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미로콰이, 현란하게 작렬하는 신디사이저

자미로콰이 〈Automatio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앨범은 현대 트렌드를 담아내면서 대중에게 애시드 재즈와 펑크(Funk)로 기억되는 자미로콰이의 이미지를 갱신시킨다. (2017.07.05)

1.jpg

 

7년 만에 돌아온 거물급 펑크(Funk) 밴드 자미로콰이의 그루브는 여전히 고급스럽고 댄서블하다. 7개의 앨범이 나오는 동안 대부분 기본 밴드 구성에서 관악기와 스트링 등 자연(自然) 악기로 쌓아온 특유의 리듬을 증명했으며, 이는 <Automaton>를 통해 한 단계 진화한다. 다프트 펑크식의 빈티지한 그루브부터 기존의 애시드 재즈와 함께 들려준 소울풀한 보컬까지 이질감 없이 엮어낸다. 그들만의 프로듀싱 능력이 다시 빛을 발하는 순간이며 밴드에게도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계기다.

 

앨범 포문을 여는 「Shake it on」 후 현란하게 작렬하는 신시사이저의 향연과 함께 등장하는 리드 싱글 「Automaton」은 자아를 잃어가는 현대인을 적절하게 표현한다. 교묘하게 섞인 변박, 불안정하게 끝나는 코러스, 그리고 보코더의 활용까지 나무랄 곳이 없다. 초반부터 현대 트렌드를 담아내면서 대중에 애시드 재즈와 펑크(Funk)로 기억되는 자미로콰이의 이미지를 갱신시킨다.

 

새로운 사운드와 함께 자미로콰이의 리더인 제이 케이(Jay Kay)는 현대인에 대한 생각을 음악 안에 담아냈다. 보코더로 각 소절에 변화를 준 「Superfresh」는 밤새워 놀고 싶은 젊음을, 토속적인 퍼커션과 보컬이 이끌어가는 「Summer girl」은 지난 추억을, 찬란한 신시사이저 리프가 무한 반복하는 「Carla」는 사랑하는 딸을 노래했다. 전부 인생사 소중한 감정을 공유하는 관계와 그 안에서 크고 작게 느끼는 행복을 묘사한다.

 

일렉트로니카에서 넘어온 신시사이저가 가득 차도 그 안에는 충분하게 다양한 스타일이 들어있다. 그 중 올드스쿨의 향이 짙게 배어 있는 「Nights out in the jungle」, 색소폰 솔로와 피아노 애드립이 애시드 재즈 자취와 함께 남아 있는 「Vitamin」이 전자음의 포화 속에서도 매력을 뽐낸다. 특히 중독적인 멜로디의 「We can do it」은 꿀렁거리는 베이스 라인으로부터 전달 받은 생동감 넘치는 그루브를 선사한다.

 

자미로콰이가 다시 돌아온 세상은 예전과 달랐기에, 그들은 다른 방식으로 이를 인지하며 접근한다. 인공지능에까지 이른 기계화로 삶은 더욱 편리해졌지만, 그 대가는 고스란히 돌아왔다. 휴머니즘을 상실해버린 「Automaton」. 결국 과학의 발전은 기계를 인간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인간을 기계로 만들었다.


임동엽(sidyiii33@nate.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가장 위험하고 위대한 발명, '내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서 더 이상 자책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자는 인류를 오늘로 이끈 힘이 도구나 불, 언어의 사용이 아니라 "내일 보자!"라는 인사 안에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학문적 근거를 바탕으로 '내일'의 발명이 가져 온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를 풀어낸다.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인간의 노래

20세기를 대표하는 시인 세사르 바예호 시선집. 인간을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로 표현하고, 끊임없는 삶의 고통을 노래한 시 122편을 수록했다. "어쨌든, 오늘 나는 괴롭습니다. 오늘은 그저 괴로울 뿐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들의 노래이기도 하다.

유토피아는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 사람들이 그토록 꿈꾸던 모든 것은 이미 실현되었다. 그러나 당신이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주 15시간 노동. 보편적 기본소득. 이것은 더 이상 판타지가 아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극찬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시대적 비판과 담대한 미래지도.

우리가 바로 힙합이다!

힙합에 대한 편견은 이제 그만!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털어놓는 주인공들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힙합 동화가 탄생했다. 아이들이 고민하는 문제를 있는 그대로 랩 속에 유쾌하게 담아낸, 주인공 ‘한눈팔기’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힙합 크루 만들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