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릴라즈의 역대급 파티

고릴라즈(Gorillaz) - 〈Humanz〉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데이먼 알반의 여러 언급들에서 짐작 가능하듯 앨범은 ‘트럼프 월드’에 대한 거대한 알레고리다.

2.png

 

트랙 리스트에 드러난 피처링 아티스트만 열여섯, 지금껏 고릴라즈가 열었던 파티 중 가장 큰 규모다. 7년 만에 돌아온 ‘호스트’ 데이먼 알반은 치밀한 음악 기획으로 힙합, 알앤비, 록 밴드 보컬 등 다양한 개성을 뽐내는 게스트들을 한 데 묶는다. 아이패드로 만들었던 전작 <The Fall>가 떠오를 만큼 밴드 사운드를 완전히 줄이고 특유의 울적한 일렉트로닉으로 수많은 게스트들의 색깔을 ‘고릴라즈 스타일’에 녹여냈다. 구석구석 공을 들인 흔적이 역력한, 화려하게 돌아온 세기말 파티다.

 

스킷을 기준으로 카테고리를 나누듯 트랙들을 안배했다. 첫 파트는 데이먼 알반이 최근 깊게 빠져 있는 장르인 힙합이 주를 이룬다. 데프 잼 레코드의 신예 빈스 스테이플스(Vince Staples)와 함께한 「Ascension」, 과거 「Feel good inc.」에서 호흡을 맞췄던 데 라 소울(De La Soul)이 참여한 흥겨운 「Momentz」는 영락없는 힙합 트랙이다. 팝칸(Popcaan)의 끈적한 랩과 투디의 건조한 보컬이 잘 어우러지는 「Saturnz barz」엔 호러 영화를 연상시키는 뮤직 비디오처럼 무섭고 쓸쓸한 분위기가 내내 흐른다.

 

두 번째 파트인 「Submission」과 「Charger」는 각각 알앤비 싱어 케렐라(Kelela)와 자메이카 출신의 뉴웨이브 뮤지션 그레이스 존스(Grace Jones) 두 여성 보컬을 앞세워 스트레이트하게 흥을 끌어올린다. 이어서 고릴라즈 팬들에겐 아마 가장 편안할, 몽환적인 상상력이 가득한 공간이 펼쳐진다. 「Andromeda」는 듣는 이를 우주로 보내는 기묘한 보컬과 편한 훅 멜로디, 단순하고도 신나는 리듬이 인상적인 곡이다. 앰비언트가 짙은 앨범 내 유일한 솔로 곡 「Busted and blue」는 쓸쓸한 인공위성의 이미지를 빌려 고릴라즈 식 멜랑콜리를 심화한다.

 

우주로 끌려갔던 청자는 현악 사운드와 앤서니 해밀턴(Anthony Hamilton)의 깊은 목소리가 비장한 「Carnival」에 의해 다시 디스토피아 세계로 추락하게 된다. 이어지는 「Let me out」는 메이비스 스테이플스(Mavis Staples)의 중후한 보컬과 푸샤 티(Pusha T)의 래핑으로 더욱 직접적으로 사회에 비판을 가하는 곡이다. 무거운 주제의식은 흥겨운 하우스 사운드(「Sex murder party」)로 향하며 디스토피아의 퇴폐적인 파티를 그려내고, 벤자민 클레멘타인(Benjamin Clementine)의 저음 보컬이 무서운 세기말 가스펠 「Hallelujah money」와 연결을 짓기도 한다.

 

데이먼 알반의 여러 언급들에서 짐작 가능하듯 앨범은 ‘트럼프 월드’에 대한 거대한 알레고리다. 전보다 건조해진 일렉트로니카와 노랫말에 담긴 무거운 메시지가 신나는 리듬과 만나 뿜어내는 데카당스의 매력이 묘하게 사람을 끌어당긴다. 잘 설계된 트랙 배치와 콘셉트 역시 멋진 기승전결을 이루며 오랜 기다림을 톡톡히 보상한다. 비록 뜬금없이 희망적인 마무리를 짓는 트랙 「We got the power」의 밝은 정서나 악동 밴드 고릴라즈의 역할이 전의 어떤 앨범보다 후퇴한 점 등은 다소 아쉬움이 남을 수 있지만, 알반이 창조한 <Humanz>의 무채색 세계는 그 질감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답다.


조해람(chrbbg@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