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작 뮤지컬 <트레이스 유> 캐스팅 공개!

정민, 박한근, 정동화, 이충주, 고상호, 배두훈, 문성일 출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난 해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흥행 신화를 또 다시 기록했던 <트레이스 유>가 2017년 6월 4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무대에 다시 오른다.

트레이스유_포스터.jpg

 

지난 해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흥행 신화를 또 다시 기록했던 <트레이스 유>가 2017년 6월 4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무대에 다시 오른다.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락 클럽 ‘드바이’에서 공연을 하며 살아가는 밴드의 보컬리스트 ‘구본하’와 클럽 주인 ‘이우빈’이 만들어가는 2인극으로, 본하가 사랑하는 묘령의 여인과 여기에 숨겨진 두 주인공의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탄탄한 드라마와 중독성 있는 뮤지컬 넘버의 조화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불러 일으킨 이 작품은 2012년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2013년, 2014년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 중 가장 흥행에 성공한 작품으로 손꼽힌다. 당시 쟁쟁한 라이선스 대극장 뮤지컬들을 제치고 평균 유료 객석 점 유율 80.9%을 기록하며 인터파크 판매 순위 1위에 이름을 올렸는데 이는 소극장 공연 중 유례 없는 성과이다. 탄탄하고 섬세한 연출력을 지난 김민정이 진두 지휘한 2016년 공연 역시 새롭 고 신선한 호흡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으며 공연의 명성을 이어갔다

 

실제 클럽 공연을 방불케 하는 락 뮤지컬인 만큼 강렬한 사운드의 음악과 콘서트 장을 방불케 하는 현장감은 뮤지컬 <트레이스 유>가 가진 큰 특징이다. 음악과 사운드에 힘을 실은 만큼 배우들은 마이크를 2개씩 사용하고 5인조 밴드가 무대에서 라이브로 함께 극을 이끈다. 소극장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운 화려한 무대 영상 매커니즘 역시 관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뮤지컬 <트레이스 유>의 이번 무대는 지난 공연에 출연한 기존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의 등장으로 그 기대를 더하고 있다. 기존에 출연하였던 정민, 정동화, 고상호, 문성일과 함께 박한근, 이충주, 배두훈이 합류하여 새로운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ㅇㄹㅇ.jpg


2017년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6월 4일부터 9월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되며, 티켓은 4월 27일(목) 오후 2시에 예스24를 통하여 단독 오픈한다.

 

공연 정보


ㆍ 공 연 명 : 뮤지컬 <트레이스 유>
ㆍ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ㆍ 공연기간 : 2017년 6월 4일(일) ~ 9월 3일(일)
ㆍ 공연시간 : 화, 수, 목 8시 ㅣ금 4시, 8시 ㅣ토, 일 2시, 6시 ㅣ 월 쉼

ㆍ 티켓가격 : R석 60,000원 ㅣS석 40,000원
ㆍ 러닝타임 : 100분(인터미션 없음)
ㆍ 관람연령 : 만 12세 이상 관람가
ㆍ 티켓예매 : 예스24 1544-6399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며느리를 그만두고 시작된 '일인분의 삶'

가부장제 문화 속에서 여성에게만 요구되는 불합리한 역할에 사표를 내던지고 온전히 한 인간으로서의 새로운 삶을 시작한 '전직' 며느리의 "시월드" 퇴사기. "어떤 역할이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의 삶을 살겠다"는 선언은 이 땅의 모든 며느리들에게도 '당연'한 권리다.

급한 사람의 눈에는 가장 빠른 길이 보인다

급한 성격은 더 이상 단점이 아니다! 3천명의 부자에게 발견한 성공의 비밀. 하고 싶은 일은 곧장 행동으로 옮겨야 직성이 풀리고, 매력적인 방법이 있으면 당장 시도하며, 변화에 저항감이 없어서 빠르게 방향을 틀 수 있는 현명하게 급한 부자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비닐봉지와 종이봉투가 사랑에 빠진다면?

생활의 맛을 아는 작가, 『넉점반』 이영경이 발견한 또 한 편의 귀엽고 작은 것들의 생활상! 거의 매일 쓰이는 친숙한 물건들, 비닐봉지와 종이봉투가 주인공이 되어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아이들에게 친숙한 주인공들의 설레고 흥미로운 세계로 초대합니다.

시적 감수성과 깊이 있는 통찰

‘우리 시대 최상급 자연문학 작가’로 평가 받는 데이비드 조지 해스컬의 새 책. 세계 열두 종의 나무에 대한 연구 기록을 담은 이 책에서 그는 인간과 자연이 대립하기보다는 하나의 거대한 생명의 역사 속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강조한다. 지적이고 아름다운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