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아날로그, OLD가 아닌 NEW

『아날로그의 반격 : 디지털, 그 바깥의 세계를 발견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디지털 라이프가 영구적인 현실이 된 지금, 새로운 얼굴을 한 아날로그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2017.10.24)

 

130399905.jpg

 

 

아날로그의 반격』은 디지털이 횡포하게 쓸고 간 곳에서 피어난 아날로그 꽃에 관한 이야기다. LP, 필름, 서점 등 크게 꺾였다 다시 일어서고 있는 아날로그 산업의 사례를 소개한다.

 

이 업계는 최근 5년여 동안 크게 성장했는데, 책에 따르면 마니아들의 결집이나 옛 시절에 대한 향수를 주 요인으로 보는 건 단견이다. 디지털화된 세상에서 태어난 ‘디지털 네이티브’들이 아날로그 경험에 새롭게 감응한 결과로 봐야 한다. 킥스타터를 통한 자금 모음,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한 마니아의 경험 공유, 소프트웨어를 통한 기존 산업 혁신 등 디지털 환경도 아날로그 산업의 부활을 도왔다. 반격이라 하기엔 기세가 더 올라야 하고, 복수라 하기엔 아직 결과물이 미흡하다. 다만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던 업계가 반격을 모색할 거점을 확보했다는 사실을 이 책은 잘 보여준다.

 

정 규모의 수요자를 규합하는 모델이 생겼고, 디지털 이상의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는 점이 핵심이다. 아날로그는 디지털 제국에서 꽤 규모 있는 자치령으로 존속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아날로그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겐 반가운 일이지만, 생각해볼 문제도 있다. 우선 오늘의 아날로그는 옛것(Old)이라기보다 자본의 신상(New)으로 봐야 한다. 쓸모, 서비스, 여가에 이어 감성의 영역으로 상품화를 확장한다는 의미에서다.

 

여타의 상품화가 그렇듯 아날로그도 사람들의 감성을 ‘소비’라는 좁은 영역으로 밀어 넣을 것이다. 아날로그 열풍은 감성의 ‘복원’보다 ‘획일화’에 더 가깝게 서 있을 수 있다.

 

디지털과는 달리 아날로그 산업이 고용이나 인접 산업과 연관성을 깊게 맺는다는 점은 중요하다. ‘Old’가 아닌 ‘New’. New아날로그가 세상에 어떻게 자리 잡고 어떤 자국을 남기게 될지, 이런 문제들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성광

다행히도, 책 읽는 게 점점 더 좋습니다.

아날로그의 반격

<데이비드 색스> 저/<박상현>,<이승연> 공역15,120원(10% + 5%)

실리콘밸리의 몰스킨 열풍부터 아마존 오프라인 서점의 등장까지 문화, 심리, 교육, 경제 전반을 뒤흔드는 새로운 아날로그 유행의 탄생 -왜 아마존은 맨해튼에 오프라인 서점을 냈을까? (5장 인쇄물) -실리콘밸리 리더들이 몰스킨 노트에 빠진 까닭은? (2장 종이) -오바마가 사랑하는 아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