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목에 대하여] 세계적 미술품 감정사의 안목을 기르는 방법

『안목에 대하여; 가치를 알아보는 눈』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일에 안목이 필요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계적인 미술품 감정사가 들려주는 안목을 기르는 방법, 그리고 일과 삶에서 안목의 중요성!

 

2-1.jpg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2-9.jpg

 

2-10.jpg

 

2-11.jpg

 

2-12.jpg

 

2-13.jpg

 

2-14.jpg

 

2-15.jpg

 

2-16.jpg

 

안목의 사전적 정의는 ‘사물을 보고 분별하는 견식’이다. 즉 경험과 배움을 바탕으로 가치 있는 것, 아름다운 것을 가려내는 능력을 뜻한다. 안목은 주로 예술 분야에서 요구되지만 높은 안목이 꼭 예술 분야에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우리 삶에서도 가치 있는 것, 진짜를 가려내는 안목이 필요하다. 예를 들면 회사에서는 스펙이 아닌 진짜 인재를 알아보는 안목이 있어야 하고, 역사, 사회, 경제 분야에서도 예리하게 변화를 감지하고 읽어내는 안목이 필요하다. 『안목에 대하여; 가치를 알아보는 눈』에서 저자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어떻게 안목을 길러왔는지, 일과 삶에서 안목이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등을 들려준다. 그럼으로써 일에서든 삶에서든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볼 수 있는 특별한 눈, 안목을 기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저자 필리프 코스타마냐는 1959년 프랑스 니스에서 태어났다. 에콜 뒤 루브르에서 미술사를 전공하고, 1994년 파리 4대학 소르본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탈리아 회화를 전문으로 하는 미술사학자로서 미술품 감정사와 학예사를 병행하고 있다. 2006년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술관이자 코르시카 섬의 명소로 꼽히는 아작시오 미술관의 관장으로 부임한 이래 프리미티비즘과 17~18세기 바로크 회화 등의 이탈리아 미술품과 나폴레옹의 외삼촌 페슈 추기경의 컬렉션을 관리 및 전시하고 있다. 전 세계 몇 안 되는 미술품 감정사로서 정체가 불분명한 그림의 원작자를 판명하고 행방이 묘연했던 걸작을 발견하며 작품의 진위 여부를 판단한다. 이를 위해 X선 분석 등의 현대 과학기술보다 천부적 재능과 예리한 직감, 부단한 현장답사로 형성된 안목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직관과 지식의 절묘한 융합을 토대로 미술사의 위대한 발견을 수차례 이뤄냈다.

 


 

 

안목에 대하여필리프 코스타마냐 저 / 김세은 역 | 아날로그(글담)
. 이 책에서 저자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어떻게 안목을 길러왔는지, 일과 삶에서 안목이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등을 들려준다. 그럼으로써 일에서든 삶에서든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볼 수 있는 특별한 눈, 안목을 기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안목에 대하여

<필리프 코스타마냐> 저/<김세은> 역15,300원(10% + 5%)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일에 안목이 필요하다 세계적인 미술품 감정사가 들려주는 안목을 기르는 방법, 그리고 일과 삶에서 안목의 중요성! 안목의 사전적 정의는 ‘사물을 보고 분별하는 견식’이다. 즉 경험과 배움을 바탕으로 가치 있는 것, 아름다운 것을 가려내는 능력을 뜻한다. 안목은 주로 예술 분야에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우리의 생을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들

『해리 쿼버트 사건의 진실』 조엘 디케르 신작. '볼티모어 골드먼' 가의 화려한 시대와 몰락 이야기를 통해 우리네 인생의 비밀을 들추어낸다. 전작도 그러했듯 648페이지의 두께가 결코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독자의 마음을 홀딱 빼앗는 이야기가 거침없이 펼쳐진다.

최숙희 작가의 열두 달 탄생목 이야기

『괜찮아』, 『엄마가 화났다』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최숙희 작가 3년만의 신작.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는 매화, 속 깊은 참나무, 꿋꿋한 소나무 등 일년 열두 달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지닌 나무들을 아이들이 태어난 달의 나무로 선물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처절한 생존 법칙

속이고 훔치고 튀어라! 화려한 성공 신화의 무대, 실리콘밸리에 숨겨진 배신과 탐욕, 비정함을 거침없이 폭로한 논픽션. 페이스북, 트위터 고위직에 몸담은 그가 털어놓은 대범하고 흥미로운 날 것 그대로의 기록. 아마존 베스트 1위에 오른 2016년 최고의 문제작.

엄마와 아이가 행복해지는 그림

국내 최고 미술치료 전문가가 전하는 하루 10분 미술관. 세계적인 명화 속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긍정적인 마음을 채우고 엄마의 감정을 다스리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의 그림 읽는 법을 따라가면서 내면을 다독이고 자신만의 힐링 타임을 가져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