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식물에게 좋은 것은 사람에게도 좋지

『다가오는 식물 : 백은영 식물 드로잉 산문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일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 익숙한 것에 둘러싸여 궁금한 것이 없어서 마음이 어려울 때였다. 바로 그때 ‘식물’이 다가왔다. (2017.10.24)

132487035.jpg

 

 

식물을 하나 샀다. 틸란드시아 이오난사. 잘 외워지지 않는 이름을 글로 적기 위해 다시 한 번 책을 들춰본다. 백은영 작가가 인용한 무라카미 하루키의 말을 내가 다시 인용하여 이 책을 설명할 수 있을 것도 같다.

 

“마음을 쏟는 대상을 수집할 때의 문제는 수가 아니라 얼마나 그걸 이해하고 사랑하는지, 그 기억이 내 안에 얼마나 선명히 머물러 있는지가 중요하다”라고.

 

『다가오는 식물』은 작가가 식물을 대하는 마음이 저 인용구처럼 변해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틸란드시아는 착생 식물로, 뿌리로 영양분을 얻는 기생 식물과는 다르게 공중에서도 살 수 있다. 성장 후에는 뿌리에서 신아가 자라나 적당한 크기가 되었을 때 분리해서 키울 수 있다. 자유롭고 자생력이 강한 존
재. 내 손에 꼭 쥐고 싶은 매력이다.


이 책은 나의 정원, 마음의 정원, 산책의 정원 3장으로 나뉜다. 변화하는 공간은 저자의 의식이 확장하는 흐름과도 맞닿아 있다. 정원 간의 미묘한 온도 차가 어렴풋이 느껴지다가 끝에 가서는 마치 다른 책을 보는 것 같아 앞 장을 들춰보게 된다.

 

한 존재가 타인을 받아들이며 이전과는 다른 사람이 되어버리 듯, 식물과 그녀의 관계는 글과 드로잉에 천천히 변화를 준다. ‘나의 정원’에서 그녀는 식물을 소개한다.

 

마음을 쏟고자 하는 대상을 구체적으로 설명해내려 하고, 물 주는 사람으로서 상대방과 관계를 형성한다. 소유는 곧 애정과 사랑이다. 그런데 ‘마음의 정원’을 공개하는 그녀는 이전과 다르다. 마음의 정원을 가꾸며 더 이상 식물을 단순한 수집 대상으로 느끼지 않게 되었을 거라고 막연히 짐작해본다. ‘산책의 정원’으로 나온 그녀는 아름다운 문장을 꺼낸다. ]

 

“식물에게 좋은 것은 사람에게도 좋지. 따뜻한 햇빛, 시원한 바람, 쏟아지는 비, 맑은 공기. 그리고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송재은(도서MD)

활발한데 차분하고, 열정적이고 시큰둥하며, 이기적이며 연민하는 애매한 인간.

다가오는 식물

<백은영> 저9,900원(10% + 5%)

친구의 등을 두드리는 손처럼 삶의 온도를 담은 식물 드로잉, 현실에서 벗어나 내면으로 산책하는 언어의 고백, 화가 백은영의 식물 드로잉 산문집! 누구나 마음을 쏟는 ‘대상’이 있다. 그림을 그리는 작가 백은영은 ‘식물’에 마음을 쏟는다. 매일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 익숙한 것에 둘러싸여 궁금한 것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