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심플한 건강법 333] 현대인이 알아야 할 21세기형 건강법!

독일 의사의 수첩에서 꺼낸 심플한 조언 333가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송두리째 바꾸려 하지 말 것, 내 습관의 1퍼센트만 바꿔도 성공 (2017.09.11)

00.jpg

 

01.jpg

 

02.jpg

 

03-0.jpg

 

03-1.jpg

 

04-0.jpg

 

04-1.jpg

 

04-2.jpg

 

04-3.jpg

 

05-0.jpg

 

05-1.jpg

 

05-2.jpg

 

05-3.jpg

 

05-4.jpg

 

05-5.jpg

 

06-0.jpg

 

06-1.jpg

 

06-2.jpg

 

06-3.jpg

 

06-4.jpg

 

07-0.jpg

 

07-1.jpg

 

08.jpg

 

‘이제 몸 생각 좀 해야 하는데…’ 유병장수 시대, 누구나 건강이라는 밑천의 중요성을 통감하지만 관리는 생각처럼 쉽지 않다. 건강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죄책감과 무력함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심플한 건강법 333』은 건강 관리가 거창하고 완벽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건강이란 잘 먹고, 잘 자고, 움직이고,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며 잘 지내는 것. 독일의 의사이자 과학 저널리스트인 베르너 바르텐스는 최신 의학 정보와 과학 지식에 기반하여 그 ‘잘 지내기’를 돕는 333가지 레시피를 소개한다.

 

건강해지기 위해 원대한 결심을 품거나 거창한 계획을 세울 필요는 없다. 이 책은 한 가지 습관을 100퍼센트 바꾸기보다 백 가지 습관에서 1퍼센트씩 바꾸는 것만으로도 몸을 바꿀 수 있다고 말한다. 하루 5분, 내키는 대로 이 책의 한 페이지를 펼쳐 어떤 습관을 바꿀 수 있을지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운동, 영양, 체중처럼 건강한 몸을 만드는 관리부터 사회생활, 스트레스, 생각, 감정 관리까지 몸과 마음 건강을 두루두루 돌아보는 시간을 만들어보자. 물론 이미 알고 있거나 자신과 맞지 않는 내용은 얼마든지 건너뛰어도 좋다.

 

저자 베르너 바르텐스는 의학 박사이자 저널리스트. 1966년 독일 괴팅겐에서 출생했으며 독일의 기센과 프라이부르크, 프랑스 몽펠리에, 미국 워싱턴 DC에서 의학, 역사, 독문학을 수학했다.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조기 심근경색의 유전학적 기초’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의사국가고시와 독일 의사국가고시에 합격했으며, 프라이부르크와 뷔르츠부르크 대학 병원에서 일반의로 근무했다. 미국국립보건원과 심폐혈액연구소를 비롯해 막스플랑크연구소에서 면역생물학에 대해 연구했다.


 

 


 

 

심플한 건강법 333베르너 바르텐스 저 / 유영미 역 | 로고폴리스
건강한 몸과 마음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333가지의 짧고 심플한 조언. 의사 출신 저널리스트인 저자가 믿을 만한 의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뇌부터 발가락까지, 심리부터 인간관계까지 건강에 대한 생각들을 신체 부위별로 나누어 담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심플한 건강법 333

<베르너 바르텐스> 저/<유영미> 역12,420원(10% + 5%)

독일 의사의 333가지 건강 이야기를 모았다 내 습관의 1퍼센트 바꾸기로 시작하는 몸과 마음의 건강 관리 건강한 몸과 마음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333가지의 짧고 심플한 조언. 의사 출신 저널리스트인 저자가 믿을 만한 의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뇌부터 발가락까지, 심리부터 인간관계까지 건강에 대한 생각..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여성의 시선과 목소리를 담은 소설집

조남주, 최은영, 김이설, 최정화, 손보미, 구병모, 김성중. 일곱 명의 여성 작가의 시선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을 정가운데 놓은 일곱 편의 이야기들이 "흘릴 필요가 없는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

결국, 모든 것은 연결에 달려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존 시장을 파괴할 것인가? 죽은 산업은 없다. 연결하는 순간 상상하지 못한 신세계가 펼쳐진다! 하버드의 천재적인 경영 전략가, 디지털 변혁 20년 역사에서 지속 성장한 전 세계 기업들의 전략을 파헤치며 콘텐츠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다.

여자와 남자 깊이 이해하기

서울시 젠더자문관 김고연주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첫 젠더 수업. 공부, 직업, 사랑, 다이어트, 모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최근 여성 혐오 이슈까지 남녀를 둘러싼 오해와 질문에 명쾌하게 답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분법을 넘어 진정한 이해로 가기 위한 출발점이 되어줄 책.

우리는 왜 ‘집’으로 가는가

‘우리 시대의 소로’ 베른트 하인리히가 행복과 생존, 치유의 본능인 ‘귀소’에 대해 말한다. 『귀소본능』에서 그는 세밀한 관찰의 기록과 그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생물들이 끝내 그 생명의 시작점을 찾아가는 이유, 집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내며 과학의 온기를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