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철학 듣는 밤 2] 철학에서 일상을 번역하다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 삶에 대하여
『철학 듣는 밤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철학의 힘으로 강렬한 생의 긍정을 톺아보는 유쾌한 방송’을 취지로 난해하게 철학을 설명하기보다 명쾌하고 쉽게 다가가는 데 초점을 맞춘다. (2017.07.04)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두 남자의 철학수다>는 철학을 주제로 한 팟캐스트로, 20세기와 21세기 철학자를 주로 다룬다. ‘철학의 힘으로 강렬한 생의 긍정을 톺아보는 유쾌한 방송’을 취지로 난해하게 철학을 설명하기보다 명쾌하고 쉽게 다가가는 데 초점을 맞춘다. 쓸모 없어도 즐길 수 있는 걸 하고, 하기 싫고 고통스러운 질문이라도 던지는 것, 일상에서 무언가를 지속하고 최선을 다하는 게 철학하는 거라는 마음가짐으로 책이 나왔다.

 


 

 

철학 듣는 밤 2 김준산, 김형섭 공저 | 프리렉(이한디지털리)
레비스트로스? 라캉? 몰라도 돼요. 쓸모 없어도 즐길 수 있는 걸 하세요. 하기 싫고 고통스러운 질문이라도 던지세요. 답 따위는 몰라도 좋습니다. 일상에서 무언가를 지속하려는 게 중요한 거예요. 그저 우린,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 게 철학하는 거예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철학 듣는 밤 2

<김준산>,<김형섭> 공저11,700원(10% + 5%)

담벼락에 오줌 좀 싸봐야 철학하는 거죠 교양으로 철학하는 건 쉬워요. 그냥 누군가에게 “레비스트로스도 모르냐, 라캉은 아냐?”라고 자랑 삼을 수 있죠. 하지만 그건 무의미한 폭력이에요. 바꾸지 못하는 현실이 있는데 화려한 수사가 무슨 소용이 있나요? 철학은 고상한 취미가 아니라 담벼락에 오줌도 싸보고, 심각..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언론인 권석천의 법원개혁 현장 리포트

상식에서 벗어난 판결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저자는 대법관 임명 과정부터 대법원 논쟁까지, 현직 판사도 잘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을 속속들이 파헤친다. 과거의 대법원에서 있었던 개혁 시도에 주목하며, 퇴행하고 있는 현 대법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진짜 휴식법

왜 아무리 쉬어도 피곤이 풀리지 않는 걸까? 문제는 육체가 아닌 뇌의 피로다!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순간에도 쉼 없이 공회전을 하고 있는 뇌.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잡념을 떨쳐내고, 분노와 충동을 조절하여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북돋아주는 최고의 휴식법을 소개한다.

세계를 향한 평화와 반전의 외침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의 노래 ‘Imagine 이매진’의 가사로 만들어진 그림책. 평화로운 세상을 상상하며 인류에게 전하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을 울리는 가사를 누구라도 공감하며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인상적인 그림으로 표현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킬러'의 귀환

스티븐 킹의 첫 탐정 소설 시리즈 〈빌 호지스〉 3부작 완결편. '메르세데스 킬러' 브래디는 테러를 저지당하면서 받은 물리적 충격 덕분에 기이한 능력을 얻게 되고, 최근 잇달아 벌어진 자살 사건들이 그의 짓이라 의심하는 퇴직 형사 빌 호지스와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