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말이 하고 싶다. 맥주를 시켜야겠다

스페인, 마요르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 여자가 덥다는 핑계로 매번 맥주를 마시는 꼴이 보기 싫다. 하지만 평소 말하기 싫어하는 그 여자가 살짝 취기가 올라 재잘재잘 말이 많아지는 걸 보는 건 행복하다. (2017.09.05)

맥주는 원샷노브레끼

 

남녀, 여행사정 30-01@마요르카 - 복사본.jpg

      이 분위기에 취하는 건가?

 

여기 사람들은 대낮부터 맥주를 마신다. 상당량의 와인을 생산하는 스페인이지만 여름엔 여기도 별수 없이 맥주인가 보다. 서울의 여름이 한증막 안이라면 마요르카의 여름은 용암로 옆이다. 쇳덩이가 흐물흐물 녹아내리듯 몸을 태우는 지중해의 태양 아래 우리도 속수무책이다. 여름을 피해 해외로 떠났건만 웬걸, 내 몸이 ‘미디엄 웰던’ 정도로 익는 듯하다. 이대로 객사客死 할 수 없으니 우리도 여기 사람들처럼 바르bar에서 맥주를 마시기로 했다.

 

그런데 뭔가 허전하다. 맥주 앞에 물어뜯을 오징어도, 바삭한 치킨 조각도 없다. 한 입 거리 타파스는 이럴 때 놓고 먹는 안주일 텐데 그마저도 없다. 그저 맥주 한 잔 시켜 놓고 야금야금 술만 마신다. 음주는 자고로 안주발이라고 배워 온 나로서는 인생의 쏠쏠한 재미 하나를 빠트린 것처럼 보일 정도이다. 내가 바르 주인이라면 어떨까? 안주 하나 시키지 않는 실속 없는 손님이 싫을 게다. 물론 맥주 한 잔만 놓고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앉아 있으니 정신 못 차리는 고주망태 손님을 찾아볼 수 없는 건 좋은 점이다.

 

그나저나 술이란 먹다 보면 한 잔이 두 잔이 되고, 두 잔이 동트는 걸 볼 때까지 이어지지 않던가! 딱 한 잔으로 끝내는 이들의 ‘절제미’가 어디서 왔는지 궁금하다. ‘깔끔하게 딱 한 잔만’이라고 외치는 건전한 공익 광고 카피가 실현되는 바르는 어쩐지 현실적이지 않다. 취하기 위해서도, 안주를 먹기 위함도 아닌 이들의 맥주 한 잔에는 우리가 모르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건 아닐까?

 

“나도 한 번 느껴봐야겠어.”

 

그 남자와 나로 말할 것 같으면 평소 술 모임은 백해무익하다고 외치며, 혹시라도 술 생각이 나면 집에서 마시는 독주 한두 잔이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나가서 술 마시는 돈을 가장 아까워한다는 말이다. 그 남자는 썩 내키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그럼 자기는 콜라를 마실 테니 나는 작은 잔으로 시켜 보란다. 위대한 시작으로 나쁘지 않다.

 

“아, 이러면 안 되는데……. 두 모금이면 끝나겠는걸!”

 

손바닥만 한 작은 맥주로는 성에 안 찬다. 절반가량의 맥주가 몸속으로 사라지고 만다. 이들처럼 조금씩 조금씩 와인을 시음하는 것 마냥 시간차를 두어 마시고 싶었는데 역시 쉽지 않다. 역시 맥주는 원샷이지! 뜨거운 여름 한낮, 목구멍으로 찌릿하게 넘어가는 시원한 맥주 한 잔에 세상이 아름다워 보인다.


그들이 바르에 간 까닭은

 

남녀, 여행사정 30-02@마요르카 - 복사본.jpg

        집집마다 바람 잘 통하는 테라스도 있지만, 어쨌든 맥주는 바르에서.

 

다른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내게 목구멍을 알싸하게 쏘는 청량감이라면 탄산수가 으뜸이다. 반면 그 여자는 한여름 갈증에는 맥주가 제일이라며 스페인의 더위 앞에서 매일 같이 마신다. 냉동실에서 꺼낸 것같이 차가운 생맥주가 담긴 유리잔에 물방울이 송골송골 맺히는 것만 봐도 더위가 가신다나? 마시면 되려 취기에 몸이 달아오르는 나로서는 이해 못 할 말이다. 그렇다 해도 그 여자가 함께 마시자 조르면 못 이긴 척 제일 작은 잔으로 한잔하곤 한다.

 

우리가 머물고 있는 숙소 1층에는 중국인이 운영하는 바르Bar가 있다. 가격도 2천 원 정도이니 더운 날 한잔하고 들어가기 부담스럽지 않다. 덕분에 가게 사장하고도 중국어로 이야기하며 제법 친해졌다. 그날도 스페인어로 더듬더듬 '맥주 작은 거 하나, 큰 거 하나' 하고 주문하니 주인 양반이 작은 잔은 까냐Ca?a, 큰 잔은 하라Jarra라고 말한다며 일러준다.

 

사장의 말로는 이 건물 주민들은 점심, 저녁 할 것 없이 하루에 한 번은 가게에 들러 맥주나 콜라를 마신다고 한다. 이상한 일이다. 산책을 핑계 삼아 들릴 만한 거리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동네 맛집도 아닌데 출근 도장을 찍는다니 말이다. 바람 잘 통하는 테라스도 집집마다 있으니 자기 냉장고에 맥주 재워 두고 마시면 될 것을 굳이 나와서 마시는 걸까?

 

그들 각자의 사정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이방인인 내가 보기엔 대화 상대를 찾아 가게로 모여드는 듯싶다.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는 지구 최강의 쾌활한 분위기를 내뿜는 스페인 사람들이지만 말없이 혼자 있을 때면 당장이라도 테이블에 머리를 들이받을 것 같은 우울한 분위기를 풍긴다. 집에 혼자 있다가 그 우울함이 극에 달하면 급히 집 앞 바로 달려 나오는 것은 아닐까?

 

아니나 다를까 자리를 잡고 앉아 맥주를 한 잔 들고 옆 테이블에 사람과 이야기가 시작되면 얼굴에 화색이 돈다. 그도 아니면 아는 사람이 지나갈 때 꼭 불러서 말을 걸을 거는데 그 길 가던 사람도 대화 상대를 찾으러 나온 모양인지 아주 기쁜 얼굴로 인사를 나눈다. 그리고 이야기가 좀 길어진다 싶으면 가던 길 멈추고 자리 잡고 앉아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떠든다. 테이블마다 그런 식이니 내가 보기엔 ‘말이 하고 싶다->아래층 가게에 가야겠다->집에 음료가 있지만 그냥 자리 차지할 수 없으니 맥주라도 한잔 시켜야겠다’로 이어지는 게 아닌가 싶다.

 

옆 테이블을 보며 이런 생각을 하는 사이 가게 주인이 주문한 맥주를 들고나와 내 앞에 ‘하라’(큰 사이즈 맥주)를, 그 여자 앞에 ‘까냐’(작은 사이즈 맥주)를 내려놓는다. 그녀는 “주인 양반은 맨날 내 앞에 작은 잔을 내려놓는다”며 투덜거리면서 시원한 맥주를 꿀꺽꿀꺽 들이켠다. 그 여자가 덥다는 핑계로 매번 맥주를 마시는 꼴이 보기 싫다. 하지만 평소 말하기 싫어하는 그 여자가 살짝 취기가 올라 재잘재잘 말이 많아지는 걸 보는 건 행복하다.

 

3개월의 여행의 끝이 다가왔고 한국이 돌아갈 날이 코 앞이다. 이 순간이 그리워지면 그 여자에게 집 앞 편의점에서 맥주 한 잔 마시자고 해야겠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백종민/김은덕

두 사람은 늘 함께 하는 부부작가이다. 파리, 뉴욕, 런던, 도쿄, 타이베이 등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도시를 찾아다니며 한 달씩 머무는 삶을 살고 있고 여행자인 듯, 생활자인 듯한 이야기를 담아 『한 달에 한 도시』 시리즈를 썼다. 끊임없이 글을 쓰면서 일상을 여행하듯이 산다.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