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식물에게 좋은 것은 사람에게도 좋지

『다가오는 식물 : 백은영 식물 드로잉 산문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일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 익숙한 것에 둘러싸여 궁금한 것이 없어서 마음이 어려울 때였다. 바로 그때 ‘식물’이 다가왔다. (2017.10.24)

132487035.jpg

 

 

식물을 하나 샀다. 틸란드시아 이오난사. 잘 외워지지 않는 이름을 글로 적기 위해 다시 한 번 책을 들춰본다. 백은영 작가가 인용한 무라카미 하루키의 말을 내가 다시 인용하여 이 책을 설명할 수 있을 것도 같다.

 

“마음을 쏟는 대상을 수집할 때의 문제는 수가 아니라 얼마나 그걸 이해하고 사랑하는지, 그 기억이 내 안에 얼마나 선명히 머물러 있는지가 중요하다”라고.

 

『다가오는 식물』은 작가가 식물을 대하는 마음이 저 인용구처럼 변해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틸란드시아는 착생 식물로, 뿌리로 영양분을 얻는 기생 식물과는 다르게 공중에서도 살 수 있다. 성장 후에는 뿌리에서 신아가 자라나 적당한 크기가 되었을 때 분리해서 키울 수 있다. 자유롭고 자생력이 강한 존
재. 내 손에 꼭 쥐고 싶은 매력이다.


이 책은 나의 정원, 마음의 정원, 산책의 정원 3장으로 나뉜다. 변화하는 공간은 저자의 의식이 확장하는 흐름과도 맞닿아 있다. 정원 간의 미묘한 온도 차가 어렴풋이 느껴지다가 끝에 가서는 마치 다른 책을 보는 것 같아 앞 장을 들춰보게 된다.

 

한 존재가 타인을 받아들이며 이전과는 다른 사람이 되어버리 듯, 식물과 그녀의 관계는 글과 드로잉에 천천히 변화를 준다. ‘나의 정원’에서 그녀는 식물을 소개한다.

 

마음을 쏟고자 하는 대상을 구체적으로 설명해내려 하고, 물 주는 사람으로서 상대방과 관계를 형성한다. 소유는 곧 애정과 사랑이다. 그런데 ‘마음의 정원’을 공개하는 그녀는 이전과 다르다. 마음의 정원을 가꾸며 더 이상 식물을 단순한 수집 대상으로 느끼지 않게 되었을 거라고 막연히 짐작해본다. ‘산책의 정원’으로 나온 그녀는 아름다운 문장을 꺼낸다. ]

 

“식물에게 좋은 것은 사람에게도 좋지. 따뜻한 햇빛, 시원한 바람, 쏟아지는 비, 맑은 공기. 그리고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송재은(도서MD)

활발한데 차분하고, 열정적이고 시큰둥하며, 이기적이며 연민하는 애매한 인간.

다가오는 식물

<백은영> 저9,900원(10% + 5%)

친구의 등을 두드리는 손처럼 삶의 온도를 담은 식물 드로잉, 현실에서 벗어나 내면으로 산책하는 언어의 고백, 화가 백은영의 식물 드로잉 산문집! 누구나 마음을 쏟는 ‘대상’이 있다. 그림을 그리는 작가 백은영은 ‘식물’에 마음을 쏟는다. 매일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 익숙한 것에 둘러싸여 궁금한 것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