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지원 PD, 바르셀로나의 생활자

『이지원 피디의 누구나 한번쯤 스페인』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숙소 말고 방을 구하기로 했다. 가이드북 말고 텍스트북을 들기로 했다. 이곳저곳 찍는 대신 한곳에 정착하기로 했다. 거점을 두고 살면서 하는 여행. (2017.09.11)

바르셀로나칼럼사진.jpg

 

아마 중학교 때쯤이었을 거다. 반상회에 다녀오신 어머니께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맞은편 아파트 2층인가에 고등학교 선생님을 하다 정년퇴임한 노부부가 사는데, 1년에 하나씩 언어를 정해서 반년은 함께 공부를 하고 나머지 반년은 그 언어를 사용하는 실제 나라에서 살다 온다는 거였다. 그렇게 매년 정복한 나라가 벌써 몇 개국이나 된다고. 어린 마음에도 그분들의 여유로운 삶이 무척 부러우면서도 저렇게 사는 게 과연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인가 궁금했다.

 

2005년 겨울, 난 프랑스 파리 4구의 유명한 카페 보부르(Cafe Beaubourg) 2층 창가에 앉아 혼자 쇼콜라쇼를 홀짝거리고 있었다. 동창 집에 놀러 왔다가 일주일을 눌러앉아버린 참이었다. 창밖으론 벙어리장갑을 낀 아이들이 꺅꺅 소리를 지르며 퐁피두센터 앞을 뛰어다니고 있었고, 옆 테이블엔 엄지손가락만 한 에스프레소를 시켜놓고 세상 큰일 난 것처럼 열띤 토론을 벌이는 동네 할아버지들이 있었다. 그런데, 유모차를 끌고 온 젊은 엄마 둘이서 그 옆에 앉더니만 갑자기 랩 배틀이라도 벌이듯 노인들 토론에 끼어들며 맞담배를 피우는 게 아닌가? 서로 처음 본 사이가 분명한데, 위도 아래도 없이 즉석에서 성사된 맞담배 부킹이 흥미진진해서 본능적으로 카메라를 꺼내들다가 불현듯 그때 그 노부부 생각이 났다.

 

저들의 얘기를 알아들을 수 있다면 사진이 아니라 대화를 시도할 텐데. 오늘 일정을 내일로 미뤄도 된다면 에펠탑 따위는 언제든 주머니 속에 넣어둘 텐데.

 

1초면 찰칵- 하고 끝나버리는 한 장짜리 사진이 아니라 오늘도 내일도 연속 재생이 가능한 일상의 동영상이 궁금해졌다. 무슨 뜻인지 모를 잡음에 불과한 저들의 대화도 조금만 공부한다면 의미 있는 삶의 소통으로 남지 않을까? 같은 길을 걷고도 간판이라도 읽을 수 있는 것과 아무 구별조차 못 하는 건 체험의 폭이 천지차이 아니던가! 하지만 당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사진 한두 장을 몰래 찍고는 재빨리 다음 관광지로 이동할 지하철 노선도를 꺼내드는 일뿐이었다. 그때 결심을 굳혔다. 언젠간 반드시 지도와 카메라 따윈 던져버리고 생활자가 되어 다시 오리라.

 

어쩌다 보니 오대양 육대주에 걸쳐 60여 개국을 다녀봤다. 숫자가 중요한 건 아니지만 그만큼 인생 공부가 깊고 다양해진 게 사실이다. 그런데 여행이 거듭될수록 관광이 아닌 생활인으로 머물러보고 싶단 생각이 더욱 간절해졌다. 무늬만 그런 게 아니라 정확히 저들과 같은 조건에서 살아보고 싶었다.

 

숙소 말고 방을 구하기로 했다.

가이드북 말고 텍스트북을 들기로 했다.

 

이곳저곳 찍는 대신 한곳에 정착하기로 했다. 거점을 두고 살면서 하는 여행.
달팽이처럼 집을 구하고 나면 돈은 오히려 싸게 먹힐 것이었다.

 

어디로 떠날지만 정하면 됐다. 오래 고민할 필요는 없었다.

 

내 선택은

7년 전 마음을 빼앗겼던

눈 시리도록 파란 하늘과 탁 트인 지중해를 품은 도시
바르셀로나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지원(PD, 작사가)

예능 피디, 작사가, 작가. 지금껏 60개국 이상을 여행했다. 서울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언론정보학과를 거쳐 2000년 SBS 예능국 피디로 입사했다. <유재석의 진실게임> <이효리의 체인지> <김정은의 초콜릿> <하하몽쇼> <정글의 법칙> <도시의 법칙> 등 수많은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기획, 연출했다. 다비치, 앤씨아 등의 작사가로도 활동했으며, 저서로 『이 PD의 뮤지컬 쇼쇼쇼』 등이 있다. facebook,instagram ID:@ez1pd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