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0주년 맞이한 스테디셀러 뮤지컬 <쓰릴 미> 부산 온다!

김재범, 정상윤, 송원근, 이창용 출연
4월 17일 오후 2시 티켓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WSM]-뮤지컬-쓰릴미_보도용-이미지-0414.jpg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 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쓰릴 미>는 파격적인 소재, 단 두 명의 배우와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하고 치밀한 심리 스릴러 뮤지컬로 매 시즌 대부분의 회차를 매진시키며 롱런하는 뮤지컬이다. 10주년 기념으로 펼쳐질 이번 공연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최되며 김재범&정상윤, 송원근&이창용 페어가 참여하여, 현재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 공연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쓰릴 미는 두 인물 관계와 감정이 밀도 높게 표현되는 만큼 어느 배우의 공연을 관람하는가에 따라 전혀 다른 해석의 가능성을 제공하여, 재 관람을 이끌어 ‘회전문 관객’이라는 새로운 관객 트렌드를 탄생시켰다. 또한, 두 남자 주인공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브로맨스 열풍의 시초로, 남녀 커플의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며 뮤지컬 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김무열, 류정한, 오종혁 등 수많은 스타들이 쓰릴 미를 거쳐가며 ‘스타 배우 양성소’라는 애칭과 함께 많은 배우들이 한번쯤 연기해보고 싶은 작품으로 손꼽힌다.

 

이번 부산 공연에는 10주년을 맞이 하여, 쓰릴 미에 가장 많이 참여한 배우이자, 주인공 두 역할을 모두 소화한 김재범, 정상윤이 10주년에 걸 맞는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다른 페어로는 인상 깊은 내면 연기로 호흡을 맞춘 송원근, 이창용이 함께하며 총 2페어가 호흡을 맞출 것이다.

 

대학로 레전드 뮤지컬로 찬사를 받는 쓰릴 미는 1924년 시카고에서 일어난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뮤지컬로, 국내에서는 2007년 첫 선을 보인 후 유례없던 남자 배우 단 2명의 출연과 밀도 높은 연기, 그리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으로 매 시즌 뮤지컬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10주년이라는 역사에 걸맞게 탄탄한 캐스팅과 몰입을 높이는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뮤지컬 쓰릴 미 부산 공연은 4월 17일 오후 2시 예스24,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6월 3일~4일 이틀간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연개요


ㆍ 공 연 명 : 뮤지컬 <쓰릴 미> - 부산
ㆍ 공연일정 : 2017년 6월 3일(토) ~ 4일(일)
ㆍ 공연시간 : 토 오후 3시, 6시 / 일 오후 2시, 5시
ㆍ 공연장소 :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
ㆍ 티켓가격 : R석 66,000원 / S석 55,000원
ㆍ 관람등급 : 만 15세 이상 관람가
ㆍ 예 매 처 : 예스24, 인터파크
ㆍ 주    최 :  ㈜WSM
ㆍ 공연문의 : 1566-549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과연 기계는 생각할 수 있을까?

인공지능의 시대, 인간이 더 잘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기계가 생각할 수 있을까?"의 질문에서 시작, 저자는 철학과 과학을 넘나들며 인간의 생각과 마음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철학 고전을 통해 분석한다. 미래에 대한 막연한 공포에 앞서 철학적 탐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취향이 담긴 나만의 공간 만들기

북유럽, 프렌치 등 유행하는 스타일을 쫓는 인테리어가 아닌 좋아하는 것들을 모아 집주인의 취향을 담은 집 가꾸기. 무드 보드를 이용한 취향 찾기부터 공간 나누기, 페인트칠, 소품 고르기 등 멋진 집으로 변신하기 위한 아낌없는 조언을 담았다.

세상 명랑 강아지 메리의 정감 있는 이야기

작고 소박한 일상, 평범한 생활 속 반짝임을 전해 주는 작가 안녕달의 새 그림책. 메리와 새끼 강아지 세 마리, 무심한 듯 살가운 할머니와 손녀딸을 홀로 키우게 된 이웃, 명절이면 오고가는 장성한 자식들, 그 모든 사람의 사연을 드러내지 않고 잔잔히 안아주는 감동의 그림책.

나를 만든 세계, 내가 만든 세계

'나'에게 기쁨과 즐거움이 되는, 생각만 해도 좋은 것들. 특별한 공간이나 행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 속에는 지극히 사적인, 그만의 세계가 펼쳐진다. 그런 세계는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기에 그리 낯설지 않다. 이 시리즈와 함께 "아무튼, 책읽기"를 시작해보는 건 어떨는지.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