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어느 날 질병이 나에게 찾아온다면?

『아픈 몸을 살다』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작은 책이 한때 아팠거나 지금도 아픈 사람들, 그런 이들을 가까이에 둔 사람들, 그리고 아픈 이들과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의료진 등에게 살아 있는 이야기를 제공하는, 꽤 괜찮은 실용서로 쓰였으면 하는 마음 크다. (2017.08.17)

 

1.jpg

 

주위에 아픈 사람 한둘을 찾아보기 어렵지 않은 나이가 되었다. 여든을 넘은 부모님이 있는, 쉰 초반의 나에게 아픈 존재는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라 내 일이었다. 그래서인지 질병, 고통, 죽음을 다룬 책들이 한결 익숙해지고 친숙해졌다. 그러던 차에 이 책 『아픈 몸을 살다』를 만났다.

 

자신 역시 중병을 앓은 적이 있는 번역가 메이를 통해 소개받은 이 책은 곧바로 봄날의책 목록에 포함되었다. 책 속에는 되읽고 외우고 싶은 구절이 무척 많았다. 아픈 몸을 살았던, 그리고 살고 있는 몸으로는 쉽지 않은 성찰이 곳곳에 있었다. 이 책이 백인 지식인 남성 아서 프랭크의 특별한 생존기가 아니라, 아픈 몸을 사는, 그들을 돌보는 사람 모두와 만나는 책이 되면 참 좋겠다 싶었다. 그때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이 주위에 있었다. 고통과 질병과 죽음을 다룬 영화를 함께 보고 이야기했던 올해, 작년의 날들이 떠올랐다. 모임의 공동대표 김영옥, 전희경 선생에게 바로 ‘추천의 글’을 청했다. 아픈 몸을 둘러싸고 일어난 이야기가 책 속에서 나와 우리의 이야기로 바뀌었으면 싶은 마음에서. 우연찮게(!) 두 분 모두 중병을 앓았던 적이 있고(그리고 지금까지 그렇게 살고 있고), 또 그중 한 분은 중병 때문에 소중한 존재(어머니와 반려동물)를 떠나 보낸 사연이 있었다.

 

또 하나, 표지에 대한 이야기도 잠시 하고 싶다. 원래는 고갱의 「천사와 씨름하는 야곱」이라는 성화(聖畵)를 사용하려 했다. 그런데 너무나 종교적인 그림의 분위기가 보는 이들에게 불편함을 줄 수도 있겠다 싶어, 그것을 모티프 삼아서 『나는 지하철입니다』를 그린 김효은 작가가 자기 식으로 변주한 작품이다. 익숙하면서도 낯선 느낌이 혹시 들었다면 그런 배경 때문이리라.

 

‘아프다는 것’은 이제 더 이상 과거의 내가 아닌 상태, 새로운 삶의 상태가 되었다는 것을 뜻한다. 그리고 그 과정은 자신만이 아니라 자신을 둘러싼 관계 모두를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작은 책이 한때 아팠거나 지금도 아픈 사람들, 그런 이들을 가까이에 둔 사람들, 그리고 아픈 이들과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의료진 등에게 살아 있는 이야기를 제공하는, 꽤 괜찮은 실용서로 쓰였으면 하는 마음 크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지홍(봄날의책 대표)

봄날의책에서 책을 만듭니다.

아픈 몸을 살다

<아서 프랭크> 저/<메이> 역11,700원(10% + 5%)

아프다는 것이 어떤 일인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유려한 문장으로 밝힌 책! “아서 프랭크는 뼛속까지 파고드는 솔직함을 보여주면서 우리를 자신의 경험 안으로 안내한다. 그는 질병 경험을 에두르지 않고 직면하면서 통과하는 일에 어떤 가치가 있는지 보여준다.” 『아픈 몸을 살다』는 『몸의 증언』의 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