없지만 그 어떤 가이드북의 여행 코스보다 유용하면서 동시에 낭만적이다.

 

(유럽이라는 특수성도 있겠지만) 옮긴이와 감수자에 의하면, 놀랍게도 현재의 리스본은 페소아가 살던 시절의 모습을 거의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고 한다. 말인즉슨, 이 가이드북을 들고 당장 리스본을 여행한다고 해도 큰 문제가 없다는 뜻일 테다. 한때 신대륙을 누비며 본토의 몇 배나 되는 식민지를 건설하고 금과 향신료를 실어 날랐지만, 유럽인에게조차 스페인의 한 지방으로 여겨지기 일쑤였고, 현대에는 재정위기로 국제기구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나라. 그 번영과 쇠락의 역사를 응축한 곳이기에 리스본은 백 년 전의 작가를 안내자 삼아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유영하기에 가장 어울리는 장소일지도 모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숙경 (도서MD)

안녕하세요.

페소아의 리스본

<페르난두 페소아> 저/<박소현> 역/<최경화> 감수13,500원(10% + 5%)

20세기 유럽 문학을 대표하는 포르투갈의 국민 작가 페르난두 페소아가 안내하는 리스본 가이드북 밀란 쿤데라, 옥타비오 파스, 주제 사라마구, 페터 한트케 등 작가들이 사랑하는 작가 페소아가 우리에게 보여주고자 했던 리스본의 모든 것 페르난두 페소아는 1888년 리스본에서 태어나 1935년 리스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어떻게 시골 작은 카페는 지역 명소가 됐을까?

한적한 시골에서 일곱 평의 카페로 시작 해 스타벅스 등 거대 프랜차이즈를 제치고 일본인이 사랑하는 3대 커피로 성장한 사자 커피. 변하지 않는 가치는 지키고, 시대에 맞는 가치는 새롭게 만들며 고집을 철학으로, 아이디어를 가치로 바꾼 독창적인 경영 전략을 소개한다.

인생이란 자신의 균형을 찾아가는 여행

70년 가까이 환자들의 마음을 살핀 100세 정신과 의사 할머니가 건네는 마음 처방전. 너무 아등바등 살지도, 남에게 지나치게 의지하지도 말라고 조언한다. 정답이 없는 인생이라 어렵기만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나은 방향으로 마음의 균형을 찾아간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까칠한 사춘기 아들과 소통하는 법

마냥 어린애 같았던 아들이 사춘기가 찾아오자 달라졌다. 살갑기만 했던 아이가 낯설어질 때, 어떻게 소통해야 될까? 이 책은 아들의 특성과 심리를 이해하고 엄마들이 마음의 여유를 갖고 아들을 대할 수 있도록 실생활에 바로 사용 가능한 팁을 소개한다.

행복은 담백에서 나온다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양창순 저자의 신작. 과도한 욕망과 기대는 때때로 사람을 망칠 수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담백함. 담백한 삶이란 덜 감정적이고 덜 반응하는 태도다. 저자는 심리학 이론과 사례로써 담백함을 설명하고 삶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