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화 특집] 내가 꽂힌 만화 세계 - 랄라스윗

<월간 채널예스> 9월호 특집 기획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때 『원피스』에 빠져 있었는데, 모험을 함께 즐기면서 만화 속 세상이 외려 현실 같더라고요. 반대로 힘든 현실이 꿈처럼 느껴지고요. 만화책을 보면서 고단한 지금을 저만치 밀어두는 순간이 위로라면 위로였던 것 같아요. (2017.09.07)

1.jpg

 

“랄랄라~!” 입술 벙긋해 노래를 부르지만 설탕처럼 달콤한 말이 아니다. 랄라스윗의 음악은 ‘너도 나도 결국 우리, 이렇게 살고 있어’라는 덤덤한 고백이다.

 

지난여름을 어떻게 보냈나요?


별: 6월에 「여름비」라는 싱글을 내고 ‘원더랜드’라는 이름으로 단독 공연도 했어요. 가을에 미니 앨범이 나오는데 곡 만들고 연습하느라 정신없이 바쁜 나날을 보냈네요.

 

현아:  맞아요. 여름이 어떻게 갔는지도 모르겠어요.

 

미니 앨범이 발매된다니 팬들에겐 반가운 소식이겠네요.


현아 : 이번 앨범은 종합 선물 세트예요. 지금까지의 랄라스윗 음악 중 가장 새로운 곡들로 채웠어요. 지금 작업하고 있는 5곡이 다 들어갈지는 모르겠지만 재즈, 발라드 등 트랙마다 다양한 장르가 공존한답니다.

 

별 : 랄라스윗의 2017년 목표가 좀 더 대중적인 음악을 해보자는 거였거든요. 하지만 가사 안에는 그동안의 ‘랄라스윗스러움’이 여전히 담겨 있어요.

 

만화가 곡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 적이 있나요?

 

별 : 당연히 그래요. 실제로 「컬러풀」의 노래 제목은 만화에서 빌려왔어요. 곡을 다 만들고 제목을 뭘로 할까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생각 없이 『내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꺼내 봤죠. 만화 책장이 거실과 방 사이에 있다 보니 평소에도 오가다 한 권씩 집어 들곤 하거든요. 시리즈 중간의 외전이었는데 ‘컬러풀’이 그 안에 있던 제목 중 하나예요. 순정 만화는 사랑에 관한 노래들을 만드는데 꽤 도움이 되더라고요.

 

현아 : 특유의 오글거림 때문에 좋아하는 작가는 아니지만 아다치 미츠루의 작품은 명언들이 등장하는 것으로 유명해요. 『터치』『H2』 등은 저도 볼 때마다 흔한 말로 ‘돋는’ 표현들이 있더라고요. 그런 문장들은 메모를 해서 기억해두곤 해요.

 

인생이 만화 같다고 느낀 순간이 있었나요?


현아 : 데뷔할 때 그랬어요. 열일곱, 열여섯에 만난 두 친구가 꿈을 다시 이어보자고 ‘대학가요제’에 나갔죠. 정말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했지만 막상 합격자 명단에 올랐을 때는 겁이 덜컥 나더라고요. ‘설마 되겠어?’라는 장난스러운 마음도 있었거든요. 한데 MBC 홈페이지의 명단을 확인하자 “진짜 된 거야? TV에도 나간다는데?” 둘이 놀란 눈으로 통화하면서 “못 한다고 할까”를 진지하게 고민도 했어요. 어쨌든 그때부터 무대에 서고 본격적인 데뷔를 할 때까지를 돌이켜보면 꼭 만화 속 장면 장면 같아요. 코믹한 청춘물 같은 느낌이에요.

 

별 : 저희가 『너에게 닿기를』이라는 애니메이션 OST를 불렀거든요. TV를 보는데 만화가 끝나고 노래가 나가면서 크레딧이 올라가는데 랄라스윗 이름이 적있는 거예요. 어릴 때부터 ‘투니버스’를 눈에 달고 살았던 입장에서 그 순간이 진짜 만화 같았어요.

 

힘들 때 만화로 위로를 받곤 하나요?

 

별 : 한때 『원피스』에 빠져 있었는데, 모험을 함께 즐기면서 만화 속 세상이 외려 현실 같더라고요. 반대로 힘든 현실이 꿈처럼 느껴지고요. 만화책을 보면서 고단한 지금을 저만치 밀어두는 순간이 위로라면 위로였던 것 같아요.

 

현아 : 저는 좀 반대인 것이, 만화를 통해 현실을 자각하면서 심심한 위로를 받아요. 후루야 미노루의 작품 『심해어』『시가테라』 『낮비』 등을 보면 왜 사나할 정도로 지질하고 한심한 주인공들이 등장하거든요. 결말도 뚜렷하지 않고 밝게 끝나지도 않죠. 그런 이야기를 보고 있자면 ‘이렇게도 사는구나, 다들 이렇게 사는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요. 비교하는 마음이 아니라 그런 인생들을 보면서 내 삶의 힘듦도 평범하게, 별것 아니게 받아들이게 되는 것 같아요.

 

랄라스윗의 노래도 그런 위안이 되길 바라나요?

 

현아 : 삶에 대해 생각하자면 제 안에는 솔직히 부정적인 뉘앙스가 많아요. 살아가는 일을 힘들다고 여기죠. 하지만 제 노래가 그런 삶에 대해 ‘괜찮아 잘될 거야’라는 메시지가 되길 원하진 않아요. 제가 만화를 봤을 때도 그렇듯이 비슷하게 괴롭고 힘든 이야기에 위로가 되거든요. 저희 노래를 들으면서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 다들 힘든 이야기들을 하고 있구나’라는 마음으로 공감하길 원해요. 같이 힘든 걸 알면 덜 외롭잖아요.

 

별 : ‘랄라디오’라는 팟캐스트를 진행하는데 힘들다는 사연,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는 사연들이 자주 와요. 그럴 때면 저는 그래요. 힘든 와중에 찾아내는 소소한 행복, ‘오늘 뭐 먹을까’ 같은 짧은 행복의 순간이 모여 하루하루를 사는 것 같다고요. 그 순간들을 열심히 즐기려고 노력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랄라스윗의 노래도 그런 ‘찰나’들을 부지런히 실어 날랐으면 좋겠어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낙경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