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6년 만에 연락한 작가

『플랑드르 화가들』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이 너무 두꺼워지면 안 된다며 마케터가 마지막 순간까지 압박을 해왔지만 그래도 꿋꿋하게 버텨 간신히 412쪽에서 타협을 했다.(2017.07.25)

 

플랑드르.jpg

 

“오랜만에 연락드립니다.”

 

작년 늦가을 어느 날, 정말 오랜만에 네덜란드에서 살고 있는 작가로부터 메일을 받았다. 언젠가 서점에서 『루르몬트의 정원』이란 에세이를 보고, 네덜란드에 대한 책이라기에 바로 집어 들었던 적이 있다. 네덜란드에서 살고 있는 저자가 쓴 생활 에세이였는데, 유익한 내용도 많아 재미있게 읽었다. 책을 다 읽고 난 후에도 왠지 마음이 끌려서 저자의 메일로 이메일을 보냈다. 또 다른 집필 계획이 있는지, 그렇다면 두 번째 책은 뮤진트리에서 만들고 싶다고. 저자는 내 제안을 마음에 품고 있겠노라고 답을 보내 왔고, 그로부터 6년이 흐른 후 그 두 번째 원고가 준비되었다는 메일을 보낸 것이다. 이번에는 네덜란드와 벨기에의, 화가들의 도시에 대해 썼다는 설명과 함께.

 

그 6년 동안 나는 60여 권의 책을 만들었는데, 내가 선택한 책들은 늘상 재미보다는 의미를 강조하고, 잘 팔리는 쪽보다는 MD가 안타까워하는 책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어쩌다 내가 고른 게 아니라 누군가가 나를 고른, 나의 기준만이 아닌 책을 낼 때면, 주변 사람들에게 호언하곤 한다. 이번 책은 잘 팔릴 거라고. 물론 잘 되면 ‘잘 결정한 덕’이고, 살짝 아쉬우면 ‘다양한 시도’인 거다.

 

하여간 『플랑드르 화가들』의 원고는 한국과 네덜란드를 오가며, 저자가 엄선한 그림과 틈틈이 답사하며 찍은 사진을 글 앞뒤에 적절히 배치하느라 여러 차례 수정을 거듭한 끝에 도톰한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일부 그림에 대해서는 저작권 사용 허락도 받아야 했고, 최대한 해상도가 높은 파일을 찾는 수고로움도 꽤 감수해야 했다. 책이 너무 두꺼워지면 안 된다며 마케터가 마지막 순간까지 압박을 해왔지만 그래도 꿋꿋하게 버텨 간신히 412쪽에서 타협을 했다. 어쩔 수없이 들어낸 그림과 사진들은 아깝지만 블로그와 포스트에서 다시 되살려보기로 마음을 달래며.

 

저자는 사진을 들어내자고 할 때면 특히 말줄임표가 이어지는 카톡을 보내오곤 했는데, 발품 팔아가며 찍은 사진들이니 왜 안 그렇겠는가.

 

그러나 이번 책 역시 나의 취향과 크게 다르지 않으니 호언을 살짝 물리긴 해야 할 모양이다. 네덜란드와 벨기에의 화가들 12명과 그들의 도시를 이야기하는데 음식이나 맛집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고, 화가들의 작품에 대한 설명도 길지 않다. 작품 설명이야 인터넷을 검색하면 넘치도록 많으니 구구절절 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겠지만, 전체를 훑어봐도 맥주라는 단어 몇 번 나오고 치즈에 대한 언급은 고작 두 번이 전부다.

 

네덜란드 하면 마을의 광장에 쌓여 있는 넙적하고 둥그런 노란 치즈 덩어리들이 떠오르고, 벨기에는 그 어느 곳 못지않게 맛있는 맥주로 유명한 나라 아닌가. 외국인들에게 한식을 소개할 때 불고기와 비빔밥이 우선 거론되지만 정작 우리가 일상적으로 먹고 즐기는 음식은 아니듯이, 저자 역시 10년 넘게 네덜란드에 살다 보니 그들이 아끼는 진짜가 따로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일까. 그래서 저자는 세상 그 어느 도시도 부러워하지 않고 자신의 도시를 사랑했던 화가들과, 오늘날까지 그들을 자랑스러워하는 도시의 이야기에만 집중하기로 한 것일까. 덕택에 우리는 렘브란트ㆍ루벤스ㆍ얀 판 에이크처럼 우리가 익히 아는 화가들뿐만 아니라, 개성 넘치는 농민화의 대가 브뤼헐, 「슬퍼하는 남자」를 그린 엔소르, 그리고 몬드리안, 마그리트 등의 삶과 그림과 흔적들을 이 책에서 충분히 느낄 수 있다.

 

도시의 골목마다 다양한 갤러리들이 있고, 그림은 특권층의 기호품이 아니라 누구나 일상에서 느끼고 즐기는 소품이라 생각하는 곳, 전통을 간직하고 소박함을 중요한 덕목으로 여기면서도 첨단의 디자인을 선보이는 사람들, ‘플랑드르 화가들’만으로도 충분히 자손만대 누리고 살 플랑드르 사람들. 이쯤에서 다른 호언은 물리더라도 한 가지만은 장담하고 싶다. 이 책을 읽고 나면 반 고흐의 준데르트와 제임스 엔소르의 오스텐더는 꼭 가보고 싶어질 거라는 것.

 

“어휴, 그거 또 독특한 취향이시라니까요~”
“아 글쎄, 아님… 말고!”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남주(뮤진트리 편집자)

‘일희일비하지 말자’를 일상의 지침으로 삼고, 책을 고르고 만듭니다.

플랑드르 화가들

<금경숙> 저16,200원(10% + 5%)

네덜란드와 벨기에를 중심으로 활동한 플랑드르 화가 12명의 삶을 살펴보고 그들의 도시들을 탐색한 책이다. 북해 연안의 저지대에서 그들만의 독자적인 화풍을 일궈 낸 플랑드르 미술의 거장들. 저마다 ‘화가들의 도시’임을 최고의 자랑으로 내세우는 네덜란드와 벨기에의 유서 깊은 도시들. 이 책은 그 도시에서 태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미 도착한 미래, 당신은 어디쯤 와 있는가

기술의 현재를 읽어 미래의 기회를 잡아라! 스마트화, 무료화, 민주화로 대변되는 미래의 3대 키워드부터 변화의 시대에 알아야 할 미래기술까지. 세계적인 미래연구기구와 박영숙 저자가 공개하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돌파하기 위한 최적의 미래 예측서.

문학동네시인선 100호 기념 티저 시집

'보다 젊은 감각과 보다 깊은 사유를 지향한다!'는 캐치프레이즈로 시작한 문학동네시인선이 100호에 이르렀다.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였지만 시집을 읽는 소소한 기쁨"을 전해준 시집들이 있어서 다행. 100호는 앞으로 선보이게 될 시인들을 미리 보여주는 티저 시집이다.

소녀의 스케이트 날과 화가의 연필이 만나다

『파도야 놀자』 이수지 작가의 신작! 스케이트를 타는 소녀가 하얀 빙판 위를 마치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자유롭게 미끄러져 가며 이야기가 흐릅니다. 우아하게 회전하고, 점프하면서 글 없이 그림만으로 얼음 위 아름다운 ‘선’을 그려내는 이야기를 담아낸 특별한 그림책입니다.

인공지능, 인류의 적인가 동반자인가

'라이프 3.0',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스스로 설계하는 인공지능의 다른 말이다. 알파고는 이세돌과 커제를 차례로 쓰러뜨렸다. 인공지능은 인류에 어쩌면 위기일 수도 있다. 이세돌 커제가 그러했듯, 우리도 인공지능에 밀릴 수 있어서다. 인류와 생명의 미래를 만나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