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울림’ 김창훈에서 ‘블랙스톤즈’ 김창훈으로

김창훈과 블랙스톤즈 〈황무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앨범이 다채로움으로 가득한 것은 다양하게 곡을 풀어내는 장인의 솜씨에서 비롯된다. 빨리 ‘1집’을 듣고 싶다.

1.jpg

 

모처럼 강력한 록을 만난다. 여기서 록은 당장의 트렌드인 포스트록이나 신스록 혹은 일렉트로닉 록이 아닌 전성기 1970-80년대에 록 인구에 회자된 재래(在來), 정통 록이다. 주체는 어두웠던 1970년대 후반에 한국 록 부활의 불을 밝힌 산울림의 김창훈. 그는 3형제 그룹 산울림의 둘째로 또 1992년부터 솔로로 록의 행보를 지속적으로 밟아왔지만 더욱 록을 본격화하기 위해 올해 들어 밴드 ‘블랙 스톤스(Black Stones)를 결성했다.

 

이번 앨범은 ‘김창훈과 블랙 스톤스’를 대중들에게 신고하는 의미의 처녀작이다. 하지만 신곡으로 엮은 게 아니라 그간 김창훈이 산울림 시절에 남긴 명작들 「황무지」, 「회상」, 「독백」, 「산할아버지」 등과 대학가요제의 시그니처 송 「나 어떡해」, ‘댄싱 퀸’ 김완선에 준 곡들인 「오늘 밤」, 「나 홀로 뜰 앞에서」, 2012년 솔로 3집의 동명 타이틀곡 「행복이 보낸 편지」 등 11곡 전부 기존 작품으로 채웠다. 밴드는 따라서 신보를 ‘0집’으로 명명한다. 우선은 산울림의 또 다른 한 축이었던 김창훈의 중후한 존재감을 알리려는 의도를 담았다.

 

친숙한 곡들이지만 록 사운드 틀과 규범에 충실하다. 동요 같은 「산할아버지」 그리고 김완선에게 제공해 ‘댄스’라는 딱지가 붙어있는 「나 홀로 뜰 앞에서」(김완선이 보컬에 참여했다)와 「오늘밤」은 기본이 강력한 록임을 재확인한다. 강성 록은 포효를 동반해야 제격이다. 「황무지「와 「특급열차」에서의 그로울링(growling) 울림과 아우성은 놀랍다. 김창훈은 블랙 스톤스 밴드 결성의 이유를 ‘본능’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앨범의 사운드와 보컬이 자연스럽게 들리는 것은 아마도 그 모든 것을 본능적으로 풀어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블랙 스톤스의 리더이자 앨범의 편곡과 프로듀싱을 담당한 유병열은 그 본능을 인테리어 화했다. 자신의 빼어난 기타 솔로에다 안정된 베이스와 드럼을 지휘하면서 전체 문법을 강하고도 미끈한 록으로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상당수 곡에서 클라이맥스로 고조시켜가는 후반부 강조 방식은 록의 동격인 공연을 염두에 둔 편곡이다. 이미 디지털 싱글로 공개한 곡 「독백」의 경우는 이러한 접근으로 새롭게 재탄생했다. 밴드의 견고한 연주 덕에 김창훈의 와글거리고 때로는 아마추어 같은 순수한 보컬이 한층 살아나는 느낌이다.

 

김창훈의 변화무쌍하고 광대한 표현 영역이 단연 놀랍다. 처절한 「황무지」, 감상적인 「나 홀로 뜰 앞에서」, 귀여운 「산할아버지」, 서정적인 「회상」을 한 사람이 모두 작사 작곡했다고는 믿기 어렵다. 「회상」, 「독백」, 「화초」, 「초야」는 놓쳐서는 안 되는 김창훈 서정성의 꼭짓점이다. 앨범이 다채로움으로 가득한 것은 다양하게 곡을 풀어내는 장인의 솜씨에서 비롯된다. 빨리 ‘1집’을 듣고 싶다.


임진모(jjinmoo@izm.co.kr)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우리의 생을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들

『해리 쿼버트 사건의 진실』 조엘 디케르 신작. '볼티모어 골드먼' 가의 화려한 시대와 몰락 이야기를 통해 우리네 인생의 비밀을 들추어낸다. 전작도 그러했듯 648페이지의 두께가 결코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독자의 마음을 홀딱 빼앗는 이야기가 거침없이 펼쳐진다.

최숙희 작가의 열두 달 탄생목 이야기

『괜찮아』, 『엄마가 화났다』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최숙희 작가 3년만의 신작.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는 매화, 속 깊은 참나무, 꿋꿋한 소나무 등 일년 열두 달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지닌 나무들을 아이들이 태어난 달의 나무로 선물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처절한 생존 법칙

속이고 훔치고 튀어라! 화려한 성공 신화의 무대, 실리콘밸리에 숨겨진 배신과 탐욕, 비정함을 거침없이 폭로한 논픽션. 페이스북, 트위터 고위직에 몸담은 그가 털어놓은 대범하고 흥미로운 날 것 그대로의 기록. 아마존 베스트 1위에 오른 2016년 최고의 문제작.

엄마와 아이가 행복해지는 그림

국내 최고 미술치료 전문가가 전하는 하루 10분 미술관. 세계적인 명화 속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긍정적인 마음을 채우고 엄마의 감정을 다스리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의 그림 읽는 법을 따라가면서 내면을 다독이고 자신만의 힐링 타임을 가져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