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퇴사준비생의 도쿄] 누구나 한번쯤 퇴사를 준비한다

여행에서 찾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요컨대 이 책은 ‘세계의 한가운데에서 벌어진 교류와 흥망의 역사’라 할 수 있다. (2017.07.07)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3.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4.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5.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6.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7.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8.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9.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0.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1.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2.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3.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4.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5.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6.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7.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8.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19.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0.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1.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2.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3.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4.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5.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6.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7.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8.jpg

 

퇴사준비생의도쿄_책소개29.jpg

 

 

나의 미래를 위한 커리어를 준비하고 실력을 키우고 싶은 사람들, 그리고 퇴사를 고민하는 사람들이 사업적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최적의 콘텐츠를 담았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을 5개 키워드 ‘발견ㆍ차별ㆍ효율ㆍ취향ㆍ심미’를 중심으로 ‘도쿄’에서 찾은 의미 있는 사업철학, 업의 본질, 틀을 깨는 비즈니스 모델, 번뜩이는 운영방식, 차이를 만드는 디테일 등을 기록했다. 누구나 한 번쯤은 가 봤을 도쿄에서, 누구도 본 적 없는 도쿄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을 『퇴사준비생의 도쿄』에서 만나본다.

 

대표 저자 이동진은 트래블코드 대표로, 콘텐츠 기획을 총괄한다. 연세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올리버와이만에서 전략 컨설턴트로 일했다.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미래가 있다고 생각해 CJ E&M으로 이직, 콘텐츠 비즈니스와 복합문화공간 관련 전략 수립 업무를 담당했다. 『어떻게 결정할 것인가』를 공동 저술했다.


 

 

퇴사준비생의 도쿄이동진 저 | 더퀘스트(길벗)
퇴사준비생에게 필요한 건 ‘담력’이 아니라 ‘실력’이다. 취업과 마찬가지로 퇴사에도 실력을 키우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회사의 브랜드, 시스템 등에 기댄 실력이 아니라 독자적인 경제생활을 하기 위한 진짜 실력 말이다. 그 중에서도 비즈니스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갖추는 것이 출발점이다. 이 필수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으로 선진 도시를 들여다볼 것을 제안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퇴사준비생의 도쿄

<이동진>,<최경희>,<김주은>,<민세훈> 공저14,220원(10% + 5%)

누구나, 언젠가, 한번쯤 퇴사준비생이 된다 퇴사준비생에게 필요한 건 ‘담력’이 아니라 ‘실력’이다. 취업과 마찬가지로 퇴사에도 실력을 키우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회사의 브랜드, 시스템 등에 기댄 실력이 아니라 독자적인 경제생활을 하기 위한 진짜 실력 말이다. 그 중에서도 비즈니스 아이디어와 인사이트를 갖..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