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인생의 각도를 '약간' 틀어놓은 책

『지독한 하루』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기 나열된 모든 죽음은 너무도 짧지만 감당할 수 없이 놀라운 우리의 인생을 위한 것이라 감히 생각해본다. 죽음에 관한 그의 책은 사실 삶을 위한 처방전이다. (2017.08.11)

지독한 하루 사진.jpg

 

“언제 죽어도 이상할 것이 없다.”
“그렇다면 나는 오늘 뭘 해야 하지?”

 

인생은 지극히 평범. 가볍게 나부끼는 듯해도 어느 날 문득 일상에 상상하지도 못했던 균열이 찾아온다. 주로 가장 큰 충격은 이별에서 온다. 가까운 사람이든 먼 사람이든…… 그리고 언젠가는 피할 수 없는 이별을 우리는 모두 앞두고 있다. 그것은 누구나 공평하게 맞이하게 되는 죽음이다. 책은 내가 죽음을 걱정하게 하고, 그보다 더 삶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지난해 『만약은 없다』 이후 거의 1년 만에 같은 작가가 쓴 『지독한 하루』를 또다시 세상으로 내보냈다. 작가인 남궁인은 응급의학과 의사다. 생사가 거짓말처럼 갈리는 곳에서 매일같이 죽음과 삶의 우연성과 필연성을 목격하는 사람이다. 두 책은 그런 극적인 현장의 기록이다.

 

지난해는 나에게도 쉬운 한 해가 아니었는데 『만약은 없다』는 내 인생의 각도를 '약간' 틀어놓은 사건 중 하나였다. 편집을 마친 날은 일요일이었다. 마지막까지 편집을 마치고 나는 한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때 이유도 없이 혼자 춘천까지 운전해서 달려갔다가, 다시 돌아왔다. 응급실의 하루하루, 죽음의 단면을 엿본 후로 뭔가 인생을 다시 보게 됐다고나 할까.

 

그래서 지금 살아 있는 순간이 더 소중해졌다. 타인을 섣불리 판단하는 일을 좀 관두게 됐고 인생을 더 사랑하게 됐고 살아 있는 동안 할 수 있는 좋은 일이 있다면 지금 당장 힘껏 해야만 한다는 걸 깨닫게 됐고 무엇보다 그걸 실천하게 됐다.

 

『지독한 하루』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이 책에서도 글 쓰는 의사 남궁인은 여전히 뛰어다닌다. 화상 환자들, 죽음을 향해 가는 사람들, 그들을 현실세계로 소환하려고 벌이는 온갖 몸부림. 소방관의 희생, 죄 없는 아이들이 당한 학대, 악마 같은 인간들, 그럼에도 천사 같은 사람들과 이들의 경이로운 인생. 여기 나열된 모든 죽음은 너무도 짧지만 감당할 수 없이 놀라운 우리의 인생을 위한 것이라 감히 생각해본다. 죽음에 관한 그의 책은 사실 삶을 위한 처방전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구민정(문학동네 편집자)

지속가능한 합리적 로맨티스트. 존경하는 사람은 수영 잘하는 사람과 가구 조립 잘하는 사람. 좋아하는 것은 한여름의 캐롤, 한겨울의 보사노바. 일요일 해질 무렵엔 요란하고 구색이 안 맞는 감자탕집 간판이 즐비한 해질녘 국도를 덜덜거리는 차로 달리는 것이 취미.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