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댄 아우어바흐, 모자람은 더더욱 없는 근사한 곡

댄 아우어바흐 〈Waiting On A Song〉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쉽게 만날 수 없는 레트로 마스터피스가 등장하는 또 하나의 순간이 이 능력 좋은 블루스맨의 손끝에서 다시금 이뤄졌다. (2017.07.12)

1.png

 

댄 아우어바흐가 좋은 송라이터라는 사실을 알아채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앨범을 여는 포크 컨트리 트랙 「Waiting on a song」의 시작과 함께 나긋하게 찰랑이는 아티스트의 선율은 작품의 전면에 나서 여유롭게 소구력을 일으킨다. 그 소구력은 그리고, 어렵지 않게 러닝 타임 전반에 퍼져나간다. 편곡에 힘이 덜 실린 곡들부터 볼까. 규모가 간편한 트랙들에서 댄 아우어바흐의 작곡 역량과 결과물의 가치가 더욱 잘 드러난다. 인트로의 기타 리프와 보컬 파트에만 주된 멜로디를 심어놓은 「Never in my wildest dreams」의 전반부, 셔플 리듬 외엔 이렇다 할 장치가 보이지 않는 「Livin’ in sin」의 버스, 고전에 입각해 단출하게 사운드를 구성해놓은 「Waiting on a song」의 전반을 보자. 과하지 않고 아기자기하게 만들어진 아티스트 특유의 멜랑콜리한 선율들이 러닝 타임을 조심스레 주도해 나간다. 이러한 경향은 사운드 섹션을 큼지막하게 가져가는 「Shine on me」, 「Malibu man」과 같은 트랙들에서도 유효하게 이어진다.

 

<Waiting On A Song>에 수록된 곡 전반이 상당히 잘 들린다. 그런 점에 있어 음반은 댄 아우어바흐의 최근 작품들과는 다소 다른 맥락에 서있는 앨범이라고도 할 수 있다. 블랙 키스의 프론트맨으로서 데인저 마우스의 프로듀싱과 함께 주조했던 <Turn Blue>에서의 네오 사이키델리아나, 새로운 밴드 디 아크스로 새긴 <Yours, Dreamily,>에서의 빈티지한 사이키델릭 록, 첫 솔로 앨범 <Keep It Hid>에서의 뿌연 로 파이의 블루스처럼 소리를 어지러이 흩뜨려놓지 않는다. 예와 닮은 몽롱한 질감이 작품 곳곳에 껴있기는 하다만, 전작들에서와는 달리 아티스트는 이 장치가 작품을 한 가득 뒤덮게끔 내버려두지 않는다. 그 대신, 편곡에서 무게감을 획득하는 쪽은 최근 댄 아우어바흐를 사로잡은 내쉬빌 컨트리 사운드와 포크, 1970년대 풍의 R&B, 소울로 구성한 사운드 외피. 바로 이 위치에 <Waiting On A Song>의 높은 접근성이 기인한다. 한층 부드럽고 풍부해진 사운드는 아티스트의 좋은 선율을 한껏 살려낸다.

 

편곡의 규모를 키운 곡들로 시선을 옮겨보자. 사운드의 구성요소들은 저마다 뚜렷한 컬러를 지니고 있다. 프로듀서 릭 루빈에 대한 찬가 「Malibu man」과 리드미컬한 소울 트랙 「King of one horse town」, 클래식한 R&B 선율로 운을 떼는 「Undertow」에는 모타운 혹은 알 그린 풍의 관현악 편곡이 덧대어져 있고, 가벼운 컨트리 사운드의 「Never in my wildest dreams」, 갤럽 리듬으로 어쿠스틱 기타가 흥겹게 내달리는 「Show me」에는 내쉬빌 사운드의 풍성한 오케스트레이션과 코러스가 추가돼있다. 그러나 그 어느 독특한 터치도 멜로디를 우악스럽게 잡아먹지 않는다. 옛 레코드에서 포착해낸 고풍스러운 스타일의 활용은 한 발짝 뒤로 물러난 지점에서 선율을 뒷받침하는, 그 정도에서만 이루어진다. 캐치한 코러스 라인에 스트링이 풍미를 더하는 「Malibu man」과 곡 말미에 이르기까지 아득하게 울리는 선율을 혼 섹션이 묵묵히 뒷받침하는 「Never in my wildest dreams」를 비롯한 여러 트랙들이 이 맥락에서 좋은 증거를 제시한다. 마크 노플러의 따스한 핑거스타일 기타와 넉넉한 사운드 구성이 활기찬 멜로디를 확실하게 부각하는 루츠 록 「Shine on me」는 최고의 결과물로 꼽히기에 물론 모자람이 없고.

 

아티스트의 디스코그래피에서 가장 듣기에 좋은 앨범이 탄생하는 과정, 그 기저에는 좋은 배합률이 자리하고 있다. 받아들이기에 편안한 멜로디를 만드는 송라이터로서의 면모, 애정 어린 손길로 루츠 음악을 뒤적이는 복고주의자의 태도, 고전성 깃든 장치들을 신선하게 재배치하는 실험가의 기질, 이 모두가 한 데서 어울리되 가지런히 정돈된 작품으로서 잘 다가올 수 있었던 결과에는 균형감이 중요 요인으로 작용한다. 수준 높은 댄 아우어바흐의 재능과, 작곡과 연주 등 창작의 주요 단계에서 큰 힘을 보탠 존 프라인과 바비 우드, 듀언 에디와 같은 컨트리 포크, 루츠 록 계 거장들의 관록은 그 지점을 어렵지 않게 찾아냈다. 그리고 결국 이렇게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결코 과하지는 않지만, 모자람은 더더욱 없는 근사한 곡들이 트랙리스트에서 연속한다. 쉽게 만날 수 없는 레트로 마스터피스가 등장하는 또 하나의 순간이 이 능력 좋은 블루스맨의 손끝에서 다시금 이뤄졌다.

 

이수호 (howard19@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가장 위험하고 위대한 발명, '내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서 더 이상 자책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자는 인류를 오늘로 이끈 힘이 도구나 불, 언어의 사용이 아니라 "내일 보자!"라는 인사 안에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학문적 근거를 바탕으로 '내일'의 발명이 가져 온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를 풀어낸다.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인간의 노래

20세기를 대표하는 시인 세사르 바예호 시선집. 인간을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로 표현하고, 끊임없는 삶의 고통을 노래한 시 122편을 수록했다. "어쨌든, 오늘 나는 괴롭습니다. 오늘은 그저 괴로울 뿐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들의 노래이기도 하다.

유토피아는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 사람들이 그토록 꿈꾸던 모든 것은 이미 실현되었다. 그러나 당신이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주 15시간 노동. 보편적 기본소득. 이것은 더 이상 판타지가 아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극찬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시대적 비판과 담대한 미래지도.

우리가 바로 힙합이다!

힙합에 대한 편견은 이제 그만!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털어놓는 주인공들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힙합 동화가 탄생했다. 아이들이 고민하는 문제를 있는 그대로 랩 속에 유쾌하게 담아낸, 주인공 ‘한눈팔기’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힙합 크루 만들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