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립출판물 저자를 만나다] 중세 덕질에서 시작한 요리책 - 황종욱

『타유방의 요리서』 황종욱 역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요리책도 아니고 역사서도 아닌 내용을 책으로 내는 건 독립출판사만이 할 수 있는 작업일 거예요. (2017.07.03)

20170607__황종욱 (2).jpg

 

『타유방의 요리서』는 14세기 중반에서 후반까지 프랑스 왕의 요리장으로 일했던 기욤 티렐, 일명 ‘타유방’의 이름으로 시작하는 중세 최초의 요리서다. 거세한 닭으로 만든 흰 수프스튜, 신선한 칠성장어, 초록색 달걀 수프 등 목차만 보면 맛을 상상하기 힘든 요리가 많다. ‘고기를 비계에 튀긴 다음 덜 익은 포도즙을 끼얹’어서 내놓는 요리라니, 과연 무슨 맛일까?


이 책의 역자인 황종욱은 불어불문학과를 나와 개발도상국의 특혜무역체제와 경제개발 간 관계를 주제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외교부 아프리카미래전략센터, OECD 대한민국 정책센터 등에서 근무하고 지금은 로스쿨에 재학 중이다.


책을 낸 이유는 중세 ‘덕질’이었어요. 특히 중세 책문화를 좋아했는데, 트위터에서 만난 이무영 철학박사가 먼저 중세의 여러 잡학 서적을 번역해보자고 제안해서 시작했어요. 중세에서 근대로 넘어가는 시기에 지금의 인식 체계나 학적 체계에 포섭되지 않는 책들이 있거든요. 그중 하나가 『타유방의 요리서』였는데, 그야말로 요리학의 삼국사기 같은 느낌의 책이기 때문에 번역했을 때 많은 층위를 가질 수 있고, 특히 당대의 미식 문화가 어떤 의미였고 어떤 양상이었는지 보여준다고 생각했어요.


책에 적힌 대로 요리를 하면 음식이 되는 게 별로 없어요. 실제로 몇 개 시도해 봤는데 먹을 수 없는 수준의 결과물도 나오고요. 그건 그만큼 중세 유럽인들과 현대 사람들의 미각의 범위가 전혀 다르다는 뜻이거든요.


처음부터 큰 출판사에 접촉하겠다는 마음이 없었어요. 스스로 합리적 판단을 내리더라도 이 책은 정말 상업성이 없는 책이라고 생각했거든요. 요리책도 아니고 역사서도 아닌 내용을 책으로 내는 건 독립출판사만이 할 수 있는 작업일 거예요.

 

20170607__황종욱 (3).jpg


스스로 이렇게 말하기는 웃기지만, 저 자신이 독립출판을 좋아하면서 독립출판으로 책을 냈으니 성공한 ‘덕후’라고 할 수 있겠죠. 독립출판을 출판의 한 형식이라고 본다면 역사서를 번역해서 내더라도 큰 문제가 아니고, 오히려 문학 쪽은 독립출판이 일반적인 출판 시장의 틈새를 성실하고 빠르게 메워준다고 생각해요. 최근에 독립출판사 ‘frame/page’에서 쥘 베른의 『녹색광선』이 나오기도 했는데, ‘덕후’가 아니라면 번역해서 낼 엄두가 내지 않는 책이죠.


책과는 상관없는 공부를 많이 했어요. 번역도 이제까지 제 이력과는 상관없는 일이었죠. 직장에 다니면서 번역을 하고 주석과 해제를 쓰는 작업을 했습니다. 지금 책은 1쇄가 다 팔리고 2쇄가 나왔고, 저는 로스쿨에 합격해서 다시 다른 공부를 하고 있어요. 앞으로도 비슷한 중세 덕질을 하려고 합니다. 번역하려는 책이 몇 가지 있는데요. 최대 우선순위는 제가 봤을 때 재밌는 책입니다. 지금 하는 공부가 끝나고 나면 다시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겠죠?

 

중세의 수고본을 읽고 번역한다는 것은 우리가 한 권의 책에 당연하다는 듯 부여하는 단일성(unity)과 유일성(uniqueness)에 의문을 제기한다는 것이다. 한 권의 책은 다른 하나의 책의 일부일 수도 있고, 다른 책을 제 안에 품고 있는 하나의 총체일 수도 있다. 그러한 관계들이 필연보다는 오히려 우연에 기대고 있다는 것이 그 궤적을 추적하는 과정을 어느 정도는 낭만적으로 만드는 것도 사실이다. - 『타유방의 요리서』, 72쪽


 

 

타유방의 요리서 황종욱 역 | 유어마인드
『타유방의 요리서』는 프랑스어로 쓰인 중세 최초의 요리서를 번역, 그 텍스트가 지닌 물음과 의미를 해제와 함께 푼 책이다. 14세기 중반에서 후반까지 프랑스 왕 샤를 5세와 6세의 요리장으로 일했던 기욤 티렐, 일명 ‘타유방'의 이 요리서는 중세의 조리법 이해를 돕는 사전이자 궁중의 문화와 사치를 들여다 볼 수 있는 확대경이자 수수께끼를 남기는 문학 텍스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타유방의 요리서

<황종욱> 역11,700원(10% + 5%)

『타유방의 요리서』는 프랑스어로 쓰인 중세 최초의 요리서를 번역, 그 텍스트가 지닌 물음과 의미를 해제와 함께 푼 책이다. 14세기 중반에서 후반까지 프랑스 왕 샤를 5세와 6세의 요리장으로 일했던 기욤 티렐, 일명 ‘타유방'의 이 요리서는 중세의 조리법 이해를 돕는 사전이자 궁중의 문화와 사치를 들여다 볼 수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진부한 성공법칙 따윈 잊어버려!

공부를 잘해야만 성공할 수 있을까? 사회성이 부족하고 내성적이면, 끈기가 부족하면 성공할 수 없을까? 저자는 남들과 똑 같은 길을 가는 건 최고가 되기 위한 방법 가운데 가장 힘든 길이라고 강조하며, 나만의 방식으로 기회를 만드는 성공의 비밀을 밝힌다.

강원국 글쓰기 완결판

왜 글쓰기가 필요한가, 에 대해 저자는 투명 인간처럼 살지 않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남과 다른, 오롯이 나다운 글을 쓰기 위해서 저자가 고민해온 바를 책으로 담았다. 소재 선정, 첫 문장, 구성 등 글쓰기에 필요한 기본기는 물론, 작업 환경 등 세세한 요소도 다뤘다.

은퇴를 꿈꾸는 킬러의 파란만장한 날들

이사카 고타로의 〈킬러 시리즈〉 최신작. 집에서는 지독한 공처가지만 업계에서는 베테랑 킬러인 남자는 일을 그만두고 싶지만 여의찮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누군가로부터 습격을 받고, 위험한 사건들에 휘말리는데. 그는 과연 가족을 지키고 은퇴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흥미진진한 실제 크기 동물 탐험을 떠나자

세상에서 아주 작은 동물들은 얼마나 작고 엄청 큰 동물들은 얼마나 클까요? 북극곰의 발, 기린의 혀, 대왕오징어의 눈 등 동물의 실제 크기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며, 정보 그림책의 어려움을 한 방에 날려버리고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합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