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0주년 맞이한 스테디셀러 뮤지컬 <쓰릴 미> 부산 온다!

김재범, 정상윤, 송원근, 이창용 출연
4월 17일 오후 2시 티켓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WSM]-뮤지컬-쓰릴미_보도용-이미지-0414.jpg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 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쓰릴 미>는 파격적인 소재, 단 두 명의 배우와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하고 치밀한 심리 스릴러 뮤지컬로 매 시즌 대부분의 회차를 매진시키며 롱런하는 뮤지컬이다. 10주년 기념으로 펼쳐질 이번 공연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최되며 김재범&정상윤, 송원근&이창용 페어가 참여하여, 현재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 공연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쓰릴 미는 두 인물 관계와 감정이 밀도 높게 표현되는 만큼 어느 배우의 공연을 관람하는가에 따라 전혀 다른 해석의 가능성을 제공하여, 재 관람을 이끌어 ‘회전문 관객’이라는 새로운 관객 트렌드를 탄생시켰다. 또한, 두 남자 주인공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브로맨스 열풍의 시초로, 남녀 커플의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며 뮤지컬 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김무열, 류정한, 오종혁 등 수많은 스타들이 쓰릴 미를 거쳐가며 ‘스타 배우 양성소’라는 애칭과 함께 많은 배우들이 한번쯤 연기해보고 싶은 작품으로 손꼽힌다.

 

이번 부산 공연에는 10주년을 맞이 하여, 쓰릴 미에 가장 많이 참여한 배우이자, 주인공 두 역할을 모두 소화한 김재범, 정상윤이 10주년에 걸 맞는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다른 페어로는 인상 깊은 내면 연기로 호흡을 맞춘 송원근, 이창용이 함께하며 총 2페어가 호흡을 맞출 것이다.

 

대학로 레전드 뮤지컬로 찬사를 받는 쓰릴 미는 1924년 시카고에서 일어난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뮤지컬로, 국내에서는 2007년 첫 선을 보인 후 유례없던 남자 배우 단 2명의 출연과 밀도 높은 연기, 그리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으로 매 시즌 뮤지컬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10주년이라는 역사에 걸맞게 탄탄한 캐스팅과 몰입을 높이는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뮤지컬 쓰릴 미 부산 공연은 4월 17일 오후 2시 예스24,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6월 3일~4일 이틀간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연개요


ㆍ 공 연 명 : 뮤지컬 <쓰릴 미> - 부산
ㆍ 공연일정 : 2017년 6월 3일(토) ~ 4일(일)
ㆍ 공연시간 : 토 오후 3시, 6시 / 일 오후 2시, 5시
ㆍ 공연장소 :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
ㆍ 티켓가격 : R석 66,000원 / S석 55,000원
ㆍ 관람등급 : 만 15세 이상 관람가
ㆍ 예 매 처 : 예스24, 인터파크
ㆍ 주    최 :  ㈜WSM
ㆍ 공연문의 : 1566-549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