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매진 드래곤스, 어쩐지 뒤죽박죽

이매진 드래곤스 〈Evol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빌보드에서 여전히 기세 좋게 승승장구하기는 하나 자칫하면 빠지는 것이 매너리즘이다. 호흡의 정비가 필요하다. (2017.07.19)

1.jpg


우선의 실망감. 이매진 드래곤스를 챙겨 듣던 이들에게는 새로울 것이 없는 음반이다. 경향성이 계속되기 때문이다. 이전 작품에 주원료로 쓰이던 가스펠풍 코러스나 호흡을 참았다가 한 번에 터뜨리는 구성. 매섭게 정박에 내리치는 드럼, 감성 짙은 보컬 등 그룹의 트레이드마크가 다시 또 고스란히 담겼다. 유사성의 연속에서 그나마 숨통을 놓이게 하는 건 죽지 않은 멜로디 메이킹 능력뿐이다.

 

무섭게 비상했던 1집에서도 다소 무거운 사운드를 안고 주춤했던 2집에서도 밴드의 선율은 캐치했다. 박수 소리, 일렉트릭 기타, 전자음, 타악기 등을 촘촘히 엮어 흐름을 밀고 나가 단숨에 곡조를 각인시키는 것이 그 수법. 이번 3집의 타이틀 곡 「Thunder」에서는 초기작 「It’s time」의 경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흥겨움이, 「Believer」에는 대표 히트곡 「Radioactive」의 날카롭고 강렬한 호흡이 분했다. 그 외의 수록곡 또한 탄탄하게 각자의 자리를 차지한다.

 

문제는 곡의 올곧음이 지나치게 복제적이고 그 단점을 앨범 단위의 완성도가 채워주지 못한다는 것이다. 전부터 이어지던 음반 전체의 스토리나 완결성이 이번에도 부족하다. 앞쪽은 밴드 중심의 진한 사운드가 뒤쪽은 상대적으로 가벼운 분위기의 조금씩 풀던 전자음이 색채를 더하는 모양이기는 하나 뚜렷한 심지가 보이지 않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과거의 것을 닮은 싱글의 매력은 떨어지고 힘과 능력을 마음껏 펼친 음반은 피로감을 몰고 올 뿐이다.

 

정규의 이름을 달고 3의 숫자까지 올랐으나 어쩐지 순서가 뒤죽박죽이다. 연속된 앨범 사이의 정체성과 무게감과 색채가 비슷하니 발생하는 문제다. 2년에 한 번씩 성실히 태어나는 작품에 비해 처음의 재기발랄함이 갈수록 흐릿해지는 것도 문제. 새로운 청자에게는 이 정도로 만족과 쾌감이 될지 몰라도 오랜 팬에게는 아쉬울 따름이다. 빌보드에서 여전히 기세 좋게 승승장구하기는 하나 자칫하면 매너리즘이다. 호흡의 정비가 필요하다.


박수진(muzikism@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3625명의 공부 습관 관찰기

한 고등학교 교사가 10년 동안 직접 만나고 가르친 학생들 3625명의 공부 습관을 이야기한다. 이 책에는 특별한 공부법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실천하지 못하는 것들을 보여 줄 뿐이다. 일상에서 작은 습관을 만드는 공부 이야기.

흔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그녀들의 이야기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쓴,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삶 이야기.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명작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 교열자

아무리 아름다운 글이라도 오타나 비문이 섞이면 작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 훌륭한 작품 뒤에는 뛰어난 교열자가 존재한다. 이 책은 저명한 교열자, 메리 노리스의 이야기다. 40년 동안 글과 씨름하며 세운 자신만의 문장론, 유명한 저자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수줍은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 치유 그림책

아이들에게 싫은 건 싫다고, 좋은 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주는 그림책. 빨리빨리 괴물, 내꺼내꺼 괴물 등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상황들을 보여주며, “ 내 마음 표현하기” 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 도전하도록 도와줍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