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댄 아우어바흐, 모자람은 더더욱 없는 근사한 곡

댄 아우어바흐 〈Waiting On A Song〉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쉽게 만날 수 없는 레트로 마스터피스가 등장하는 또 하나의 순간이 이 능력 좋은 블루스맨의 손끝에서 다시금 이뤄졌다. (2017.07.12)

1.png

 

댄 아우어바흐가 좋은 송라이터라는 사실을 알아채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앨범을 여는 포크 컨트리 트랙 「Waiting on a song」의 시작과 함께 나긋하게 찰랑이는 아티스트의 선율은 작품의 전면에 나서 여유롭게 소구력을 일으킨다. 그 소구력은 그리고, 어렵지 않게 러닝 타임 전반에 퍼져나간다. 편곡에 힘이 덜 실린 곡들부터 볼까. 규모가 간편한 트랙들에서 댄 아우어바흐의 작곡 역량과 결과물의 가치가 더욱 잘 드러난다. 인트로의 기타 리프와 보컬 파트에만 주된 멜로디를 심어놓은 「Never in my wildest dreams」의 전반부, 셔플 리듬 외엔 이렇다 할 장치가 보이지 않는 「Livin’ in sin」의 버스, 고전에 입각해 단출하게 사운드를 구성해놓은 「Waiting on a song」의 전반을 보자. 과하지 않고 아기자기하게 만들어진 아티스트 특유의 멜랑콜리한 선율들이 러닝 타임을 조심스레 주도해 나간다. 이러한 경향은 사운드 섹션을 큼지막하게 가져가는 「Shine on me」, 「Malibu man」과 같은 트랙들에서도 유효하게 이어진다.

 

<Waiting On A Song>에 수록된 곡 전반이 상당히 잘 들린다. 그런 점에 있어 음반은 댄 아우어바흐의 최근 작품들과는 다소 다른 맥락에 서있는 앨범이라고도 할 수 있다. 블랙 키스의 프론트맨으로서 데인저 마우스의 프로듀싱과 함께 주조했던 <Turn Blue>에서의 네오 사이키델리아나, 새로운 밴드 디 아크스로 새긴 <Yours, Dreamily,>에서의 빈티지한 사이키델릭 록, 첫 솔로 앨범 <Keep It Hid>에서의 뿌연 로 파이의 블루스처럼 소리를 어지러이 흩뜨려놓지 않는다. 예와 닮은 몽롱한 질감이 작품 곳곳에 껴있기는 하다만, 전작들에서와는 달리 아티스트는 이 장치가 작품을 한 가득 뒤덮게끔 내버려두지 않는다. 그 대신, 편곡에서 무게감을 획득하는 쪽은 최근 댄 아우어바흐를 사로잡은 내쉬빌 컨트리 사운드와 포크, 1970년대 풍의 R&B, 소울로 구성한 사운드 외피. 바로 이 위치에 <Waiting On A Song>의 높은 접근성이 기인한다. 한층 부드럽고 풍부해진 사운드는 아티스트의 좋은 선율을 한껏 살려낸다.

 

편곡의 규모를 키운 곡들로 시선을 옮겨보자. 사운드의 구성요소들은 저마다 뚜렷한 컬러를 지니고 있다. 프로듀서 릭 루빈에 대한 찬가 「Malibu man」과 리드미컬한 소울 트랙 「King of one horse town」, 클래식한 R&B 선율로 운을 떼는 「Undertow」에는 모타운 혹은 알 그린 풍의 관현악 편곡이 덧대어져 있고, 가벼운 컨트리 사운드의 「Never in my wildest dreams」, 갤럽 리듬으로 어쿠스틱 기타가 흥겹게 내달리는 「Show me」에는 내쉬빌 사운드의 풍성한 오케스트레이션과 코러스가 추가돼있다. 그러나 그 어느 독특한 터치도 멜로디를 우악스럽게 잡아먹지 않는다. 옛 레코드에서 포착해낸 고풍스러운 스타일의 활용은 한 발짝 뒤로 물러난 지점에서 선율을 뒷받침하는, 그 정도에서만 이루어진다. 캐치한 코러스 라인에 스트링이 풍미를 더하는 「Malibu man」과 곡 말미에 이르기까지 아득하게 울리는 선율을 혼 섹션이 묵묵히 뒷받침하는 「Never in my wildest dreams」를 비롯한 여러 트랙들이 이 맥락에서 좋은 증거를 제시한다. 마크 노플러의 따스한 핑거스타일 기타와 넉넉한 사운드 구성이 활기찬 멜로디를 확실하게 부각하는 루츠 록 「Shine on me」는 최고의 결과물로 꼽히기에 물론 모자람이 없고.

 

아티스트의 디스코그래피에서 가장 듣기에 좋은 앨범이 탄생하는 과정, 그 기저에는 좋은 배합률이 자리하고 있다. 받아들이기에 편안한 멜로디를 만드는 송라이터로서의 면모, 애정 어린 손길로 루츠 음악을 뒤적이는 복고주의자의 태도, 고전성 깃든 장치들을 신선하게 재배치하는 실험가의 기질, 이 모두가 한 데서 어울리되 가지런히 정돈된 작품으로서 잘 다가올 수 있었던 결과에는 균형감이 중요 요인으로 작용한다. 수준 높은 댄 아우어바흐의 재능과, 작곡과 연주 등 창작의 주요 단계에서 큰 힘을 보탠 존 프라인과 바비 우드, 듀언 에디와 같은 컨트리 포크, 루츠 록 계 거장들의 관록은 그 지점을 어렵지 않게 찾아냈다. 그리고 결국 이렇게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결코 과하지는 않지만, 모자람은 더더욱 없는 근사한 곡들이 트랙리스트에서 연속한다. 쉽게 만날 수 없는 레트로 마스터피스가 등장하는 또 하나의 순간이 이 능력 좋은 블루스맨의 손끝에서 다시금 이뤄졌다.

 

이수호 (howard19@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한국문학사 최초 500번째 시집

첫 책이 출간 후 햇수로 40년 만이다. "시가 우리를 직접 구원하지는 못하더라도 시가 있음으로 해서 누군가의 삶이 전혀 다른 것이 될 수도 있다는 믿음"으로 이어진 걸음에 박수를 보내며, "천천히, 그러나 꾸준히 세계를 향해 나아간 40년의 역사"를 읽어본다.

평범한 부모가 이뤄낸 기적 같은 육아법

아픈 아내를 대신해 독박육아를 떠안은 아빠가 두 아이를 학업에 매우 뛰어나게 길러내며 '영재발굴단 「아빠의 비밀」등 방송에 소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책과 도서관, 부모의 행동만으로도 모든 아이가 공부를 놀이처럼 느끼며 자랄 수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는 책이다.

아이에게 전하는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

태어나서 어른이 될 때까지 변화무쌍한 성장 과정 속에서 아이에 대한 엄마의 변함없는 사랑을 이야기하는 그림책. 모든 엄마가 사랑하는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따뜻한 사랑과 힘찬 응원을 담았다. 『수박 수영장』의 안녕달 작가의 그림이 따뜻하고 정겹다.

왜 부동산 대폭락은 일어나지 않았나?

사야 할까, 팔아야 할까? 정권 교체로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부동산 시장. 저자는 경제와 부동산 시장, 정부정책이 어떻게 맞물려 돌아가는지에 대한 이해가 먼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을 이해하기 위한 날카로운 질문과 엄밀한 해법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