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자연에서 읽다, 뇌피셜

신간 『자연에서 읽다』부터 신조어 ‘뇌피셜’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뇌’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선수 이적이나 연예인 열애에 관한 추측성 기사 댓글로 자주 보인다. 가짜뉴스를 향한 네티즌의 분노 표출이 아닐까. 유사한 말로는 ‘지인’과 ‘오피셜’의 합성어인 ‘지피셜’이 있다. (2017.07.18)

표지.jpg

 

1.jpg

 

2.jpg

 

3.jpg

 

4(1).jpg

 

5.jpg

 

 

 

<BOOK> 자연에서 읽다


자꾸 SNS에서 인생을 읽으려 하지 말고, 자연에서 좀 읽어보자. 저자 김혜형은 십수 년간 출판 편집자로 일하다 훌쩍 시골로 삶터를 옮겼다. 책을 일구는 대신 땅을 일구며, 그는 참 많이 변했다. 강박이 사라진 ‘넓은’ 독서의 시간들을 책으로 묶었다. (Editor. 까치)

 

<ISSUE> 7,530원


최저임금이란 근로자의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가 정한 임금의 최소 기준이다. 이제 한 시간 일하면 적어도 밥 값은 나오게 됐다. (Editor. 토끼)

 

<PLAY> 대한민국소극장열전

 

부산, 대구, 광주, 전주 등 대한민국의 소극장이 연합한 네트워크 프로그램. 구미에서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것’이라는 슬로건으로 각 지역 극단의 작품이 올라간다. (Editor. 골라)

<ITEM> 핸디형 선풍기

 

대세라지만 아무거나 살 수 있나? 휴대용 보조배터리 제조기업으로 유명한 트로닉에서 2000mAh 대용량 보조배터리를 장착한 티팬을 출시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블레이드는 프리미엄급 실리콘으로 제조했다. (Editor. 쟁야)

 

<신조어> 뇌피셜 (자기 혼자만의 생각을 공식적 사실로 믿고 주장하는 행위)

 

‘뇌’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선수 이적이나 연예인 열애에 관한 추측성 기사 댓글로 자주 보인다. 가짜뉴스를 향한 네티즌의 분노 표출이 아닐까. 유사한 말로는 ‘지인’과 ‘오피셜’의 합성어인 ‘지피셜’이 있다.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자연에서 읽다

<김혜형> 저11,700원(10% + 5%)

자연의 풍경과 언어의 풍경을 오가며 마주친 삶의 기척들 도시에 살면서 10년 넘게 인문 출판사에서 편집장으로 일해온 저자는 어느 날 “가슴속 열망을 주체 못하고” 훌쩍 삶터를 옮겼다. 책을 일구는 대신 땅을 일구며 자연에 깃들어 산 지 어느덧 10년, 거대한 생명계 안 그물코 하나로 존재하는 자신을 깨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트로닉 T-FAN 휴대용 미니 손 선풍기

휴대용선풍기,핸디형선풍기,미니선풍기,usb선풍기12,900원(0% + 0%)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아파트먼트 스릴러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아파트먼트 스릴러'. 303호에 살던 오드리가 살해되고 3명의 남자가 그 주위를 맴돌고 있다. 312호에서 303호가 보이는 ㄷ자 모양의 아파트는 결코 안전한 곳이 아니다. 읽고 나면 당장 집 안 모든 창문과 문을 한 번씩 체크하게 될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작가의 단편동화집

<꽃섬 고양이>는 달동네 마을에 사는 길고양이 노랑이의 이야기이다. 사회적 약자와 그보다 더 아래에 있는 거리의 동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연대하는 네 편의 이야기는 혐오와 폭력의 시대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99세 철학자에게 배우는 행복론

자신이 행복하다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이유가 여러 가지겠지만 행복에 관해 진지하게 탐색해보지 않은 탓도 있다. 김형석 교수도 90이 넘어서야 행복에 관해 생각했다고 한다. 노학자의 행복론을 담은 이 책은 제목 그대로 행복을 예습하기에 좋은 참고서다.

건강하게 지속 가능한 진짜 다이어트

한 달에 10kg 감량, 이것만 먹으면 무조건 빠진다 등 엉터리 속설에 솔깃한 적이 있는가? 다이어트는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이 불편한 진실 때문에 요요와 다이어트 사이를 오가고 있다면, 이제부터 몸은 건강해지고 효율적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진짜 다이어트를 시작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