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매진 드래곤스, 어쩐지 뒤죽박죽

이매진 드래곤스 〈Evol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빌보드에서 여전히 기세 좋게 승승장구하기는 하나 자칫하면 빠지는 것이 매너리즘이다. 호흡의 정비가 필요하다. (2017.07.19)

1.jpg


우선의 실망감. 이매진 드래곤스를 챙겨 듣던 이들에게는 새로울 것이 없는 음반이다. 경향성이 계속되기 때문이다. 이전 작품에 주원료로 쓰이던 가스펠풍 코러스나 호흡을 참았다가 한 번에 터뜨리는 구성. 매섭게 정박에 내리치는 드럼, 감성 짙은 보컬 등 그룹의 트레이드마크가 다시 또 고스란히 담겼다. 유사성의 연속에서 그나마 숨통을 놓이게 하는 건 죽지 않은 멜로디 메이킹 능력뿐이다.

 

무섭게 비상했던 1집에서도 다소 무거운 사운드를 안고 주춤했던 2집에서도 밴드의 선율은 캐치했다. 박수 소리, 일렉트릭 기타, 전자음, 타악기 등을 촘촘히 엮어 흐름을 밀고 나가 단숨에 곡조를 각인시키는 것이 그 수법. 이번 3집의 타이틀 곡 「Thunder」에서는 초기작 「It’s time」의 경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흥겨움이, 「Believer」에는 대표 히트곡 「Radioactive」의 날카롭고 강렬한 호흡이 분했다. 그 외의 수록곡 또한 탄탄하게 각자의 자리를 차지한다.

 

문제는 곡의 올곧음이 지나치게 복제적이고 그 단점을 앨범 단위의 완성도가 채워주지 못한다는 것이다. 전부터 이어지던 음반 전체의 스토리나 완결성이 이번에도 부족하다. 앞쪽은 밴드 중심의 진한 사운드가 뒤쪽은 상대적으로 가벼운 분위기의 조금씩 풀던 전자음이 색채를 더하는 모양이기는 하나 뚜렷한 심지가 보이지 않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과거의 것을 닮은 싱글의 매력은 떨어지고 힘과 능력을 마음껏 펼친 음반은 피로감을 몰고 올 뿐이다.

 

정규의 이름을 달고 3의 숫자까지 올랐으나 어쩐지 순서가 뒤죽박죽이다. 연속된 앨범 사이의 정체성과 무게감과 색채가 비슷하니 발생하는 문제다. 2년에 한 번씩 성실히 태어나는 작품에 비해 처음의 재기발랄함이 갈수록 흐릿해지는 것도 문제. 새로운 청자에게는 이 정도로 만족과 쾌감이 될지 몰라도 오랜 팬에게는 아쉬울 따름이다. 빌보드에서 여전히 기세 좋게 승승장구하기는 하나 자칫하면 매너리즘이다. 호흡의 정비가 필요하다.


박수진(muzikism@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