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긴장감 넘치는 숨바꼭질의 세계로

『숨바꼭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러다가 점점 누나가 동생을 찾지 못하고 두려움으로 동생의 눈이 커지기 시작하면 꼬마 독자들도 함께 떨기 시작한다. (2017.11. 14)

숨바꼭질.jpg

 

앤서니 브라운이 전시회, 원화전까지 우리 나라에서 큰 사랑을 받은 건 다양한 작품 수만큼 스펙트럼이 넓어서이다. 『우리 엄마』나 『아빠』에서는 부모의 마음을 건드리는가 하면  『돼지책』에서는 여성의 가사노동에 대해 꼬집어내기도 하고  『윌리』나  『고릴라』에서는 아이들의 자존감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기도 한다. 이번 신작  『숨바꼭질』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숨은 그림 찾기 요소까지 들어있어 그림마다 아이들이 함께 숨바꼭질을 하는 듯한 긴장감으로 다가온다. 특히 결말을 다 아는데도 아침 저녁으로 들고 와 읽을 때마다 두근거려 하는 아이들의 귀여운 표정을 볼 때면 10번을 읽은 책도 재미나게 읽어줄 수 있다.

 

아이를 키우는 집에서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 한 권 없는 집은 없을 테다. 앤서니 브라운 동화는 엄마들이 더 좋아한다는 우스갯소리도 있을 정도다. 이번 신작 『숨바꼭질』은 아이가 확실히 좋아할 만한 이야기다. 숨바꼭질은 어른들에게는 그저 숨고 찾는 간단한 놀이지만, 아이들에게는 태어나서 긴장감 넘치게 즐길 수 있는 가장 첫 번째 놀이이기 때문이다. 거장이 주목한 숨바꼭질 스토리에 아이들은 정신 없이 빠져든다.

 

『숨바꼭질』에는 강아지를 잃어버리고 슬픔에 잠긴 남매가 등장한다. 괴물놀이를 할까 소꿉놀이를 할까, 놀이로 슬픔을 달래려던 남매는 곧 가장 재미있는 놀이로 숨바꼭질을 떠올린다. 남동생은 깊은 숲으로 숨기 위해 달려가고 누나가 ‘하나 둘 셋 넷’ 숫자 세기 시작하면서 꼬마독자들은 앤서니 브라운의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아이들은 이 순간부터 남동생이 되어 나뭇가지 더미 속에 함께 숨는다.

 

누나가 나무더미 뒤, 쓰러진 나무 뒤를 찾을 때마다 아이들도 함께 두근거린다. 작가는 각 장소마다 찾은 게 아닐까 헷갈리도록 약간의 단서를 남겨놓았다. 동생의 빨간 모자방울이 보여 알고 “찾았다” 하면 빨간 사과이거나, 동생의 파란 옷소매인줄 알고 다가가면 파란 천으로 밝혀져 아이들은 “아니네~”라고 안도하게 된다.

 

그러다가 점점 누나가 동생을 찾지 못하고 두려움으로 동생의 눈이 커지기 시작하면 꼬마 독자들도 함께 떨기 시작한다. 특히 날이 어둑해지는데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장면에서는 그림책 속 주인공보다 더 눈이 커진 우리 아이의 눈을 만날 수 있다. 이상한 소리의 정체와 결말은 엄마들의 즐거움을 위해 공개하지 않겠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연 (가정/취미/만화 MD)

누군가를 웃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세상에서 초콜렛이 가장 맛있는 1인.

숨바꼭질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공경희> 역10,800원(10% + 5%)

숨고 찾는 간단한 숨바꼭질이 보여 주는 긴장감 넘치는 놀이의 세계 숨바꼭질은 누구에게나 아주 간단하고 익숙한 놀이입니다. 그 말인 즉, 정말 새로울 것이 없는 소재란 의미로도 통할 수 있을 거예요. 어느 그림책에서나 많이 다뤄왔던 숨바꼭질에 대한 이야기라니, 혹자들은 제목을 듣고 속으로 걱정 반, 기대 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