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자연에서 읽다, 뇌피셜

신간 『자연에서 읽다』부터 신조어 ‘뇌피셜’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뇌’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선수 이적이나 연예인 열애에 관한 추측성 기사 댓글로 자주 보인다. 가짜뉴스를 향한 네티즌의 분노 표출이 아닐까. 유사한 말로는 ‘지인’과 ‘오피셜’의 합성어인 ‘지피셜’이 있다. (2017.07.18)

표지.jpg

 

1.jpg

 

2.jpg

 

3.jpg

 

4(1).jpg

 

5.jpg

 

 

 

<BOOK> 자연에서 읽다


자꾸 SNS에서 인생을 읽으려 하지 말고, 자연에서 좀 읽어보자. 저자 김혜형은 십수 년간 출판 편집자로 일하다 훌쩍 시골로 삶터를 옮겼다. 책을 일구는 대신 땅을 일구며, 그는 참 많이 변했다. 강박이 사라진 ‘넓은’ 독서의 시간들을 책으로 묶었다. (Editor. 까치)

 

<ISSUE> 7,530원


최저임금이란 근로자의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가 정한 임금의 최소 기준이다. 이제 한 시간 일하면 적어도 밥 값은 나오게 됐다. (Editor. 토끼)

 

<PLAY> 대한민국소극장열전

 

부산, 대구, 광주, 전주 등 대한민국의 소극장이 연합한 네트워크 프로그램. 구미에서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것’이라는 슬로건으로 각 지역 극단의 작품이 올라간다. (Editor. 골라)

<ITEM> 핸디형 선풍기

 

대세라지만 아무거나 살 수 있나? 휴대용 보조배터리 제조기업으로 유명한 트로닉에서 2000mAh 대용량 보조배터리를 장착한 티팬을 출시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블레이드는 프리미엄급 실리콘으로 제조했다. (Editor. 쟁야)

 

<신조어> 뇌피셜 (자기 혼자만의 생각을 공식적 사실로 믿고 주장하는 행위)

 

‘뇌’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선수 이적이나 연예인 열애에 관한 추측성 기사 댓글로 자주 보인다. 가짜뉴스를 향한 네티즌의 분노 표출이 아닐까. 유사한 말로는 ‘지인’과 ‘오피셜’의 합성어인 ‘지피셜’이 있다.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자연에서 읽다

<김혜형> 저11,700원(10% + 5%)

자연의 풍경과 언어의 풍경을 오가며 마주친 삶의 기척들 도시에 살면서 10년 넘게 인문 출판사에서 편집장으로 일해온 저자는 어느 날 “가슴속 열망을 주체 못하고” 훌쩍 삶터를 옮겼다. 책을 일구는 대신 땅을 일구며 자연에 깃들어 산 지 어느덧 10년, 거대한 생명계 안 그물코 하나로 존재하는 자신을 깨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트로닉 T-FAN 휴대용 미니 손 선풍기

휴대용선풍기,핸디형선풍기,미니선풍기,usb선풍기12,900원(0% + 0%)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