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0주년 맞이한 스테디셀러 뮤지컬 <쓰릴 미> 부산 온다!

김재범, 정상윤, 송원근, 이창용 출연
4월 17일 오후 2시 티켓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WSM]-뮤지컬-쓰릴미_보도용-이미지-0414.jpg

 

2007년 한국 초연 이후 대한민국 대표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 잡은 <쓰릴 미>가 오는 6월 부산을 찾는다. <쓰릴 미>는 파격적인 소재, 단 두 명의 배우와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하고 치밀한 심리 스릴러 뮤지컬로 매 시즌 대부분의 회차를 매진시키며 롱런하는 뮤지컬이다. 10주년 기념으로 펼쳐질 이번 공연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개최되며 김재범&정상윤, 송원근&이창용 페어가 참여하여, 현재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 공연의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쓰릴 미는 두 인물 관계와 감정이 밀도 높게 표현되는 만큼 어느 배우의 공연을 관람하는가에 따라 전혀 다른 해석의 가능성을 제공하여, 재 관람을 이끌어 ‘회전문 관객’이라는 새로운 관객 트렌드를 탄생시켰다. 또한, 두 남자 주인공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브로맨스 열풍의 시초로, 남녀 커플의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며 뮤지컬 계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김무열, 류정한, 오종혁 등 수많은 스타들이 쓰릴 미를 거쳐가며 ‘스타 배우 양성소’라는 애칭과 함께 많은 배우들이 한번쯤 연기해보고 싶은 작품으로 손꼽힌다.

 

이번 부산 공연에는 10주년을 맞이 하여, 쓰릴 미에 가장 많이 참여한 배우이자, 주인공 두 역할을 모두 소화한 김재범, 정상윤이 10주년에 걸 맞는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다른 페어로는 인상 깊은 내면 연기로 호흡을 맞춘 송원근, 이창용이 함께하며 총 2페어가 호흡을 맞출 것이다.

 

대학로 레전드 뮤지컬로 찬사를 받는 쓰릴 미는 1924년 시카고에서 일어난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뮤지컬로, 국내에서는 2007년 첫 선을 보인 후 유례없던 남자 배우 단 2명의 출연과 밀도 높은 연기, 그리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으로 매 시즌 뮤지컬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10주년이라는 역사에 걸맞게 탄탄한 캐스팅과 몰입을 높이는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뮤지컬 쓰릴 미 부산 공연은 4월 17일 오후 2시 예스24,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6월 3일~4일 이틀간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연개요


ㆍ 공 연 명 : 뮤지컬 <쓰릴 미> - 부산
ㆍ 공연일정 : 2017년 6월 3일(토) ~ 4일(일)
ㆍ 공연시간 : 토 오후 3시, 6시 / 일 오후 2시, 5시
ㆍ 공연장소 :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
ㆍ 티켓가격 : R석 66,000원 / S석 55,000원
ㆍ 관람등급 : 만 15세 이상 관람가
ㆍ 예 매 처 : 예스24, 인터파크
ㆍ 주    최 :  ㈜WSM
ㆍ 공연문의 : 1566-549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