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원에이포, 중견 차 아이돌의 세력 다툼

비원에이포 'Rolli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매끄러운 멜로디로 안전 노선은 탔지만 한곳으로 몰린 힘의 균형과 아쉬운 음색의 사용은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2017.10.11)

image2.jpeg

 

멜로디의 관점으로만 보면 좋은 음반이다. 각 수록곡의 제목만 봐도 떠오르는 뚜렷한 멜로디 라인과 쉽게 각인되는 간단한 가사 말이 이지 리스닝의 장점만을 뽑아낸다. 「Rollin’」의 캐치한 후렴구와 싱어롱(쉽게 말해 떼창)을 유도한 코러스 편곡, 노래의 시원한 맛을 살리는 트로피컬 하우스 아래 일렉트릭 기타 소리가 이 같은 곡의 튼튼한 체계를 보여준다.

 

건설자는 이번에도 리더 진영이다. 「이게 무슨 일이야」 「Solo day」 「거짓말이야」를 비롯한 그룹의 인기곡을 써내며 유려한 곡 메이킹 실력을 선보였던 그가 또다시 앨범의 전면에 섰다. 다만 그 중심을 너무 많이 가져간 것이 화근이다. 진영 특유의 비음과 가성이 거의 모든 곡에서 툭 튀어나와 다른 멤버의 목소리를 가리고 심지어 수록곡 「Smile mask」에서는 메인 보컬 산들까지 진영의 창법을 따라가 로킹한 멜로디를 제대로 담지 못했다.

 

진영의 그림자는 신우가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린 「내게 전화해」에서도 드러난다. 창법의 아쉬움을 녹이는 흥겨운 멜로디와 잘 조합한 전자음이 음반의 빈틈을 채우다 이 지점에서 호흡이 끊긴다. 곡은 트렌디한 사운드로 무장했지만 가사는 일차원적인 내용을 담았고 몇몇 지점 음역에 맞지 않게 터지는 가성은 곡의 만듦새를 헐겁게 한다. 수록곡의 편차와 고유색을 잃은 창법이 전체의 감상을 해치는 것이다.

 

어느덧 데뷔 7년, 중견 차 아이돌의 세력 다툼이 필요한 때이다. 리더의 힘을 빌려 듣기 좋은 선율은 장착했으나 각 멤버 스스로의 색은 부족하다. 자신의 파트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 음색의 노련한 사용과 그로 인한 시너지 등 세심한 다듬기가 그들의 추후 행보를 이끌 요소다. 매끄러운 멜로디로 안전 노선은 탔지만 한곳으로 몰린 힘의 균형과 아쉬운 음색의 사용은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박수진(muzikism@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