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철학 듣는 밤 2] 철학에서 일상을 번역하다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 삶에 대하여
『철학 듣는 밤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철학의 힘으로 강렬한 생의 긍정을 톺아보는 유쾌한 방송’을 취지로 난해하게 철학을 설명하기보다 명쾌하고 쉽게 다가가는 데 초점을 맞춘다. (2017.07.04)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두 남자의 철학수다>는 철학을 주제로 한 팟캐스트로, 20세기와 21세기 철학자를 주로 다룬다. ‘철학의 힘으로 강렬한 생의 긍정을 톺아보는 유쾌한 방송’을 취지로 난해하게 철학을 설명하기보다 명쾌하고 쉽게 다가가는 데 초점을 맞춘다. 쓸모 없어도 즐길 수 있는 걸 하고, 하기 싫고 고통스러운 질문이라도 던지는 것, 일상에서 무언가를 지속하고 최선을 다하는 게 철학하는 거라는 마음가짐으로 책이 나왔다.

 


 

 

철학 듣는 밤 2 김준산, 김형섭 공저 | 프리렉(이한디지털리)
레비스트로스? 라캉? 몰라도 돼요. 쓸모 없어도 즐길 수 있는 걸 하세요. 하기 싫고 고통스러운 질문이라도 던지세요. 답 따위는 몰라도 좋습니다. 일상에서 무언가를 지속하려는 게 중요한 거예요. 그저 우린,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 게 철학하는 거예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철학 듣는 밤 2

<김준산>,<김형섭> 공저11,700원(10% + 5%)

담벼락에 오줌 좀 싸봐야 철학하는 거죠 교양으로 철학하는 건 쉬워요. 그냥 누군가에게 “레비스트로스도 모르냐, 라캉은 아냐?”라고 자랑 삼을 수 있죠. 하지만 그건 무의미한 폭력이에요. 바꾸지 못하는 현실이 있는데 화려한 수사가 무슨 소용이 있나요? 철학은 고상한 취미가 아니라 담벼락에 오줌도 싸보고, 심각..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