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덴마크 출신 록밴드 뮤(Mew), 겨울의 따뜻함

뮤(Mew) 〈Visual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드림 팝을 위시해 사이키델릭과 아트 록을 포함해 팝과 리드미컬한 곡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다.

3.jpg

 

“창작의 에너지가 피크를 찍었다.”는 새 앨범을 앞둔 뮤의 소회다. 2년 만에 나온 신작에 팀 내에는 큰 변화가 있었다. 기타를 담당하던 보 매드센(Bo Madsen)이 탈퇴했지만, 사운드는 흔들림이 없다. 기타의 비중이 줄었다기보다 신시사이저의 비중이 늘어 음악적 공간을 가득 채운다. 게다가 보컬을 포함한 악기의 이펙트가 어느 앨범보다 공간감이 풍성하다. 덕분에 사운드는 한층 밝고, 넓다. 앨범 명이 길었던 5집처럼 다양한 악기를 과하지 않게 활용했다. 여전히 실험적이고, 활력이 넘친다.

 

가만히 들어보면 눈 내리는 계절인 겨울의 따뜻함이 가장 먼저 와 닿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 트랙들은 서로의 개성을 표출한다. 오르간 음색과 보컬의 경건한 조합이 빛나는 「Nothingness and no regrets」, 신시사이저와 몽환적인 트럼펫 연주가 돋보이는 「In a better place」와 웅장함마저 느껴지는 인트로와 색다른 구조로 진행하는 「Candy pieces all smeared out」가 대표적이다. 관악기의 사용도 눈에 띈다. 「Learn our crystals」의 남미풍 리듬과 관악기, 「Twist quest」의 그루브 넘치는 리듬과 색소폰 연주가 각자의 멋을 자랑한다.

 

이렇게 다양한 사운드의 변화에도 그 중심은 싱어 요나스 비예르(Jonas Bjerre)가 꽉 잡고 있다. 가녀린 미성의 목소리로 모든 곡에서 힘을 발휘하며 존재감을 뽐낸다. 서정적인 곡으로 보컬이 이끄는 「Zanzibar」와 「Shoulders」를 시작으로 「Carry me to safety」에서는 음악의 완성도와 함께 하이 톤의 보이스가 오토튠을 지나 곡의 정점을 넘어서면 잔잔해진 분위기에서 보컬은 다시 감정을 끌어안는다. 촉촉해진 음향의 잔해 속에서도 길을 잃지 않는 보컬이 밴드의 커다란 매력이다.

 

사실 신작은 그동안 추구하던 방향과는 크게 다르지 않다. 드림 팝을 위시해 사이키델릭과 아트 록을 포함해 팝과 리드미컬한 곡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던 것처럼 이 작품에서도 여러 스타일을 곳곳에 배치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차이점이라 한다면 역시 음향적 공간의 확장이다. 덕분에 사운드는 크게 변했고, 듣기에 좀 더 편안해졌다. 밴드의 작법은 의심의 여지 없이 수려하고, 때마침 새로운 사운드는 과하지 않게 적절한 합을 이룬다.


 임동엽(sidyiii33@nate.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