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자연에서 읽다, 뇌피셜

신간 『자연에서 읽다』부터 신조어 ‘뇌피셜’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뇌’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선수 이적이나 연예인 열애에 관한 추측성 기사 댓글로 자주 보인다. 가짜뉴스를 향한 네티즌의 분노 표출이 아닐까. 유사한 말로는 ‘지인’과 ‘오피셜’의 합성어인 ‘지피셜’이 있다. (2017.07.18)

표지.jpg

 

1.jpg

 

2.jpg

 

3.jpg

 

4(1).jpg

 

5.jpg

 

 

 

<BOOK> 자연에서 읽다


자꾸 SNS에서 인생을 읽으려 하지 말고, 자연에서 좀 읽어보자. 저자 김혜형은 십수 년간 출판 편집자로 일하다 훌쩍 시골로 삶터를 옮겼다. 책을 일구는 대신 땅을 일구며, 그는 참 많이 변했다. 강박이 사라진 ‘넓은’ 독서의 시간들을 책으로 묶었다. (Editor. 까치)

 

<ISSUE> 7,530원


최저임금이란 근로자의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가 정한 임금의 최소 기준이다. 이제 한 시간 일하면 적어도 밥 값은 나오게 됐다. (Editor. 토끼)

 

<PLAY> 대한민국소극장열전

 

부산, 대구, 광주, 전주 등 대한민국의 소극장이 연합한 네트워크 프로그램. 구미에서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것’이라는 슬로건으로 각 지역 극단의 작품이 올라간다. (Editor. 골라)

<ITEM> 핸디형 선풍기

 

대세라지만 아무거나 살 수 있나? 휴대용 보조배터리 제조기업으로 유명한 트로닉에서 2000mAh 대용량 보조배터리를 장착한 티팬을 출시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블레이드는 프리미엄급 실리콘으로 제조했다. (Editor. 쟁야)

 

<신조어> 뇌피셜 (자기 혼자만의 생각을 공식적 사실로 믿고 주장하는 행위)

 

‘뇌’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선수 이적이나 연예인 열애에 관한 추측성 기사 댓글로 자주 보인다. 가짜뉴스를 향한 네티즌의 분노 표출이 아닐까. 유사한 말로는 ‘지인’과 ‘오피셜’의 합성어인 ‘지피셜’이 있다.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자연에서 읽다

<김혜형> 저11,700원(10% + 5%)

자연의 풍경과 언어의 풍경을 오가며 마주친 삶의 기척들 도시에 살면서 10년 넘게 인문 출판사에서 편집장으로 일해온 저자는 어느 날 “가슴속 열망을 주체 못하고” 훌쩍 삶터를 옮겼다. 책을 일구는 대신 땅을 일구며 자연에 깃들어 산 지 어느덧 10년, 거대한 생명계 안 그물코 하나로 존재하는 자신을 깨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트로닉 T-FAN 휴대용 미니 손 선풍기

휴대용선풍기,핸디형선풍기,미니선풍기,usb선풍기12,900원(0% + 0%)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