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은하철도 999展>, 마츠모토 레이지 내한

발표 40주년 기념, 작가 직필 원고 최초 공개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5월 1일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전시는 직필 원고 외에도 <은하철도 999> 속 캐릭터들의 수채화, 묵채화 등 다양한 기법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IMG_6286.JPG

<은하철도 999>의 원작자, 마츠모토 레이지

 

<은하철도 999> 발표 40주년을 맞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마츠모토 레이지 <은하철도 999展>이 오는 5월 1일까지 열린다. 마츠모토 레이지의 직필 원고가 최초 공개되는 이번 전시는 <은하철도 999>의 탄생 과정을 알 수 있는 스토리보드를 비롯해, 메텔과 철이를 테마로 한 다양한 원화, TV와 영화의 애니메이션용 셀화도 볼 수 있다.

 

지난 3월 26일, 마츠모토 레이지가 <은하철도 999展>을 기념해 내한, 국내 기자들과 만났다. 마츠모토 레이지는 “미래의 만화가가 되고 싶거나 그림을 그리고 싶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고자 소장하고 있는 직필 원고를 공개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일본에서도 공개한 적 없는 직필 원고 100여 점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마츠모토 레이지는 “한국에서 전시를 꼭 하고 싶었다. 전쟁 중 식재료가 얼마 없을 때, 한국인 친구의 초대로 식사를 대접받기도 했다”며, 이번 전시에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릴 적 제 꿈은 기계공학자였어요.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아 학업을 할 돈이 없었죠. 도쿄에 가서 만화를 그리고 싶었지만 기차 요금이 없었어요. 도쿄에 살던 만화 편집자가 기차표를 구해준 덕분에 도쿄를 올 수 있었습니다. 밤 기차를 타고 터널을 빠져 나왔을 때 우주로 나온 느낌이 들었어요. 그 때 <은하철도 999>가 떠올랐죠. 지금도 저는 <은하철도 999>를 그리고 있어요. 언젠가 기계 인간이 되보고 싶기도 하냐고요? 그렇진 않아요. 저는 기계 인간이 아니라 인간이고 싶어요. 인간으로 한정된 삶을 사는 게 좋아요. 영원히 살게 된다면 대충대충 살지도 모르잖아요. 시간은 꿈을 배반하지 않아요. 꿈도 시간을 배반하지 않고요.”

 

“’999’는 아직 미완성이라는 뜻이에요. 1,000이 되면 철이는 어른이 되고 메텔과도 이별을 해야 하죠. 메텔은 철이에게 청춘이자 소년의 꿈이에요. 엄마 같은, ‘자기 안의 환영’ 같은 존재입니다. 지금까지 그린 캐릭터 중에 가장 애착이 있는 인물은 ‘철이’예요. 왜냐면 철이가 곧 나이기 때문입니다.”


IMG_6278.JPG
성우 송도영 씨와 마츠모토 레이지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TV만화에서 메텔 역의 더빙을 맡았던 성우 송도영 씨가 참석했다. 송도영 씨는 “SF라는 용어도 생소했던 시대에 우주 만화를 그린 전설 같은 작가님을 만나게 돼 영광이다. 기차가 하늘을 난다는 내용이 경이롭고 신선해, 더빙을 하면서도 무척 즐거웠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직필 원고 외에도 <은하철도 999> 속 캐릭터들의 수채화, 묵채화 등 다양한 기법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실제 메텔의 모델이 된 여인, 아톰의 작가 데츠가 오사무와 특별한 인연을 기록한 사진도 전시한다. 전시의 총 기획을 맡은 기획자 후쿠오카 토시(아트스페이스 대표이사)는 “마츠모토 레이지 작가의 성장과정을 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며, “선생은 어릴 적 재일교포가 많이 거주하는 규수 지방에서 성장해 재일교포 한국인들과 친하게 지냈다. 그래서 만화를 그릴 때도 재일교포들이 보더라도 마음상하지 않는 이야기를 쓰려고 했다”고 말했다.

 

 

20170308-26524_1.jpg

마츠모토 레이지 은하철도999전 발표 40주년 기념

 

일시: 2017.03.18 ~ 2017.05.01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5관, 6관 

 

예매하기

 

 

 

 

 

 


주요 전시 작품

 

1000년여왕(MixedMedia).jpg

1000年女王(천년여왕), 2003

 

에메랄다스Queen Emeraldas -不滅の紋章(MixedMedia).jpg

 クイ?ンエメラルダス -不滅の紋章(퀸 에메랄다스 -불멸의 상징), 1999

 

작품드로잉1.JPG

작품 드로잉

 

피규어.JPG

전시 오브제 피규어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