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0주년 맞이한 스테디셀러 뮤지컬 <쓰릴 미> 부산 온다!

김재범, 정상윤, 송원근, 이창용 출연
4월 17일 오후 2시 티켓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WSM]-뮤지컬-쓰릴미_보도용-이미지-0414.jpg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 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쓰릴 미>는 파격적인 소재, 단 두 명의 배우와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하고 치밀한 심리 스릴러 뮤지컬로 매 시즌 대부분의 회차를 매진시키며 롱런하는 뮤지컬이다. 10주년 기념으로 펼쳐질 이번 공연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최되며 김재범&정상윤, 송원근&이창용 페어가 참여하여, 현재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 공연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쓰릴 미는 두 인물 관계와 감정이 밀도 높게 표현되는 만큼 어느 배우의 공연을 관람하는가에 따라 전혀 다른 해석의 가능성을 제공하여, 재 관람을 이끌어 ‘회전문 관객’이라는 새로운 관객 트렌드를 탄생시켰다. 또한, 두 남자 주인공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브로맨스 열풍의 시초로, 남녀 커플의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며 뮤지컬 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김무열, 류정한, 오종혁 등 수많은 스타들이 쓰릴 미를 거쳐가며 ‘스타 배우 양성소’라는 애칭과 함께 많은 배우들이 한번쯤 연기해보고 싶은 작품으로 손꼽힌다.

 

이번 부산 공연에는 10주년을 맞이 하여, 쓰릴 미에 가장 많이 참여한 배우이자, 주인공 두 역할을 모두 소화한 김재범, 정상윤이 10주년에 걸 맞는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다른 페어로는 인상 깊은 내면 연기로 호흡을 맞춘 송원근, 이창용이 함께하며 총 2페어가 호흡을 맞출 것이다.

 

대학로 레전드 뮤지컬로 찬사를 받는 쓰릴 미는 1924년 시카고에서 일어난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뮤지컬로, 국내에서는 2007년 첫 선을 보인 후 유례없던 남자 배우 단 2명의 출연과 밀도 높은 연기, 그리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으로 매 시즌 뮤지컬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10주년이라는 역사에 걸맞게 탄탄한 캐스팅과 몰입을 높이는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뮤지컬 쓰릴 미 부산 공연은 4월 17일 오후 2시 예스24,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6월 3일~4일 이틀간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연개요


ㆍ 공 연 명 : 뮤지컬 <쓰릴 미> - 부산
ㆍ 공연일정 : 2017년 6월 3일(토) ~ 4일(일)
ㆍ 공연시간 : 토 오후 3시, 6시 / 일 오후 2시, 5시
ㆍ 공연장소 :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
ㆍ 티켓가격 : R석 66,000원 / S석 55,000원
ㆍ 관람등급 : 만 15세 이상 관람가
ㆍ 예 매 처 : 예스24, 인터파크
ㆍ 주    최 :  ㈜WSM
ㆍ 공연문의 : 1566-549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