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태양, 개기일식이 필요해

태양 'White Nigh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전체적으로 작은 볼륨과 성긴 구성 탓에 앨범 속의 디테일과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쉽사리 귀에 들어오지 않는 편이다. (2017.09.13)

image1.jpeg

 

태양이 가진 강한 개성은 그가 빅뱅의 일원을 넘어 솔로 아티스트로 거듭나는 데 크게 기여했다. 독보적인 목소리와 퍼포먼스는 서로 치우침 없이 조화를 이뤘고 음원과 무대 양측을 만족하게 했다. 소속 내 멤버 중 가장 먼저 솔로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고 2017년에 이르러서는 그동안 발표한 정규 앨범 수가 모체인 빅뱅과 동률을 이뤘다. 3년 만에 선보인 <White Night>는 8트랙으로 구성된 단출한 신보로 알앤비 곡 「WAKE ME UP」과 「DARLING」을 더블 타이틀로 내세웠다.

 

극적인 변화였던 「눈, 코, 입」의 성공 이후 리듬감 넘치는 댄스가 아닌 독특한 미성이 태양을 대표하게 됐다. 그에 걸맞게 앨범을 구성하는 곡 대부분이 음색을 강조한 슬로우 템포다. 그간 선보였던 댄스 트랙과 가장 유사한 곡은 「AMAZIN`」과 「NAKED」 단 2곡으로 그 비중이 상당히 작다. 장르적 균형을 맞추기 위해 곡을 추가로 배치하기보다 비워내는 방법을 선택해 자연스레 규모를 줄였다.

 

다채로웠던 1집 <Solar>와 비교해 이번 작품은 다소 루즈한 흐름을 보인다. 보컬과 퍼포밍의 조화가 장점으로 평가받던 가운데, 축소 과정에서 한 방향으로 치우치니 캐릭터의 매력이 바랬다. 독특한 음색을 무기 삼아 활동하는 뮤지션이 홍수를 이룬 환경에서 옛 성공 전략을 답습한 안일한 선택은 그를 범상한 존재로 바꾸어 놓았다. 트렌드에 편승하는 곡에 흡인력과 흥미는 적다.

 

「DARLING」으로 인해 흩어진 관심이 「WAKE ME UP」으로 집중되지는 않는다. 퀄리티의 문제는 아니다. 그가 가진 섬세한 애드리브와 감정 표현은 최소한의 악기 구성으로 진행되는 「텅빈도로」에 오롯이 녹아 있다. 전체적으로 작은 볼륨과 성긴 구성 탓에 앨범 속의 디테일과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쉽사리 귀에 들어오지 않을 뿐이다. 지금 태양에게 필요한 것은 백야가 아닌 자신을 가늠할 수 있는 개기일식이다.


노태양(leolionheart@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여성의 시선과 목소리를 담은 소설집

조남주, 최은영, 김이설, 최정화, 손보미, 구병모, 김성중. 일곱 명의 여성 작가의 시선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을 정가운데 놓은 일곱 편의 이야기들이 "흘릴 필요가 없는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

결국, 모든 것은 연결에 달려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존 시장을 파괴할 것인가? 죽은 산업은 없다. 연결하는 순간 상상하지 못한 신세계가 펼쳐진다! 하버드의 천재적인 경영 전략가, 디지털 변혁 20년 역사에서 지속 성장한 전 세계 기업들의 전략을 파헤치며 콘텐츠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다.

여자와 남자 깊이 이해하기

서울시 젠더자문관 김고연주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첫 젠더 수업. 공부, 직업, 사랑, 다이어트, 모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최근 여성 혐오 이슈까지 남녀를 둘러싼 오해와 질문에 명쾌하게 답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분법을 넘어 진정한 이해로 가기 위한 출발점이 되어줄 책.

우리는 왜 ‘집’으로 가는가

‘우리 시대의 소로’ 베른트 하인리히가 행복과 생존, 치유의 본능인 ‘귀소’에 대해 말한다. 『귀소본능』에서 그는 세밀한 관찰의 기록과 그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생물들이 끝내 그 생명의 시작점을 찾아가는 이유, 집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내며 과학의 온기를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