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인생의 각도를 '약간' 틀어놓은 책

『지독한 하루』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기 나열된 모든 죽음은 너무도 짧지만 감당할 수 없이 놀라운 우리의 인생을 위한 것이라 감히 생각해본다. 죽음에 관한 그의 책은 사실 삶을 위한 처방전이다. (2017.08.11)

지독한 하루 사진.jpg

 

“언제 죽어도 이상할 것이 없다.”
“그렇다면 나는 오늘 뭘 해야 하지?”

 

인생은 지극히 평범. 가볍게 나부끼는 듯해도 어느 날 문득 일상에 상상하지도 못했던 균열이 찾아온다. 주로 가장 큰 충격은 이별에서 온다. 가까운 사람이든 먼 사람이든…… 그리고 언젠가는 피할 수 없는 이별을 우리는 모두 앞두고 있다. 그것은 누구나 공평하게 맞이하게 되는 죽음이다. 책은 내가 죽음을 걱정하게 하고, 그보다 더 삶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지난해 『만약은 없다』 이후 거의 1년 만에 같은 작가가 쓴 『지독한 하루』를 또다시 세상으로 내보냈다. 작가인 남궁인은 응급의학과 의사다. 생사가 거짓말처럼 갈리는 곳에서 매일같이 죽음과 삶의 우연성과 필연성을 목격하는 사람이다. 두 책은 그런 극적인 현장의 기록이다.

 

지난해는 나에게도 쉬운 한 해가 아니었는데 『만약은 없다』는 내 인생의 각도를 '약간' 틀어놓은 사건 중 하나였다. 편집을 마친 날은 일요일이었다. 마지막까지 편집을 마치고 나는 한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때 이유도 없이 혼자 춘천까지 운전해서 달려갔다가, 다시 돌아왔다. 응급실의 하루하루, 죽음의 단면을 엿본 후로 뭔가 인생을 다시 보게 됐다고나 할까.

 

그래서 지금 살아 있는 순간이 더 소중해졌다. 타인을 섣불리 판단하는 일을 좀 관두게 됐고 인생을 더 사랑하게 됐고 살아 있는 동안 할 수 있는 좋은 일이 있다면 지금 당장 힘껏 해야만 한다는 걸 깨닫게 됐고 무엇보다 그걸 실천하게 됐다.

 

『지독한 하루』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이 책에서도 글 쓰는 의사 남궁인은 여전히 뛰어다닌다. 화상 환자들, 죽음을 향해 가는 사람들, 그들을 현실세계로 소환하려고 벌이는 온갖 몸부림. 소방관의 희생, 죄 없는 아이들이 당한 학대, 악마 같은 인간들, 그럼에도 천사 같은 사람들과 이들의 경이로운 인생. 여기 나열된 모든 죽음은 너무도 짧지만 감당할 수 없이 놀라운 우리의 인생을 위한 것이라 감히 생각해본다. 죽음에 관한 그의 책은 사실 삶을 위한 처방전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구민정(문학동네 편집자)

지속가능한 합리적 로맨티스트. 존경하는 사람은 수영 잘하는 사람과 가구 조립 잘하는 사람. 좋아하는 것은 한여름의 캐롤, 한겨울의 보사노바. 일요일 해질 무렵엔 요란하고 구색이 안 맞는 감자탕집 간판이 즐비한 해질녘 국도를 덜덜거리는 차로 달리는 것이 취미.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