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스마트폰으로 그린 일상

『오늘을 산다는 것』 김혜남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펼치자마자 참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을 산다는 것』 제목에서 느껴지는 여운이 그림으로 완성된 느낌이다. 김혜남 저자와 나눈 그림 문답. (2017.10.12)

 

거울.jpg

 

 

거울

친구나 가족들에게 문자를 보낼 때 그림으로 보내본 것이 시작점이었어요. 그림으로 보낸 이유는 그냥 그 순간에 그 이미지가 떠올랐기 때문이었는데 이미지로 표현하는 게 너무 재미있더라고요. 처음 그림을 그릴 땐 전달하고 싶은 내용을 주로 그렸는데 나중엔 떠오르는 이미지, 내 생각들, 이런 걸 자꾸 표현하게 되었어요. 가족과 지인의 반응들이 좋아서 그림들을 모으기 시작했고 사람들이 자기들만 보기 아깝다고 해서 이렇게 책 출간으로까지 이어졌어요. 책에 실린 그림은 스마트폰에 있는 그림 그리기 기능을 이용해서 그렸어요. 이 서툰 그림이 책으로 나왔다는 게 너무 신기하고 좋았는데요. 사람들이 많이 보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그림에 대해 비판하더라도 그냥 내 그림이 책으로 나왔다는 것만으로도 참 고마워요. 그동안에도 여러 권의 책을 냈지만 조금 다른 느낌이에요.

 

지구.jpg

 

지구

저는 누워서 공상에 잠기는 걸 참 좋아해요. 천장을 바라보면서 생각하는 걸 참 좋아하죠. 그러고 있을 때 친구에게 전화가 오면 “지구를 등에 지고 있다”는 말을 많이 해요. “지구를 등에 지고 호흡 운동, 폐 운동을 이렇게 열심히 하고 있는데 얼마나 힘든 줄 아니?”라고 말하곤 했는데요. 어느 날 한 친구가 “지구를 등에 지고 우주를 바라보고 있구나”라고 했어요. 그 말을 듣는데, 너무 그 말이 예쁜 거예요. 전 ‘빈둥거림’은 모두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바쁜 일상에서 공상에 잠기고 생각의 흐름을 쫓아가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림으로 표현해보게 됐어요. 누워서 빈둥거리고 있는 모습을 재미있게 표현하면 지구를 등에 지는 것과 같잖아요. 어떤 사람이 이 그림을 보고 답글로 “물구나무를 서면 지구를 들고 있는 거고, 옆으로 누우면 지구랑 나란히 걷는 거고, 팔짝 뛰면 지구와 느낌표를 만드는 것”이라고 했는데 맞는 말 같아요.

 

4.jpg


4

우리의 언어에서 말이 차지하는 비중은 20%밖에 안돼요. 나머지 80%는 보디랭귀지를 포함한 비언어적인 형태로 전달돼요. 말은 사실 거짓말을 하기 위해 발달되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보디랭귀지는 속일 수가 없거든요. 환자들과 이야기할 때 환자들이 ‘저는 아무 문제 없어요. 행복해요.’라고 말하는데 표정이 어둡다든지, 긴장되어 있다든지 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 환자에게 무슨 문제가 있다는 것을 파악해요. 외국에 가서도 언어가 전혀 안 통해도 보디랭귀지도 다 통하잖아요. 보디랭귀지가 소통에 있어 그만큼 중요하단 뜻이죠.

 

제주.jpeg

 

제주

제가 가장 좋아하는 그림이에요. 제목은 ‘제주에서’. 파킨슨병을 앓고 요양을 위해 제주에 내려가 있을 때 봤던 함덕바다의 색을 잊지 못해서 그린 그림이죠. 이 그림을 보면서 ‘아 내가 그림에 소질이 있네’, 생각했어요. (웃음) 사람들이 제일 좋아하는 건 ‘생활 속의 유머’에요. 다들 그림을 보자마자 표현이 너무 재미있다고 많이 웃더라고요.

 

텔레.jpg


텔레

텔리토비 그림은, 수술을 앞두고 그린 그림이에요. 지인에게 수술한다는 소식을 전하는 걸 장난처럼 그려서 전해본 거에요. “당신은 앞으로 텔레토비와 놀게 될 거예요”라는 말을 하며 5분 만에 쓱쓱 그렸는데 그때 마음은 아마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그런 식으로 표현을 한 게 아닌가 싶어요. 수술 결과가 어떻게 될 지 모르니까 내 안에 두려움이 있었던 거죠. 그래서 수술하면 난 텔레토비가 된다는 식으로 그냥 좀 편안하게 생각해봤어요.


황혼.jpg

 

황혼

그림을 그리면서 일상생활에서 순간에 대한 관심이 훨씬 더 깊어졌어요. 저는 그림을 참 좋아하는데, 특히 좋아하는 작품은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이라는 그림이에요. 고흐의 그 그림은 그의 마음 속에 들어가서 고흐의 손을 통해 새로 창조된 거거든요. 사람들은 내가 정신분석가이기 때문에 그림을 보면 화가의 심리가 보이냐고 묻곤 하는데 전 그림을 보며 병리를 분석하진 않아요. 예술 그 자체로 감상하려고 노력해요.

 

뿌리.jpg

 

뿌리

모든 예술은 순간을 잡아서 표현한 거라고 생각해요. 음악이든 미술이든 시든 모두 그 순간에 자기 마음에 쌓여 있던 영감이나 이미지나 생각이 표현되는 것이기 때문에 독자 여러분들도 순간순간을 느끼고, 그 아름다움을 발견하며 살았으면 좋겠어요. 예술가는 따로 있지 않다고 생각해요.  자기 삶을 만들어가는 모든 사람이 예술가가 아닐까요? 순간순간을 충분히 느끼면서 사는 게 후회 없는 삶인 것 같아요.

 

의자.jpg

 

의자


의자 위에 앉아서 잠시 쉬고 싶은 세상의 모든 여행객에게, 이 책을 선물하고 싶어요.


 


 

 

오늘을 산다는 것김혜남 저 | 가나출판사
앞으로 병이 악화된다고 하더라도 그때그때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재미있게 살고자 한다”고 말하는 저자가 악화된 병세로 사회와 단절된 후 스마트폰으로 그림을 그리며 세상과 소통한 기록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을 산다는 것

<김혜남> 저11,700원(10% + 5%)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내가 오늘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등으로 130만 독자의 공감을 얻은 베스트셀러 작가 김혜남의 첫 번째 그림 에세이 “기적이 별 게 아니다. 하루하루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기적이다”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로 60만 서른 살 청춘들의 마음을 위로했던 정신분석 전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몸을 둘러싼 지식의 사회사

전작에서 질병의 사회적 측면을 다룬 김승섭 교수가 이번에는 의학 지식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고찰했다. 의학도 다양한 이해 관계가 경합하면서 만들어진다. 이 책은 몸을 둘러싸고 벌어진 치열한 담론을 소개하는 한편,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올바른 인식의 가능성을 고민했다.

'영혼의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 신작 소설!

진정한 내면 탐구를 위해 암스테르담으로 '히피 여행'을 떠난 파울로는 우연히 카를라를 만나 함께 네팔 카트만두행 ‘매직 버스’에 탑승하며 두번째 히피 순례를 시작한다. 버스 안에서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길동무를 만나고, 마법 같은 인생의 진리를 하나씩 발견하게 된다.

평범한 다정 아저씨의 특별한 한 가지

키도, 얼굴도, 옷차림도 평범한 다정 아저씨에게 조금 특별한 점이 있습니다. 머리카락이 길다는 거죠. 다정 아저씨는 왜 머리카락을 기를까요?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위해 특별함을 지키는 용기와 따뜻한 나눔의 마음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2019년, 투자의 기회는 다시 올 것인가?

대한민국 3대 이코노미스트와 인기 팟캐스트 <신과함께>가 함께한 경제 전망 프로젝트. 세계 경제의 흐름부터 부동산 및 주식시장, 금리와 환율 등 자산시장의 변화를 분석 전망하고, 다가올 거대한 변화 속 투자의 기회와 대응 전략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