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굿 이브닝, 펭귄] 성(性)스러운 자기고백

세계 30억 마리 펭귄의 불안과 두려움
『굿 이브닝, 펭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조금은 자극적일 수 있는 페니스 이야기로 시작한 『굿 이브닝, 펭귄』이 뒤로 갈수록 손 잡아주고 싶은 따뜻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이런 상황들이 바로 지금 우리의 현실이기 때문일 것이다.

1.jpg

 

2.png

 

3.png

 

4.png

 

5.png

 

6.jpg

 

7.png

 

8.png

 

9.png

 

10.jpg

 

11.jpg

 

12.png

 

13.jpg

 

14.jpg

 

15.jpg

 

16.jpg

 

17.png

 

18.jpg

 

19.jpg

 

20.png

 

21.jpg

 

22.png

 

23.jpg

 

24.png

 

25.jpg

 

26.jpg

 

27.png

 

28.jpg

 

29.png

 

30.jpg

 

『굿 이브닝, 펭귄』에는 H. O. T., 삐삐, 마니또, 판치기, 플로피 디스켓, IMF 사태, 1999년 지구 종말론 등 90년대 중후반에 중고등학교를 다닌 사람들이 추억할 만한 요소들이 곳곳에서 나타난다. 그중에서도 우리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단어는 ‘IMF’다. 진짜 달러 한번 본 적 없는 중학생인 ‘나’에게 IMF는 그저 “새로 외워야 할 영어 단어” 정도였지만 자면서도 끙끙대던 화자의 아빠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정신이 완전히 나가거나, 그 전에 회사를 그만두거나.” 결국 명예 없는 명예퇴직을 한 아빠는 ‘나’가 고등학교에 입학할 때 아는 사람의 소개로 다시 직장을 잡는다. 야동을 보는 아들을 현장에서 붙잡아 앉혀두고 하는 아빠의 말은 IMF가 뼈에 새겨진 사람의 한탄이다. “회사가 어떤 줄 상상이나 하고 있느냐, 아직까지 우리는 위기를 벗어나지 못했다,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 성공이란 말이다, 회사에서 잘리지 않는 것이다. 아니, 회사에서 잘리더라도 살아갈 수 있는 것이 성공이다……”(125쪽) 다니던 회사가 망해버려 다시 실직자가 된 아빠는 그래도 새벽에 일어나서 신문을 읽고 양복을 입고 나간다.

 

“애초에 금을 모은다고 될 일도 아니었고, 금모으기 운동에 동참하는 사람들 때문에 일어난 일도 아니었지만” 어쨌든 IMF 체제가 종료된 후에도 그 여파는 ‘신자유주의’라는 이름으로 우리의 생존 자체를 바꿔버렸다. 소설 속 화자가 가까스로 진학한 대학도 예외는 아니었다.

 

조금은 자극적일 수 있는 페니스 이야기로 시작한 『굿 이브닝, 펭귄』이 뒤로 갈수록 손 잡아주고 싶은 따뜻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이런 상황들이 바로 지금 우리의 현실이기 때문일 것이다.


 

 

굿 이브닝, 펭귄 김학찬 저 | 다산책방
『풀빵이 어때서?』로 제6회 창비장편소설상을 수상, “진중하면서도 균형 잡힌 문제의식으로 현실세계를 진단하고 이를 재기발랄한 이야기로 재창조해내는 귀한 재주를 가진 신예”라는 평을 받은 김학찬 작가의 장편소설 『굿 이브닝, 펭귄』이 다산책방에서 출간됐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굿 이브닝, 펭귄

<김학찬> 저12,420원(10% + 5%)

“13년간 숨어 있던 그놈이 깨어났다!” 내 것인 듯 내 것 아닌 펭귄의 탄생과 성장 입시 경쟁, 학자금 대출, 최저시급 아르바이트, 비정규직… 고개 숙인 청춘들의 성(性)스러운 자기고백 『풀빵이 어때서?』로 제6회 창비장편소설상을 수상, “진중하면서도 균형 잡힌 문제의식으로 현실세계를 진단하고 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스타 철학자의 재밌는 철학사

쉽고 재밌는 철학사라고 소개하는 책 중에서도 그렇지 않은 책이 있다. 이번 책은 진짜다. 이 책의 저자는 『나는 누구인가』로 일약 세계적인 스타 철학자가 된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쉽고 재밌는 철학사를 표방하는 이 시리즈는 총 3권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하룻밤에 꿰뚫는 세계 경제의 명장면

복잡한 경제를 이해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맥락! 저자는 오늘의 경제를 만든 세계사 속 51개의 경제 전환점을 중심으로 방대한 경제사의 핵심을 압축해 전달한다. 화폐의 탄생부터 금융의 미래까지, 역사의 큰 그림 속에서 파악하는 경제 교양의 핵심을 만나보자.

믿고 읽는 '미미여사'의 유쾌한 괴담

이야기의 거장' 미야베 미유키의 진면목을 담은 연작 시대 소설. 도시락 가게 주인장에게 달라붙은 귀여운 귀신부터 죽은 가족을 그리워하던 화가가 불러낸 기이한 귀신까지, 에도 시대 미시마야를 배경으로 한 온갖 귀신들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낸시의 홈짐이 나타났다!

내 몸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운동할 수 있는 맨몸 운동법. 허약하고 뚱뚱한 몸, 유리 멘탈을 운동으로 완전히 극복한 낸시의 홈짐 히스토리를 공개한다. 하루 10분이면 어떤 군살도 두렵지 않은 슬림하고 탄탄한 리즈 시절 최고의 몸매를 만들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