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쫌’ 이상한 당신이 있어 좋다

어른이 더 감탄하는 멋진 그림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림책은 아이만 읽는다는 건 미신이다. 읽어달라고 조르는 아이 때문에 읽기 시작했다가 빠져드는 아빠, 책 정리하려고 집어들었다가 결국 울었다는 엄마가 수두룩하다. 아이도 아이지만 어른도 함께 감동하고 감탄하는 그림책을 추천한다.

006 쫌 이상한 사람들.jpg

 

다른 사람들이 보면 쉽게 이해하지 못 할 수도 있는 습관이나 버릇이 있는가? 아니면 당연하게 하는 당신의 행동을 보고 친구가 ‘뭐해~ 너 쫌 이상해 지금!’ 한 적은? 그렇다면 웰컴! 당신은 ‘쫌’ 이상한 사람들의 일원이 될 자격이 있다. 기쁘게도 나도 일단은 ‘쫌’ 이상한 사람이다. 토요일 아침에는 달걀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신나게 춤을 춰야 주말인 것 같고, 달리는 차를 타고 다리 위를 지날 때 고래고래 소리치며 노래를 부르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다. 부끄러운 고백이지만 서강대교를 지나는데 옆 차가 시끄럽다면 나일 수도 있으니 모른 척 해줬으면 좋겠다.

 

『쫌 이상한 사람들』에는 제목 그대로 조금은 이상해 보일 수 있는 사람들이 나온다. 주변에 아무도 없는데 이상한 스텝을 밟으며 요리조리 길을 걷는 사람, 길을 건너다 갑자기 혀를 쭉 내밀고 괴상한 표정을 짓는 점잖은 아저씨, 모두 신나게 놀고 있는 놀이터 한 구석에서 나무를 꼬옥 안고 있는 어린아이와 같은 사람들이 이 책의 주인공이다. 어딘가 ‘쫌’ 이상한 사람들. 첫 눈에 의아하더라도 그림을 찬찬히 살피다 보면 곧 흐뭇한 미소를 띄우게 된다.

 

이상한 스텝으로 춤추듯 걷던 사람은 줄지어 지나가는 개미를 밟고 싶지않았다. 점잖은 옷을 입고 괴상망측한 표정을 짓던 아저씨는 옆 차에 타고 있던 꼬마를 웃게 해주고 싶었고, 놀이터 옆 나무를 꼭 끌어안고 있던 아이는 미끄럼틀이 되어준 나무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다. 관객이 한 명도 없지만 열정을 다해 연주하는 음악가들도 쫌 이상하지만 행복하고, 자전거를 타고 도착지를 향해 바쁘게 발을 놀리는 무리에서 벗어나 향긋한 차 한잔을 마시러 가는 사람들도 행복하다.

 

생각해보면 이런 사람들을 만난 적이 꽤 있다. 버스 기사님의 밝고 큰 아침인사에 깜짝 놀래다가도 하하 웃게 되고, 더운 여름 들어간 카페에서 옆 테이블 꼬마가 다가와 부채질을 해주면 에어컨만큼은 시원하지 않아도 더위로 인한 짜증이 확 가신다. 작가는 이 그림책을 통해 조금은 이상한 사람들이 어디에나 있고, 생각보다 드물지 않게 눈에 띄며, 그들로 인해 세상이 따뜻해진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파랑과 노랑, 몇 가지 색만을 사용해서 경쾌한 선으로 그려낸 ‘쫌’ 이상한 세상은 그 어떤 색보다 따뜻하고 밝다.

 

그림 속 무표정한 주위 사람들과 대비되어 쫌 이상한 사람들은 너무나도 행복해 보인다. 그 모습을 지켜보다가 이유를 찾아낸 사람들도 미소를 짓는다. 그리고 책을 보던 나도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 많이도 아니다. ‘쫌’ 이상해져서 스스로 행복하고 주위 사람들도 즐겁게 해줄 수 있다면. 어떤가? 한번 이상해져 볼 법 하지 않은가? 이미 이상한 당신이라면 남들의 시선에 주눅들지 말자. 당신이 있어서 참 다행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한유리(유아MD)

쫌 이상한 사람들

<미겔 탕코> 글그림/<정혜경> 역10,800원(10% + 5%)

이상한가요? 이 그림책은 제목처럼, ‘쫌 이상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책 속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괴상한 걸음걸이로 행인의 이목을 끄는 호리호리한 사람은 사실 개미를 밟을까 봐 조심하는 중입니다. 수염을 맵시 나게 다듬은 어떤 사람은 신이 나 뛰노는 여러 마리 개들 중에서도 혼자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모든 한계는 끝이면서 시작이기도 하다

『운명과 분노』 로런 그로프의 또 다른 걸작. 대안공동체 '아르카디아'를 중심으로 비트라는 남자의 일대기를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장으로 그려냈다. 상실과 불운으로 가득한 삶 속에서 결코 사랑하기를 포기하지 않고 나아간 그의 묵묵한 발걸음이 묵직한 감동을 전한다.

어린이를 위한 관계와 소통 사전

2017년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아홉 살 마음 사전』의 후속작. 이번에는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데 필요한 80개의 표현을 담았다. 다투고, 화해하고, 고마워하고, 위로하는 다양하고 구체적인 상황을 통해 자연스럽게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예고된 인구 충격, 고요한 재난이 닥쳐온다!

지방 소멸, 사회 파탄, 국가 소멸까지. 향후 100년간 저출산 고령화가 초래할 미래상을 연대순으로 예측, 인구 감소 사회의 충격적 결말을 예고하며 일본 사회에 큰 파장을 몰고 온 문제작. 인구 문제로 소멸할 최초의 국가로 지목된 한국이 반드시 읽어야 할 위기와 생존전략.

옥수동 선생이 알려주는 최고의 요리 비법

이 시대 최고의 요리 선생님, 심영순 원장의 50년 요리 인생을 한 권에 담았다. 밥 짓기와 육수 만들기 등 한식의 기본부터 제철 식재료로 만든 사계절 상차림, 그리고 TV에 소개된 계반, 국물 없는 불고기 등 대가의 깊고 그윽한 맛의 비법을 모두 실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