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래도 그게 좋은 거지

『다시, 일본을 생각한다』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선생님이 갈무리해 주신 원고를 받아 일독한 후, 반성했다. 재일조선인 2세로 평생 일본에서 살아온 분에게 일본이 어떤 곳인지 들어보고 싶다는 기획을 했건만, 정작 내가 일본을 이미 알고 있다고 여겼구나 싶었다. (2017.09.12)

워터마크-해주세요.jpg

 

서서히 출간 준비를 시작하던 때, 서경식 선생님과 한참을 티격태격했다. 선생님은 일본이 지금 얼마나 우경화됐는지 설파하셨고, 나는 작금의 한국이 얼마나 피곤한지 말하곤 했다. ‘일본’에 대한 책을 펴내기로 했으니 좋은 편집자라면 필자의 이야기를 잘 듣고 갈무리해서 품어야 할 텐데, 그게 잘 되질 않았다. 촛불 집회 시국이었는지라 더더욱 그랬던 것 같다.

 

 

“한국은 불의를 보고 사람들이 매주 거리로 나오잖아요. 그게 한국의 저력이지. 일본은 정치인이 거짓말을 해도 아무런 반응이 없어요. 얼마나 조용한데.”

 

“선생님, 주말마다 쉬지도 못하고 거리에 나가야 하고 매일 뉴스 챙겨보고 사는 게 얼마나 힘든지 아세요! 이게 나라 꼴이냐고요!”

 

“그래도 그게 좋은 거지, 사실을 외면하는 것보다는. ‘조선인은 꺼져라’ 외치는 사람들이 활보하는 이곳보다는.”

 

선생님이 갈무리해 주신 원고를 받아 일독한 후, 반성했다. 재일조선인 2세로 평생 일본에서 살아온 분에게 일본이 어떤 곳인지 들어보고 싶다는 기획을 했건만, 정작 내가 일본을 이미 알고 있다고 여겼구나 싶었다. 근본적으로 바뀌지 않는 현실을 40여 년 간 줄곧 이야기해온 사람의 소중함에 대해서도 다시금 생각했다. 이미 안다고 여기면서 망각하거나 오래 전 과거로 치부하거나 심지어 사실을 외면하고 호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과거와 현재를 견주며 현실을 증언해온 사람이 있다는 것은, 당사자라면 무척이나 힘들겠지만 독자로서는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제는 나도 선생님과 조금은 덜 티격태격해야지.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임윤희(나무연필 대표)

출판사 나무연필에서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다시, 일본을 생각한다

<서경식> 저/<한승동> 역14,400원(10% + 5%)

우리는 지금의 ‘일본’을 어떻게 읽어야 할까 날카로운 소수자의 시선으로 들여다본 일본의 풍경 근대의 시발점부터 지금까지 ‘일본’은 우리에게 어렵고 곤란한 질문으로 남아 있다. ‘위안부’ 문제에서 알 수 있듯 식민지배라는 무거운 과거사는 여전히 정리되지 않은 숙제이며, 재특회(在特?) 등의 세력이 거리에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