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

『우아함의 기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기 세상에 대한 통제가능성이 타인에 대한 너그러움 또한 가져온다. (2017.11. 14)


우아함의기술.jpg

 

 

부족한 수면시간으로 인한 짜증, 운동부족으로 말라가는 아드레날린, 모든 인간에게서 인내심을 앗아가는 러시아워와 업무 스트레스 때문에 우리는 우아함은 포기한 지 오래인지도 모르겠다. 핸드폰과 모니터에 시선을 고정하고 구부정한 자세로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앉아서 보내는 동안 몸의 감각도 잃어가고 있음은 물론.

 

애니메이션 영화 <월-E>의 구식 쓰레기처리 로봇 월-E는 거대한 폐기처리장이 된 지구를 떠난 인간들의 우주선에 여차저차 들어가게 되는데, 그곳에서 만난 우리 자손의 모습이 참 가관이다. 그들은 눈사람에 가까운 둥그런 몸매를 가지고 있으며 눈사람과 마찬가지로 거의 걷지 못한다. 저자 사라 카우프먼은 이미 예상되는 인간의 미래에 대한 경고와 대책으로서 우아함을 포착해낸 것이 아닐까 싶다. 그녀는 비평 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한 무용비평가로 사람을 관찰하고 평가하는 일을 한다. 책의 도입에서 저자는 “우아함은 세상과 편하게 지내는 것”이라고 명쾌하게 정의해버린다. 내 삶이 통제 불가능의 영역으로 밀려나고 스스로의 감정조차 이해하기 힘들어진 지금에 세상과 편하게 지내는 법을 알고 싶다면 속는 셈치고 책장을 넘겨볼 만하다.


카우프먼은 우아함이란 돈이나 권력 등을 통해 주어지는 것이 아니며 각고의 노력과 수련을 통해 얻는 것이라고 분명히 말한다. 그녀는 우리가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운동 선수와 몇몇 배우의 모습을 제시하면서 우아함이 등장하는 수많은 순간을 불러온다. 삶에서 마주치는 모든 순간에 우아함이 깃들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카우프먼은 몸을 많이 사용할수록 우아해진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우아함이 몸에 대한 자기통제력에서 나오며 그 통제가 역설적이게도 인간을 몸에서 해방시키기 때문이다.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주인공 빌리는 춤을 춘다. 1980년대 영국, 광부 파업이 한창인 탄광촌 더럼에서 자란 빌리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외부의 통제 속에서 발레에 빠진다. 춤을 추는 시간만큼은 그의 말대로 “흐르는 전기처럼” 완전한 자유, 자기 통제가 가능해진다. 자신의 신체에서 자유롭지 못한 사람은 늘 자기 검열에 시달린다. 반대로 몸의 굴레에서 벗어난 이는 자신을 바라보는 상대방에게도 편안함을 주고 어디서나 시선을 끈다. 자기 세상에 대한 통제가능성이 타인에 대한 너그러움 또한 가져온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송재은(도서MD)

활발한데 차분하고, 열정적이고 시큰둥하며, 이기적이며 연민하는 애매한 인간.

우아함의 기술

<사라 카우프먼> 버/<노상미> 역16,200원(10% + 5%)

우리는 우아함의 공백기라 할 수 있는 시대를 살고 있다. 늘 바쁘게 하루하루를 보내고, 눈과 귀에 장치들을 연결한 채 마음이 저 멀리 가 있어서, 자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물리적·정서적으로 어떤 인상을 주는지 알지 못한다. 급박하게 돌아가고 파편화된 우리 삶은 여러 면에서 온화함이나 이해심과 역행한다. 그러니 우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