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스스로 흔적을 지우고 사라지려는 사람들

『인간증발 : 사라진 일본인들을 찾아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도쿄에서부터 오사카, 도요타, 후쿠시마까지 5년에 걸쳐 일본 전역을 돌아다니며 증발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개인들의 슬픈 과거와 시대의 암울한 초상을 취재한다. (2017.10.24)

 

136360845.jpg

 

일본에서는 매년 수천 명이 흔적을 지우고 사라진다. 『인간 증발』은 일본 사회의 병적 현상을 프랑스 저널리스트 부부가 5년 동안 취재해 쓴 책이다.

 

증발자들과 그들과 관련한 사람들(도주를 돕는 사람, 빈자리에 남은 가족, 사라진 증발자를 찾으려는 사람 등등)의 이야기를 글과 사진으로 담아냈다.

 

저자 부부가 경악하며 취재한 ‘임직원 재교육 캠프’는 증발 현상과 증발자들에 대한 일본 사회의 일반 인식을 보여준다. 생산성이 떨어지는 임직원을 갱생시키기 위해 보내는 이곳 캠프에서 “임직원들은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아이들처럼 읽는 법, 쓰는 법, 말하는 법, 생각하는 법, 행동하는 법을 다시 배워” 사회로, 회사로 돌아간다. 캠프에서 살아남지 못한 임직원들이 돌아갈 자리는 없다. 이러한 캠프 참여 신청이 끊이지 않는 사회에서 증발자들은 외면과 멸시의 대상이다.


인간 증발은 개인에게만 책임을 돌릴 수 없는 사회 구조적 문제라고 이 책은 주장한다. 저자는 증발자들의 사연을 충실히 담아내 증발 현상의 원인이 1990년대 일본 경제 버블의 붕괴와 2008년 세계 경제 위기를 부른 사회 경제 구조에 있다고 지적한다.

 

인간 증발 문제를 대하는 사회적 차원의 문제 의식, 변화시키려는 의지가 부족해서 증발 현상을 방치한다고 덧붙인다.


희망도 있다. 관광 명소가 된 자살 절벽 ‘도진보’에는 전직 경찰관 신게 유키오가 세운 자살방지센터가 있다. 그는 경찰 재직 시절, 자살하려는 사람들을 돕지 못하는 경찰 시스템에 분노해 퇴직 후 이 센터를 세웠다. 그의 도움으로 자살 일보 직전에서 빠져나온 사람들은 “마침내 ‘빛’을 발견하고 새롭게 출발하기로 결심하고” 살아간다.

 

스스로 흔적을 지우고 사라지려는 사람들에게 유일한 희망은 ‘빛’을 발견할 수 있도록 개인과 사회가 기울이는 관심과 노력이라는, 너무나 당연한 메시지를 전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장진수

인간 증발

<레나 모제> 저/<이주영> 역/<스테판 르멜> 사진 13,500원(10% + 5%)

1989년 도쿄 주식의 급락을 시작으로 부동산 가격의 폭락, 경기 침체, 디플레이션이 이어지면서 일본은 ‘잃어버린 10년’의 늪에 빠져버렸다. 이후부터 일본에서는 매년 10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증발’하고 있다. 그중 8만 5,000명 정도가 스스로 사라진 사람들이다. 체면 손상과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