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화 특집] 내가 꽂힌 만화 세계 - 랄라스윗

<월간 채널예스> 9월호 특집 기획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때 『원피스』에 빠져 있었는데, 모험을 함께 즐기면서 만화 속 세상이 외려 현실 같더라고요. 반대로 힘든 현실이 꿈처럼 느껴지고요. 만화책을 보면서 고단한 지금을 저만치 밀어두는 순간이 위로라면 위로였던 것 같아요. (2017.09.07)

1.jpg

 

“랄랄라~!” 입술 벙긋해 노래를 부르지만 설탕처럼 달콤한 말이 아니다. 랄라스윗의 음악은 ‘너도 나도 결국 우리, 이렇게 살고 있어’라는 덤덤한 고백이다.

 

지난여름을 어떻게 보냈나요?


별: 6월에 「여름비」라는 싱글을 내고 ‘원더랜드’라는 이름으로 단독 공연도 했어요. 가을에 미니 앨범이 나오는데 곡 만들고 연습하느라 정신없이 바쁜 나날을 보냈네요.

 

현아:  맞아요. 여름이 어떻게 갔는지도 모르겠어요.

 

미니 앨범이 발매된다니 팬들에겐 반가운 소식이겠네요.


현아 : 이번 앨범은 종합 선물 세트예요. 지금까지의 랄라스윗 음악 중 가장 새로운 곡들로 채웠어요. 지금 작업하고 있는 5곡이 다 들어갈지는 모르겠지만 재즈, 발라드 등 트랙마다 다양한 장르가 공존한답니다.

 

별 : 랄라스윗의 2017년 목표가 좀 더 대중적인 음악을 해보자는 거였거든요. 하지만 가사 안에는 그동안의 ‘랄라스윗스러움’이 여전히 담겨 있어요.

 

만화가 곡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 적이 있나요?

 

별 : 당연히 그래요. 실제로 「컬러풀」의 노래 제목은 만화에서 빌려왔어요. 곡을 다 만들고 제목을 뭘로 할까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생각 없이 『내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꺼내 봤죠. 만화 책장이 거실과 방 사이에 있다 보니 평소에도 오가다 한 권씩 집어 들곤 하거든요. 시리즈 중간의 외전이었는데 ‘컬러풀’이 그 안에 있던 제목 중 하나예요. 순정 만화는 사랑에 관한 노래들을 만드는데 꽤 도움이 되더라고요.

 

현아 : 특유의 오글거림 때문에 좋아하는 작가는 아니지만 아다치 미츠루의 작품은 명언들이 등장하는 것으로 유명해요. 『터치』『H2』 등은 저도 볼 때마다 흔한 말로 ‘돋는’ 표현들이 있더라고요. 그런 문장들은 메모를 해서 기억해두곤 해요.

 

인생이 만화 같다고 느낀 순간이 있었나요?


현아 : 데뷔할 때 그랬어요. 열일곱, 열여섯에 만난 두 친구가 꿈을 다시 이어보자고 ‘대학가요제’에 나갔죠. 정말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했지만 막상 합격자 명단에 올랐을 때는 겁이 덜컥 나더라고요. ‘설마 되겠어?’라는 장난스러운 마음도 있었거든요. 한데 MBC 홈페이지의 명단을 확인하자 “진짜 된 거야? TV에도 나간다는데?” 둘이 놀란 눈으로 통화하면서 “못 한다고 할까”를 진지하게 고민도 했어요. 어쨌든 그때부터 무대에 서고 본격적인 데뷔를 할 때까지를 돌이켜보면 꼭 만화 속 장면 장면 같아요. 코믹한 청춘물 같은 느낌이에요.

 

별 : 저희가 『너에게 닿기를』이라는 애니메이션 OST를 불렀거든요. TV를 보는데 만화가 끝나고 노래가 나가면서 크레딧이 올라가는데 랄라스윗 이름이 적있는 거예요. 어릴 때부터 ‘투니버스’를 눈에 달고 살았던 입장에서 그 순간이 진짜 만화 같았어요.

 

힘들 때 만화로 위로를 받곤 하나요?

 

별 : 한때 『원피스』에 빠져 있었는데, 모험을 함께 즐기면서 만화 속 세상이 외려 현실 같더라고요. 반대로 힘든 현실이 꿈처럼 느껴지고요. 만화책을 보면서 고단한 지금을 저만치 밀어두는 순간이 위로라면 위로였던 것 같아요.

 

현아 : 저는 좀 반대인 것이, 만화를 통해 현실을 자각하면서 심심한 위로를 받아요. 후루야 미노루의 작품 『심해어』『시가테라』 『낮비』 등을 보면 왜 사나할 정도로 지질하고 한심한 주인공들이 등장하거든요. 결말도 뚜렷하지 않고 밝게 끝나지도 않죠. 그런 이야기를 보고 있자면 ‘이렇게도 사는구나, 다들 이렇게 사는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요. 비교하는 마음이 아니라 그런 인생들을 보면서 내 삶의 힘듦도 평범하게, 별것 아니게 받아들이게 되는 것 같아요.

 

랄라스윗의 노래도 그런 위안이 되길 바라나요?

 

현아 : 삶에 대해 생각하자면 제 안에는 솔직히 부정적인 뉘앙스가 많아요. 살아가는 일을 힘들다고 여기죠. 하지만 제 노래가 그런 삶에 대해 ‘괜찮아 잘될 거야’라는 메시지가 되길 원하진 않아요. 제가 만화를 봤을 때도 그렇듯이 비슷하게 괴롭고 힘든 이야기에 위로가 되거든요. 저희 노래를 들으면서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 다들 힘든 이야기들을 하고 있구나’라는 마음으로 공감하길 원해요. 같이 힘든 걸 알면 덜 외롭잖아요.

 

별 : ‘랄라디오’라는 팟캐스트를 진행하는데 힘들다는 사연,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는 사연들이 자주 와요. 그럴 때면 저는 그래요. 힘든 와중에 찾아내는 소소한 행복, ‘오늘 뭐 먹을까’ 같은 짧은 행복의 순간이 모여 하루하루를 사는 것 같다고요. 그 순간들을 열심히 즐기려고 노력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랄라스윗의 노래도 그런 ‘찰나’들을 부지런히 실어 날랐으면 좋겠어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프리랜스 에디터. 결혼과 함께 귀농 했다가 다시 서울로 상경해 빡세게 적응 중이다. 지은 책으로 <서른, 우리가 앉았던 의자들>, <시골은 좀 다를 것 같죠>가 있다.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