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스스로 흔적을 지우고 사라지려는 사람들

『인간증발 : 사라진 일본인들을 찾아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도쿄에서부터 오사카, 도요타, 후쿠시마까지 5년에 걸쳐 일본 전역을 돌아다니며 증발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개인들의 슬픈 과거와 시대의 암울한 초상을 취재한다. (2017.10.24)

 

136360845.jpg

 

일본에서는 매년 수천 명이 흔적을 지우고 사라진다. 『인간 증발』은 일본 사회의 병적 현상을 프랑스 저널리스트 부부가 5년 동안 취재해 쓴 책이다.

 

증발자들과 그들과 관련한 사람들(도주를 돕는 사람, 빈자리에 남은 가족, 사라진 증발자를 찾으려는 사람 등등)의 이야기를 글과 사진으로 담아냈다.

 

저자 부부가 경악하며 취재한 ‘임직원 재교육 캠프’는 증발 현상과 증발자들에 대한 일본 사회의 일반 인식을 보여준다. 생산성이 떨어지는 임직원을 갱생시키기 위해 보내는 이곳 캠프에서 “임직원들은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아이들처럼 읽는 법, 쓰는 법, 말하는 법, 생각하는 법, 행동하는 법을 다시 배워” 사회로, 회사로 돌아간다. 캠프에서 살아남지 못한 임직원들이 돌아갈 자리는 없다. 이러한 캠프 참여 신청이 끊이지 않는 사회에서 증발자들은 외면과 멸시의 대상이다.


인간 증발은 개인에게만 책임을 돌릴 수 없는 사회 구조적 문제라고 이 책은 주장한다. 저자는 증발자들의 사연을 충실히 담아내 증발 현상의 원인이 1990년대 일본 경제 버블의 붕괴와 2008년 세계 경제 위기를 부른 사회 경제 구조에 있다고 지적한다.

 

인간 증발 문제를 대하는 사회적 차원의 문제 의식, 변화시키려는 의지가 부족해서 증발 현상을 방치한다고 덧붙인다.


희망도 있다. 관광 명소가 된 자살 절벽 ‘도진보’에는 전직 경찰관 신게 유키오가 세운 자살방지센터가 있다. 그는 경찰 재직 시절, 자살하려는 사람들을 돕지 못하는 경찰 시스템에 분노해 퇴직 후 이 센터를 세웠다. 그의 도움으로 자살 일보 직전에서 빠져나온 사람들은 “마침내 ‘빛’을 발견하고 새롭게 출발하기로 결심하고” 살아간다.

 

스스로 흔적을 지우고 사라지려는 사람들에게 유일한 희망은 ‘빛’을 발견할 수 있도록 개인과 사회가 기울이는 관심과 노력이라는, 너무나 당연한 메시지를 전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장진수

인간 증발

<레나 모제> 저/<이주영> 역/<스테판 르멜> 사진 13,500원(10% + 5%)

1989년 도쿄 주식의 급락을 시작으로 부동산 가격의 폭락, 경기 침체, 디플레이션이 이어지면서 일본은 ‘잃어버린 10년’의 늪에 빠져버렸다. 이후부터 일본에서는 매년 10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증발’하고 있다. 그중 8만 5,000명 정도가 스스로 사라진 사람들이다. 체면 손상과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진부한 성공법칙 따윈 잊어버려!

공부를 잘해야만 성공할 수 있을까? 사회성이 부족하고 내성적이면, 끈기가 부족하면 성공할 수 없을까? 저자는 남들과 똑 같은 길을 가는 건 최고가 되기 위한 방법 가운데 가장 힘든 길이라고 강조하며, 나만의 방식으로 기회를 만드는 성공의 비밀을 밝힌다.

강원국 글쓰기 완결판

왜 글쓰기가 필요한가, 에 대해 저자는 투명 인간처럼 살지 않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남과 다른, 오롯이 나다운 글을 쓰기 위해서 저자가 고민해온 바를 책으로 담았다. 소재 선정, 첫 문장, 구성 등 글쓰기에 필요한 기본기는 물론, 작업 환경 등 세세한 요소도 다뤘다.

은퇴를 꿈꾸는 킬러의 파란만장한 날들

이사카 고타로의 〈킬러 시리즈〉 최신작. 집에서는 지독한 공처가지만 업계에서는 베테랑 킬러인 남자는 일을 그만두고 싶지만 여의찮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누군가로부터 습격을 받고, 위험한 사건들에 휘말리는데. 그는 과연 가족을 지키고 은퇴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흥미진진한 실제 크기 동물 탐험을 떠나자

세상에서 아주 작은 동물들은 얼마나 작고 엄청 큰 동물들은 얼마나 클까요? 북극곰의 발, 기린의 혀, 대왕오징어의 눈 등 동물의 실제 크기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며, 정보 그림책의 어려움을 한 방에 날려버리고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합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