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칭찬해주는 글은 눈을 질끈 감고 봐요

『운다고 달라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칭찬을 마주할 때 ‘하하하’ 웃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이고’ 한 숨을 쉬며 겸연쩍은 표정을 짓는 사람이 있다.

c43ffd1f45adb4090aed9f981d5c4e83.jpg

 

 

“리뷰를 보긴 보는데 빠르게 봐요. 비평적인 글들은 좀 오래 보고, 칭찬해주는 글은 눈을 질끈 감고 봐요. 물론 좋은 마음으로요.”

 

- 박준 인터뷰 중에서

 

꽤 오래 여러 사람을 인터뷰했다. 처음에는 유명한 사람을 만나는 게 좋아서, 중간에는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이야기를 듣는 게 좋아서, 나중에는 상대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잘 전달했을 때 얻는 쾌감이 좋아서 계속했다. 정곡을 찌르는 질문 같은 걸 잘하진 못하지만, 쓸모 없게 여겨지는 이야기가 결코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전하고 싶었다. 무척 소소해 보이는 이야기 속에서 드러나는 한 사람의 맨 얼굴을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잘 못하는 것에 목매기보다 조금이라도 잘하는 일을 하고 싶었다.

 

인터뷰 기사의 주인공은 ‘인터뷰이’다. 즉, 인터뷰를 당하는 사람. 인터뷰어의 이름을 보고 인터뷰를 읽는 사람은 많지 않다. 언젠가 모르는 독자에게 메일이 왔다. 짧은 자기 소개와 함께 인터뷰를 재밌게 읽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메일을 읽는 순간, 웬만하면 올라가지 않는 내 입꼬리가 볼우물 쪽으로 향했지만 이내 침착하게 “감사합니다”라고 답장을 썼다. 드물게 이런 메일을 받을 때마다 생각한다. 이야깃거리가 풍성하지 않아 만족스럽지 않았던 인터뷰, 조금 미안했던 인터뷰이들을.

 

얼마 전 박준 시인은 산문집을 펴내고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리뷰를 보긴 보는데 빠르게 봐요. 비평적인 글들은 좀 오래 보고, 칭찬해주는 글은 눈을 질끈 감고 봐요. 물론 좋은 마음으로요.” 질끈’이라는 부사를 듣자마자 나는 이 시인이 좋아졌다. 칭찬은 감사하게 받아야 하지만 계속 되새길 것은 아니다. 쓴 소리만 너무 깊이 새기는 것도 좋지 않지만.

 

간혹 생각한다. 행복감을 더 많이 느끼는 사람에 대해. 같은 일을 겪어도 더 즐거워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더 슬퍼하는 사람도 있다. 칭찬을 더 마음에 담아두고 가벼운 마음으로 살고 싶지만, 태생이 그렇지 않으면 내 성격을 받아들여야 한다. 받아들이지 않으면 내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칭찬을 마주할 때 ‘하하하’ 웃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이고’ 한숨을 쉬며 겸연쩍은 표정을 짓는 사람이 있다. 물론 나는 전자의 성격이 무척이나 부럽지만 후자로 태어났기에 눈을 질끈 감는다.

 

박준 인터뷰 다시 보기

▶다시 읽는 인터뷰’ 한눈에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저10,800원(10% + 5%)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의 시인 박준, 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시인 박준’이라는 ‘사람’을 정통으로 관통하는 글이다. 총 4부로 나누긴 하였지만 그런 나눔에 상관없이 아무 페이지나 살살 넘겨봐도 또 아무 대목이나 슬슬 읽어봐도 우리 몸의 피돌기처럼 그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시와 소설

매 계절 발표된 좋은 시와 소설, 작가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를 함께 엮어내는 ‘시소 프로젝트’의 첫 번째 책. 이번 책에는 2021년 봄부터 시작해 지난 한 해를 아름답게 물들인 여덟 작가의 작품을 담았고,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도 비하인드 스토리와 선정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포토그래퍼 사울 레이터의 최고 작품들

컬러 사진의 선구자 사울 레이터의 사진 에세이집. 미발표 유작을 수록해 그의 빛나는 순간을 완성했다. 1940년대 초기작부터 2000년대 후기작까지 엄선하여 그만의 시선이 어떻게 변화하고 완성되어가는지 엿볼 수 있다.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깊은 감동을 줄 사진과 글이 가득한 작품집.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새로운 이야기

추리와 로맨스 장르를 결합한 어린이 소설. 주인공 민준은 첫눈에 세미를 보자마자 마음을 빼앗기지만, 세미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주인공을 둘러싼 인물 간의 갈등과 내면을 다룬 이야기가 독특하고 신선하며, 거듭되는 반전은 추리 소설의 묘미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제대로 움직여야 통증이 사라진다

왜 다들 통증을 달고 살까? 대한민국 최초의 스포츠의학 전문가이자 국내 재활 치료 1인자인 홍정기 박사가 공개하는 움직임 회복 프로젝트.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EBS 클래스ⓔ 강의를 바탕으로 통증을 해소하고 바른 움직임을 찾을 수 있는 기적의 운동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