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작 뮤지컬 <트레이스 유> 캐스팅 공개!

정민, 박한근, 정동화, 이충주, 고상호, 배두훈, 문성일 출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난 해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흥행 신화를 또 다시 기록했던 <트레이스 유>가 2017년 6월 4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무대에 다시 오른다.

트레이스유_포스터.jpg

 

지난 해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흥행 신화를 또 다시 기록했던 <트레이스 유>가 2017년 6월 4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무대에 다시 오른다.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락 클럽 ‘드바이’에서 공연을 하며 살아가는 밴드의 보컬리스트 ‘구본하’와 클럽 주인 ‘이우빈’이 만들어가는 2인극으로, 본하가 사랑하는 묘령의 여인과 여기에 숨겨진 두 주인공의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탄탄한 드라마와 중독성 있는 뮤지컬 넘버의 조화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불러 일으킨 이 작품은 2012년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2013년, 2014년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중 가장 흥행에 성공한 작품으로 손꼽힌다. 당시 쟁쟁한 라이선스 대극장 뮤지컬들을 제치고 평균 유료 객석 점 유율 80.9%을 기록하며 인터파크 판매 순위 1위에 이름을 올렸는데 이는 소극장 공연 중 유례 없는 성과이다. 탄탄하고 섬세한 연출력을 지난 김민정이 진두 지휘한 2016년 공연 역시 새롭 고 신선한 호흡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으며 공연의 명성을 이어갔다

 

실제 클럽 공연을 방불케 하는 락 뮤지컬인 만큼 강렬한 사운드의 음악과 콘서트 장을 방불케 하는 현장감은 뮤지컬 <트레이스 유>가 가진 큰 특징이다. 음악과 사운드에 힘을 실은 만큼 배우들은 마이크를 2개씩 사용하고 5인조 밴드가 무대에서 라이브로 함께 극을 이끈다. 소극장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운 화려한 무대 영상 매커니즘 역시 관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뮤지컬 <트레이스 유>의 이번 무대는 지난 공연에 출연한 기존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의 등장으로 그 기대를 더하고 있다. 기존에 출연하였던 정민, 정동화, 고상호, 문성일과 함께 박한근, 이충주, 배두훈이 합류하여 새로운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ㅇㄹㅇ.jpg


2017년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6월 4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되며, 티켓은 4월 27일(목) 오후 2시에 예스24를 통하여 단독 오픈한다.

 

공연 정보


ㆍ 공 연 명 : 뮤지컬 <트레이스 유>
ㆍ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ㆍ 공연기간 : 2017년 6월 4일(일) ~ 9월 3일(일)
ㆍ 공연시간 : 화, 수, 목 8시 ㅣ금 4시, 8시 ㅣ토, 일 2시, 6시 ㅣ 월 쉼

ㆍ 티켓가격 : R석 60,000원 ㅣS석 40,000원
ㆍ 러닝타임 : 100분(인터미션 없음)
ㆍ 관람연령 : 만 12세 이상 관람가
ㆍ 티켓예매 : 예스24 1544-6399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