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칭찬해주는 글은 눈을 질끈 감고 봐요

『운다고 달라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칭찬을 마주할 때 ‘하하하’ 웃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이고’ 한 숨을 쉬며 겸연쩍은 표정을 짓는 사람이 있다.

c43ffd1f45adb4090aed9f981d5c4e83.jpg

 

 

“리뷰를 보긴 보는데 빠르게 봐요. 비평적인 글들은 좀 오래 보고, 칭찬해주는 글은 눈을 질끈 감고 봐요. 물론 좋은 마음으로요.”

 

- 박준 인터뷰 중에서

 

꽤 오래 여러 사람을 인터뷰했다. 처음에는 유명한 사람을 만나는 게 좋아서, 중간에는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이야기를 듣는 게 좋아서, 나중에는 상대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잘 전달했을 때 얻는 쾌감이 좋아서 계속했다. 정곡을 찌르는 질문 같은 걸 잘하진 못하지만, 쓸모 없게 여겨지는 이야기가 결코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전하고 싶었다. 무척 소소해 보이는 이야기 속에서 드러나는 한 사람의 맨 얼굴을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잘 못하는 것에 목매기보다 조금이라도 잘하는 일을 하고 싶었다.

 

인터뷰 기사의 주인공은 ‘인터뷰이’다. 즉, 인터뷰를 당하는 사람. 인터뷰어의 이름을 보고 인터뷰를 읽는 사람은 많지 않다. 언젠가 모르는 독자에게 메일이 왔다. 짧은 자기 소개와 함께 인터뷰를 재밌게 읽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메일을 읽는 순간, 웬만하면 올라가지 않는 내 입꼬리가 볼우물 쪽으로 향했지만 이내 침착하게 “감사합니다”라고 답장을 썼다. 드물게 이런 메일을 받을 때마다 생각한다. 이야깃거리가 풍성하지 않아 만족스럽지 않았던 인터뷰, 조금 미안했던 인터뷰이들을.

 

얼마 전 박준 시인은 산문집을 펴내고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리뷰를 보긴 보는데 빠르게 봐요. 비평적인 글들은 좀 오래 보고, 칭찬해주는 글은 눈을 질끈 감고 봐요. 물론 좋은 마음으로요.” 질끈’이라는 부사를 듣자마자 나는 이 시인이 좋아졌다. 칭찬은 감사하게 받아야 하지만 계속 되새길 것은 아니다. 쓴 소리만 너무 깊이 새기는 것도 좋지 않지만.

 

간혹 생각한다. 행복감을 더 많이 느끼는 사람에 대해. 같은 일을 겪어도 더 즐거워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더 슬퍼하는 사람도 있다. 칭찬을 더 마음에 담아두고 가벼운 마음으로 살고 싶지만, 태생이 그렇지 않으면 내 성격을 받아들여야 한다. 받아들이지 않으면 내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칭찬을 마주할 때 ‘하하하’ 웃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이고’ 한숨을 쉬며 겸연쩍은 표정을 짓는 사람이 있다. 물론 나는 전자의 성격이 무척이나 부럽지만 후자로 태어났기에 눈을 질끈 감는다.

 

박준 인터뷰 다시 보기

▶다시 읽는 인터뷰’ 한눈에 보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저10,800원(10% + 5%)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의 시인 박준, 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시인 박준’이라는 ‘사람’을 정통으로 관통하는 글이다. 총 4부로 나누긴 하였지만 그런 나눔에 상관없이 아무 페이지나 살살 넘겨봐도 또 아무 대목이나 슬슬 읽어봐도 우리 몸의 피돌기처럼 그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가장 위험하고 위대한 발명, '내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서 더 이상 자책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자는 인류를 오늘로 이끈 힘이 도구나 불, 언어의 사용이 아니라 "내일 보자!"라는 인사 안에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학문적 근거를 바탕으로 '내일'의 발명이 가져 온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를 풀어낸다.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인간의 노래

20세기를 대표하는 시인 세사르 바예호 시선집. 인간을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로 표현하고, 끊임없는 삶의 고통을 노래한 시 122편을 수록했다. "어쨌든, 오늘 나는 괴롭습니다. 오늘은 그저 괴로울 뿐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들의 노래이기도 하다.

유토피아는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 사람들이 그토록 꿈꾸던 모든 것은 이미 실현되었다. 그러나 당신이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주 15시간 노동. 보편적 기본소득. 이것은 더 이상 판타지가 아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극찬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시대적 비판과 담대한 미래지도.

우리가 바로 힙합이다!

힙합에 대한 편견은 이제 그만!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털어놓는 주인공들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힙합 동화가 탄생했다. 아이들이 고민하는 문제를 있는 그대로 랩 속에 유쾌하게 담아낸, 주인공 ‘한눈팔기’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힙합 크루 만들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