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베리 심플] 인생을 한결 편안하게 사는 생각법

『베리 심플』, 일본 최고의 미니멀 사고법 전문가가 고안한 43가지 훈련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정리의 힘’과 ‘단순한 삶’은 모두 미니멀 사고에서 시작한다!

베리심플_예스24 (1-1).png

 

베리심플_예스24 (2).png

 

베리심플_예스24 (3).png

 

베리심플_예스24 (4).png

 

베리심플_예스24 (5).png

 

베리심플_예스24 (6).png

 

베리심플_예스24 (7).png

 

베리심플_예스24 (8).png

 

베리심플_예스24 (9).png

 

베리심플_예스24 (10).png

 

베리심플_예스24 (11).png

 

베리심플_예스24 (12).png

 

집안을 정리하고 인생을 심플하게 살아가자는 미니멀리즘이 열풍이다. 그러나 우리의 머릿속은 어떠한가? “지구가 멸망하면 어쩌지?” “또 연예인 불륜이야? 용서할 수 없어!” “나, 따돌림당하고 있는 건 아닐까?” 이렇게 여전히 고민하지 않아도 될 일, 싸우지 않아도 될 일로 자신을 소모하고 있지는 않은가? 밀린 보고서를 기한에 맞게 작성해야 하는 직장인, 없는 시간을 쪼개 아이를 돌보는 워킹맘, 알바를 하면서 동시에 학점을 관리해야 하는 대학생, 인간관계에 스트레스를 받는 민감한 사람들까지… 오늘 내일의 수많은 결정을 하며 살아가는 우리 삶에는 이미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은데도 많은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고민하지 않아도 될 일, 싸우지 않아도 될 일로 한정된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곤 한다.

 

『베리 심플』은 머릿속 잡동사니와 낭비를 없애고 유리창을 맑게 닦아놓은 것처럼 명쾌한 사고를 하며 심플하게 살 수 있는 방법으로 ‘미니멀 사고’를 소개한다. 미니멀 사고란 어지럽고 복잡한 상황을 단순화하여 인생을 한결 편안하게 사는 생각법이다.

 


 

 

베리 심플 스즈키 에이치 저/이아랑 역 | 더퀘스트(길벗)
『베리 심플』은 머릿속 잡동사니와 낭비를 없애고 유리창을 맑게 닦아놓은 것처럼 명쾌한 사고를 하며 심플하게 살 수 있는 방법으로 ‘미니멀 사고’를 소개한다. 미니멀 사고란 어지럽고 복잡한 상황을 단순화하여 인생을 한결 편안하게 사는 생각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베리 심플

<스즈키 에이치> 저/<이아랑> 역 11,700원(10% + 5%)

고민하지 않아도 될 일, 싸우지 않아도 될 일로 자신을 더는 소모하지 말자. 불필요한 업무, 비효율적 조직에도 더는 휘둘리지 말자. 미니멀 사고를 통해 우선 당신 자신의 마음과 몸을 지키길 바란다. 우주에서 가장 가치 있는 것은 사회보다, 고객보다, 성과보다, 평판보다 ‘당신의 존재’이기 때문이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