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인생의 각도를 '약간' 틀어놓은 책

『지독한 하루』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기 나열된 모든 죽음은 너무도 짧지만 감당할 수 없이 놀라운 우리의 인생을 위한 것이라 감히 생각해본다. 죽음에 관한 그의 책은 사실 삶을 위한 처방전이다. (2017.08.11)

지독한 하루 사진.jpg

 

“언제 죽어도 이상할 것이 없다.”
“그렇다면 나는 오늘 뭘 해야 하지?”

 

인생은 지극히 평범. 가볍게 나부끼는 듯해도 어느 날 문득 일상에 상상하지도 못했던 균열이 찾아온다. 주로 가장 큰 충격은 이별에서 온다. 가까운 사람이든 먼 사람이든…… 그리고 언젠가는 피할 수 없는 이별을 우리는 모두 앞두고 있다. 그것은 누구나 공평하게 맞이하게 되는 죽음이다. 책은 내가 죽음을 걱정하게 하고, 그보다 더 삶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지난해 『만약은 없다』 이후 거의 1년 만에 같은 작가가 쓴 『지독한 하루』를 또다시 세상으로 내보냈다. 작가인 남궁인은 응급의학과 의사다. 생사가 거짓말처럼 갈리는 곳에서 매일같이 죽음과 삶의 우연성과 필연성을 목격하는 사람이다. 두 책은 그런 극적인 현장의 기록이다.

 

지난해는 나에게도 쉬운 한 해가 아니었는데 『만약은 없다』는 내 인생의 각도를 '약간' 틀어놓은 사건 중 하나였다. 편집을 마친 날은 일요일이었다. 마지막까지 편집을 마치고 나는 한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때 이유도 없이 혼자 춘천까지 운전해서 달려갔다가, 다시 돌아왔다. 응급실의 하루하루, 죽음의 단면을 엿본 후로 뭔가 인생을 다시 보게 됐다고나 할까.

 

그래서 지금 살아 있는 순간이 더 소중해졌다. 타인을 섣불리 판단하는 일을 좀 관두게 됐고 인생을 더 사랑하게 됐고 살아 있는 동안 할 수 있는 좋은 일이 있다면 지금 당장 힘껏 해야만 한다는 걸 깨닫게 됐고 무엇보다 그걸 실천하게 됐다.

 

『지독한 하루』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이 책에서도 글 쓰는 의사 남궁인은 여전히 뛰어다닌다. 화상 환자들, 죽음을 향해 가는 사람들, 그들을 현실세계로 소환하려고 벌이는 온갖 몸부림. 소방관의 희생, 죄 없는 아이들이 당한 학대, 악마 같은 인간들, 그럼에도 천사 같은 사람들과 이들의 경이로운 인생. 여기 나열된 모든 죽음은 너무도 짧지만 감당할 수 없이 놀라운 우리의 인생을 위한 것이라 감히 생각해본다. 죽음에 관한 그의 책은 사실 삶을 위한 처방전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구민정(문학동네 편집자)

지속가능한 합리적 로맨티스트. 존경하는 사람은 수영 잘하는 사람과 가구 조립 잘하는 사람. 좋아하는 것은 한여름의 캐롤, 한겨울의 보사노바. 일요일 해질 무렵엔 요란하고 구색이 안 맞는 감자탕집 간판이 즐비한 해질녘 국도를 덜덜거리는 차로 달리는 것이 취미.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