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시아 초연 뮤지컬 <보디가드>, 내달 부산에서 만난다

정선아, 이은진(양파), 손승연, 이종혁 등 출연
4월 1일(토)~4월 2일(일) 센텀시티 소향시어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역사적 아시아 초연으로 한국을 찾은 뮤지컬 <보디가드>가 4월 1일~2일 양일간 센텀씨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을 찾아온다.

[보디가드] MAYAN MEDLEY(손승연, 이종혁).jpg

 

역사적 아시아 초연으로 한국을 찾은 뮤지컬 <보디가드>가 4월 1일~2일 양일간 센텀씨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을 찾아온다.


뮤지컬 <보디가드>는 세계 최초로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을 독점적으로 뮤지컬 무대화로 승인 받고, 영화 원작자 ‘로렌스 캐스단’이 어드바이저로 참여하는 등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팀이 총 6년의 기획 개발 단계를 거쳐 프로덕션의 완성도를 높였다. 2012년, 웨스트엔드에서 성공적인 초연 이후 영국, 아일랜드, 독일 등 유럽 전역에서 공연되며, 한국에서 역사적 아시아 초연을 맞이 했다.


앞서 진행된 서울공연은 3개월이라는 대장정 속 평균 객석 점유율 90%, 누적관객수 9만명을 동원하며 원작 영화에 못지 않은 흥행과 오랜 여운을 남기며 성공적인 국내 상륙을 알렸다.


이번 공연은 서울 공연의 뜨거운 열기와 함께 완벽한 캐스팅으로 찾아온다.


당대 최고의 여가수이자 휘트니 휴스턴의 「I will always love you」, 「I have nothing」, 「Run to you」 등 세기의 명곡을 완벽하게 재연 해낼 ‘레이첼 마론’ 역으로는 정선아, 이은진(양파), 손승연이 3인 3색의 여주인공을 연기할 예정이다. 냉철한 사고를 하는 과묵한 카리스마의 프로페셔널한 경호원이자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서라면 목숨까지도 바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남자 주인공 ‘프랭크 파머’ 역으로는 이종혁 단독 캐스팅으로 모든 회차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4월의 시작과 함께 찾아올 뮤지컬 보디가드는 영화를 기억하는 중장년층은 물론 R&B음악과 뮤지컬을 사랑하는 전세대들에게 원작을 뛰어 넘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WSM]뮤지컬_보디가드_보도용이미지_0224.jpg


공연개요


ㆍ공 연 명 : 뮤지컬 <보디가드> - 부산
ㆍ공연일정 : 2017년 4월 1일(토)~ 4월 2일(일)
ㆍ공연시간 : (토) 오후 3시, 7시 30분 / (일) 오후 2시, 6시 30분
ㆍ공연장소 :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
ㆍ티켓가격 : VIP석 140,000원 / R석 120,000원 / S석 80,000원 / A석 60,000원
ㆍ관람등급 : 만 7세 이상 관람가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ㆍ예 매 처 : 예스24, 인터파크
ㆍ주    최 :  ㈜WSM
ㆍ공연문의 : 1566-549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