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련한 노르웨이 아티스트, 캐시미어 캣

캐시미어 캣(Cashmere Cat) 〈9〉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970년대 록부터 앰비언트, 힙합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자신의 개성 아래 뭉치게 만드는 독단. 이러한 고집이라면 언제나 환영이다.

3.jpg

 

낯설다. 잠깐의 적막도 용인하지 않겠다는 듯 시종일관 빈 층위 없이 소리로 가득 찬 앨범은 선뜻 여유를 내어주지 않는다. 고전 게임에 등장할 법한 뿅뿅거리는 효과음, 유리 깨지는 소리, 양철북으로 두드리는 리듬 등 감상과는 거리가 먼 사운드 스케이핑은 일종의 ‘거리 두기’다. 이질적인 소리의 합이 만들어내는 조화라니, 얼마나 모순적인가.

 

실험적인 사운드는 포스트 록적인 면모를 보인다. 일상의 잡음과 노이즈는 이미 전작에서부터 시작됐다. 금속 질을 두들기거나 기계가 작동하는 소리는 「Rice rain」과 「Pearls」에서 시도했던바. 「Plz don’t go」를 채우는 다양한 효과들은 이모전 힙(Imogen Heap)이 음악을 구성하는 방식과 흡사하다. 신시사이저로 멜로디를 간단히 만들고, 우리가 간과하는 주위의 미세한 움직임에서 영감을 얻는 것이다.

 

다만 이전과의 차이라면 더욱 극대화된 낯섦과 동시에 이를 상쇄하려는 움직임으로 팝의 문법을 채택했다는 점이다. 트랙 리스트를 훑어보면 아리아나 그란데, 셀레나 고메즈 외에 유명한 아티스트들이 피쳐링을 맡았다. 부피가 확실히 커졌다는 방증. 「Infinite stripes」는 타이 달라 사인의 보컬을 겸한 래핑으로 제법 듣기 좋은 슬로우 잼을 들려주고, 「Trust nobody」는 완전히 메인 스트림 래칫이다.

 

캐시미어 캣이 노련한 점은, 그의 음악이 대형 가수에 매몰되지 않도록 꾀한다는 것. 그는 아티스트들의 목소리를 악기처럼 다루어 피쳐링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도록 한다. 이는 아리아나 그란데도 피해갈 수 없었다. 음색에 0과 1의 모자이크를 입혀 인조적인 보컬을 만들고, 브라스처럼 겹치는 코러스와 금속성의 퍼커션이라는 기괴한 조합에 확실한 멜로디 라인으로 캐시미어 캣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 노르웨이 아티스트는 소리를 주조하고 쌓아가는 데 탁월하다. 아리아나 그란데와 투 체인즈, 베니 블랑코와 작업하며 꾸준히 인지도를 쌓았고, 그 인연으로 히트 메이커 베니 블랑코는 캐시미어 캣의 개성에 달콤한 포장지를 씌워 소구력을 높였다. 1970년대 록부터(「Victoria’s veil」 후반에는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의 곡 자체가 등장한다!) 앰비언트, 힙합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자신의 개성 아래 뭉치게 만드는 독단. 이러한 고집이라면 언제나 환영이다.

 

정연경(digikid84@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스타 철학자의 재밌는 철학사

쉽고 재밌는 철학사라고 소개하는 책 중에서도 그렇지 않은 책이 있다. 이번 책은 진짜다. 이 책의 저자는 『나는 누구인가』로 일약 세계적인 스타 철학자가 된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쉽고 재밌는 철학사를 표방하는 이 시리즈는 총 3권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하룻밤에 꿰뚫는 세계 경제의 명장면

복잡한 경제를 이해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맥락! 저자는 오늘의 경제를 만든 세계사 속 51개의 경제 전환점을 중심으로 방대한 경제사의 핵심을 압축해 전달한다. 화폐의 탄생부터 금융의 미래까지, 역사의 큰 그림 속에서 파악하는 경제 교양의 핵심을 만나보자.

믿고 읽는 '미미여사'의 유쾌한 괴담

이야기의 거장' 미야베 미유키의 진면목을 담은 연작 시대 소설. 도시락 가게 주인장에게 달라붙은 귀여운 귀신부터 죽은 가족을 그리워하던 화가가 불러낸 기이한 귀신까지, 에도 시대 미시마야를 배경으로 한 온갖 귀신들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낸시의 홈짐이 나타났다!

내 몸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운동할 수 있는 맨몸 운동법. 허약하고 뚱뚱한 몸, 유리 멘탈을 운동으로 완전히 극복한 낸시의 홈짐 히스토리를 공개한다. 하루 10분이면 어떤 군살도 두렵지 않은 슬림하고 탄탄한 리즈 시절 최고의 몸매를 만들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